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9월 소비자물가 0.5%↑…8개월 만에 최대 상승
입력 2017.10.13 (22:27) 수정 2017.10.13 (23:39) 인터넷 뉴스
美 9월 소비자물가 0.5%↑…8개월 만에 최대 상승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가 8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뛰었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과 비교해 0.5% 올랐다고 오늘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0.6% 상승 이후 월간기준으로는 최대 상승 폭이다.

이번 소비자물가 상승은 6.1%나 오른 에너지 가격이 주도했다.

특히, 휘발유 가격은 13.1%나 급등했다.

텍사스 지역을 강타했던 허리케인 '하비' 여파로 일부 정유시설이 잠정 폐쇄되면서 휘발유 가격 급등으로 이어졌다.

에너지와 식품 등 변동성 높은 품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0.1% 올랐다.

물가 상승 여부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내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주요 변수로 등장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던 허리케인 여파는 일시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 美 9월 소비자물가 0.5%↑…8개월 만에 최대 상승
    • 입력 2017.10.13 (22:27)
    • 수정 2017.10.13 (23:39)
    인터넷 뉴스
美 9월 소비자물가 0.5%↑…8개월 만에 최대 상승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가 8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뛰었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과 비교해 0.5% 올랐다고 오늘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0.6% 상승 이후 월간기준으로는 최대 상승 폭이다.

이번 소비자물가 상승은 6.1%나 오른 에너지 가격이 주도했다.

특히, 휘발유 가격은 13.1%나 급등했다.

텍사스 지역을 강타했던 허리케인 '하비' 여파로 일부 정유시설이 잠정 폐쇄되면서 휘발유 가격 급등으로 이어졌다.

에너지와 식품 등 변동성 높은 품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0.1% 올랐다.

물가 상승 여부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내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주요 변수로 등장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던 허리케인 여파는 일시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