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영상] “영미!!!!!”…‘안경 선배’ 9년전에도 카리스마 철철
[희귀 영상] ‘안경 선배’ 김은정, 9년 전에도 카리스마 ‘철철’
예선 성적 8승 1패로 4강에 진출한 여자 컬링 대표팀. 이제는 전 세계가 알 정도로 유명해진...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9월 소비자물가 0.5%↑…8개월 만에 최대 상승
입력 2017.10.13 (22:27) | 수정 2017.10.13 (23:39) 인터넷 뉴스
美 9월 소비자물가 0.5%↑…8개월 만에 최대 상승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가 8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뛰었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과 비교해 0.5% 올랐다고 오늘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0.6% 상승 이후 월간기준으로는 최대 상승 폭이다.

이번 소비자물가 상승은 6.1%나 오른 에너지 가격이 주도했다.

특히, 휘발유 가격은 13.1%나 급등했다.

텍사스 지역을 강타했던 허리케인 '하비' 여파로 일부 정유시설이 잠정 폐쇄되면서 휘발유 가격 급등으로 이어졌다.

에너지와 식품 등 변동성 높은 품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0.1% 올랐다.

물가 상승 여부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내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주요 변수로 등장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던 허리케인 여파는 일시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 美 9월 소비자물가 0.5%↑…8개월 만에 최대 상승
    • 입력 2017.10.13 (22:27)
    • 수정 2017.10.13 (23:39)
    인터넷 뉴스
美 9월 소비자물가 0.5%↑…8개월 만에 최대 상승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가 8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뛰었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과 비교해 0.5% 올랐다고 오늘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0.6% 상승 이후 월간기준으로는 최대 상승 폭이다.

이번 소비자물가 상승은 6.1%나 오른 에너지 가격이 주도했다.

특히, 휘발유 가격은 13.1%나 급등했다.

텍사스 지역을 강타했던 허리케인 '하비' 여파로 일부 정유시설이 잠정 폐쇄되면서 휘발유 가격 급등으로 이어졌다.

에너지와 식품 등 변동성 높은 품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0.1% 올랐다.

물가 상승 여부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내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주요 변수로 등장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던 허리케인 여파는 일시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