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장애인 고용 불안 “괜찮은 일자리 없나요?”
입력 2017.10.13 (21:28) | 수정 2017.10.13 (21: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장애인 고용 불안 “괜찮은 일자리 없나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양질의 일자리는 장애인에게도 최고의 복지입니다.

장애인들은 특히 심각한 저소득과 고용불안을 겪고 있는데요,

장애인 취업박람회가 열려, 뜨거운 열기를 보여 줬습니다.

박정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앵커 멘트>

취업을 준비 중인 22살의 장애인 김은지 씨가 취업 박람회를 찾았습니다.

대학 3학년으로 졸업까지는 아직 시간이 있지만 취업에 성공할 지 있을 지 늘 걱정입니다.

<인터뷰> 김은지(지체장애인) : "벌금을 내고서라도 장애인을 채용하지 않겠다 이런 기업들도 많은 걸로 알고 있거든요. 그래서 그런 부분들이 좀 많이 줄어들었으면..."

공기업을 준비중인 장애인 박승혁씨는 취업은 물론 취업 이후에도 눈에 보이지 않는 차별이 있지는 않을까 마음이 걸립니다.

<인터뷰> 박승혁(지체장애인) : "이런 설명회 같은 데 오면 연봉이나 승진 같은 데 아무 차별이 없다고 하시는데 일터를 간다고 하면 직접 겪어봐야, 피부로 느껴봐야 알 것 같아요."

현재 장애인의 고용률은 36%로 전체 인구 61%와 큰 차이가 있고 취업을 하더라도 정규직 일자리는 39%에 그쳤습니다.

정규직이 68%인 전체 인구와는 상반되는 모양새입니다.

또 단순노무와 농림어업에 종사하는 장애인이 많은 사정으로 장애인의 월 평균 가구 소득은 223만 원, 전체 가구의 52% 수준에 불과했습니다.

이처럼 어려운 상황에서 장애인들의 버팀목은 기업에 고용을 강제하는 의무 고용 제도입니다.

정부는 기업에 다소 부담이 된다 하더라도 현재 3.2%인 의무고용률을 2019년에 3.4%로 인상하고 2020년 이후에도 추가로 인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 장애인 고용 불안 “괜찮은 일자리 없나요?”
    • 입력 2017.10.13 (21:28)
    • 수정 2017.10.13 (21:50)
    뉴스 9
장애인 고용 불안 “괜찮은 일자리 없나요?”
<앵커 멘트>

양질의 일자리는 장애인에게도 최고의 복지입니다.

장애인들은 특히 심각한 저소득과 고용불안을 겪고 있는데요,

장애인 취업박람회가 열려, 뜨거운 열기를 보여 줬습니다.

박정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앵커 멘트>

취업을 준비 중인 22살의 장애인 김은지 씨가 취업 박람회를 찾았습니다.

대학 3학년으로 졸업까지는 아직 시간이 있지만 취업에 성공할 지 있을 지 늘 걱정입니다.

<인터뷰> 김은지(지체장애인) : "벌금을 내고서라도 장애인을 채용하지 않겠다 이런 기업들도 많은 걸로 알고 있거든요. 그래서 그런 부분들이 좀 많이 줄어들었으면..."

공기업을 준비중인 장애인 박승혁씨는 취업은 물론 취업 이후에도 눈에 보이지 않는 차별이 있지는 않을까 마음이 걸립니다.

<인터뷰> 박승혁(지체장애인) : "이런 설명회 같은 데 오면 연봉이나 승진 같은 데 아무 차별이 없다고 하시는데 일터를 간다고 하면 직접 겪어봐야, 피부로 느껴봐야 알 것 같아요."

현재 장애인의 고용률은 36%로 전체 인구 61%와 큰 차이가 있고 취업을 하더라도 정규직 일자리는 39%에 그쳤습니다.

정규직이 68%인 전체 인구와는 상반되는 모양새입니다.

또 단순노무와 농림어업에 종사하는 장애인이 많은 사정으로 장애인의 월 평균 가구 소득은 223만 원, 전체 가구의 52% 수준에 불과했습니다.

이처럼 어려운 상황에서 장애인들의 버팀목은 기업에 고용을 강제하는 의무 고용 제도입니다.

정부는 기업에 다소 부담이 된다 하더라도 현재 3.2%인 의무고용률을 2019년에 3.4%로 인상하고 2020년 이후에도 추가로 인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