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연극배우 김지현도 이윤택에 성폭력 피해…“임신에 낙태까지”
배우 김지현도 이윤택에 성폭력 피해…“임신에 낙태까지”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폭로가 추가됐다. 19일 이윤택 전 감독이 공개적...
[영상] 팀워크 어디로?…여자 팀추월, 준결승행 실패
[영상] ‘팀워크 없는 여자 팀추월’ 왜 2명만 전력 질주?
팀 추월에 출전한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예선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김보름...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브루킹스 박정현 한국석좌 “워싱턴에 전쟁하자는 사람 없어” ISSUE
입력 2017.10.13 (21:44) | 수정 2017.10.13 (21:45) 인터넷 뉴스
美브루킹스 박정현 한국석좌 “워싱턴에 전쟁하자는 사람 없어”
미국의 진보 성향 싱크탱크인 브루킹스 연구소의 박정현 한국 석좌는 북한 핵·미사일 위기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으나 전쟁 발발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전망했다.

최근 이 연구소의 한국 석좌가 된 박 석좌는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 브루킹스 연구소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열어 "누구도 전쟁을 원하지 않고 있다"며 "모든 일이 1%의 가능성은 있겠지만, 몇 달 내, 심지어 1년 내에도 전쟁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 러시아는 '불안정을 용납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분명히 했고, 미 정부 고위 관계자들도 북한 문제에 대한 평화적인 해결책을 원한다고 말한다"면서 "싱크탱크 인사와 전직 관료 등 워싱턴의 합리적인 사람 중에 전쟁을 요구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설명했다.

박 석좌는 또 "2015년 목함 지뢰 사건 이후 해킹 사건을 제외하면 김정은이 한국을 향해 (공격)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면서 수년 내 남북 간 군사적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도 작게 봤다.

그는 또 미국의 군사적 옵션 사용과 관련해서도 "남한은 20만 명의 미국인이 상주하고 유럽인과 중국인도 많은 국제적인 나라"라며 "이들의 목숨을 감수하며 기습적인 공격을 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박 석좌는 이른바 '미·중 빅딜설'에 대해 "미 정부는 중국의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거부한다는 분명한 입장을 갖고 있기 때문에 주한미군 철수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이 북한 정권을 교체하고 미국이 주한미군을 철수하는 방식으로 북한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주장하는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을 면담했으나, 그의 주장을 수용하진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그는 또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이성적이며, (트럼프 대통령의 말과 달리) '자살 행위'를 하지 않고 있다"고 평가한 뒤, "정권의 생존이 최우선 목적인 김정은이 핵탄두를 탑재한 탄도미사일 능력을 보여주기 전에는 대화 테이블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박 석좌는 트럼프 대통령의 내달 초 아시아 순방 일정과 관련, "만약 일본에서 이틀간 머문다면 한국에서 하루만 묵어선 안 된다"며 "한국과 일본을 동등하게 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는 중국의 최근 대북 제재를 격려하되 한국에 대한 '사드 보복'을 미국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석좌는 미 국가정보국(DNI) 동아시아 담당 부정보관, 중앙정보국(CIA) 동아태 미션 센터 국장 등을 역임한 후 지난달 이 연구소의 제2대 한국 석좌에 선임됐다.
  • 美브루킹스 박정현 한국석좌 “워싱턴에 전쟁하자는 사람 없어”
    • 입력 2017.10.13 (21:44)
    • 수정 2017.10.13 (21:45)
    인터넷 뉴스
美브루킹스 박정현 한국석좌 “워싱턴에 전쟁하자는 사람 없어”
미국의 진보 성향 싱크탱크인 브루킹스 연구소의 박정현 한국 석좌는 북한 핵·미사일 위기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으나 전쟁 발발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전망했다.

최근 이 연구소의 한국 석좌가 된 박 석좌는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 브루킹스 연구소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열어 "누구도 전쟁을 원하지 않고 있다"며 "모든 일이 1%의 가능성은 있겠지만, 몇 달 내, 심지어 1년 내에도 전쟁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 러시아는 '불안정을 용납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분명히 했고, 미 정부 고위 관계자들도 북한 문제에 대한 평화적인 해결책을 원한다고 말한다"면서 "싱크탱크 인사와 전직 관료 등 워싱턴의 합리적인 사람 중에 전쟁을 요구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설명했다.

박 석좌는 또 "2015년 목함 지뢰 사건 이후 해킹 사건을 제외하면 김정은이 한국을 향해 (공격)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면서 수년 내 남북 간 군사적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도 작게 봤다.

그는 또 미국의 군사적 옵션 사용과 관련해서도 "남한은 20만 명의 미국인이 상주하고 유럽인과 중국인도 많은 국제적인 나라"라며 "이들의 목숨을 감수하며 기습적인 공격을 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박 석좌는 이른바 '미·중 빅딜설'에 대해 "미 정부는 중국의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거부한다는 분명한 입장을 갖고 있기 때문에 주한미군 철수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이 북한 정권을 교체하고 미국이 주한미군을 철수하는 방식으로 북한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주장하는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을 면담했으나, 그의 주장을 수용하진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그는 또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이성적이며, (트럼프 대통령의 말과 달리) '자살 행위'를 하지 않고 있다"고 평가한 뒤, "정권의 생존이 최우선 목적인 김정은이 핵탄두를 탑재한 탄도미사일 능력을 보여주기 전에는 대화 테이블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박 석좌는 트럼프 대통령의 내달 초 아시아 순방 일정과 관련, "만약 일본에서 이틀간 머문다면 한국에서 하루만 묵어선 안 된다"며 "한국과 일본을 동등하게 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는 중국의 최근 대북 제재를 격려하되 한국에 대한 '사드 보복'을 미국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석좌는 미 국가정보국(DNI) 동아시아 담당 부정보관, 중앙정보국(CIA) 동아태 미션 센터 국장 등을 역임한 후 지난달 이 연구소의 제2대 한국 석좌에 선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