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9월 소비자물가 0.5%↑…8개월 만에 최대 상승
입력 2017.10.13 (22:27) 수정 2017.10.13 (23:39) 인터넷 뉴스
美 9월 소비자물가 0.5%↑…8개월 만에 최대 상승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가 8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뛰었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과 비교해 0.5% 올랐다고 오늘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0.6% 상승 이후 월간기준으로는 최대 상승 폭이다.

이번 소비자물가 상승은 6.1%나 오른 에너지 가격이 주도했다.

특히, 휘발유 가격은 13.1%나 급등했다.

텍사스 지역을 강타했던 허리케인 '하비' 여파로 일부 정유시설이 잠정 폐쇄되면서 휘발유 가격 급등으로 이어졌다.

에너지와 식품 등 변동성 높은 품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0.1% 올랐다.

물가 상승 여부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내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주요 변수로 등장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던 허리케인 여파는 일시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 美 9월 소비자물가 0.5%↑…8개월 만에 최대 상승
    • 입력 2017.10.13 (22:27)
    • 수정 2017.10.13 (23:39)
    인터넷 뉴스
美 9월 소비자물가 0.5%↑…8개월 만에 최대 상승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가 8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뛰었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과 비교해 0.5% 올랐다고 오늘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0.6% 상승 이후 월간기준으로는 최대 상승 폭이다.

이번 소비자물가 상승은 6.1%나 오른 에너지 가격이 주도했다.

특히, 휘발유 가격은 13.1%나 급등했다.

텍사스 지역을 강타했던 허리케인 '하비' 여파로 일부 정유시설이 잠정 폐쇄되면서 휘발유 가격 급등으로 이어졌다.

에너지와 식품 등 변동성 높은 품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0.1% 올랐다.

물가 상승 여부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내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주요 변수로 등장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던 허리케인 여파는 일시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