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靑안보실장 “대화·국제 공조로 북핵 평화적 해결…코리아 패싱 없다”
입력 2017.10.13 (23:32) | 수정 2017.10.13 (23:38) 인터넷 뉴스
靑안보실장 “대화·국제 공조로 북핵 평화적 해결…코리아 패싱 없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3일(오늘) 북한의 잇따른 핵실험으로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 안보 위기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 따른 대화 기조 유지 방침을 재확인했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 여당 지도부 만찬 회동에 참석한 자리에서 안보 상황 보고를 통해 "현 상황은 매우 엄중 상황"이라며 "북한의 도발과 국제 사회 제재가 악순환을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배석한 민주당 김현 대변인이 전했다.

정 실장은 "북한은 선 핵보유 후 협상 전략을 갖고 움직이고 있고, 북한 위협의 성격에 변화가 있다"며 "한반도 안보 위협을 넘어 세계 평화에 대한 도전이고 위협의 성격을 띠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가장 어려운 외교적 환경을 인수받았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기본 입장은 절충은 불가능하지만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정착 ▲남북문제 주도적 해결 ▲압박과 대화 병행 ▲북한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 등 기본 입장 5가지로 놓고 주변 4대국과 공조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과는 초강경 대북 기조를 유지하며 대화 가능성을 모색하고, 중국은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에 적극 동참하며, 북핵 문제는 대화를 통한 해결을 모색한다는 것"이라며 "일본은 미국 주도의 압박에 적극 동조하고 있고, 러시아는 북핵 문제에서 자국 역할을 확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비핵 로드맵은 베를린 구상에 따른 대화 기조를 유지하고 다양한 공조를 통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코리아 패싱'은 생각할 수도 없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의 평화적 달성과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한반도 평화 구축을 기조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 靑안보실장 “대화·국제 공조로 북핵 평화적 해결…코리아 패싱 없다”
    • 입력 2017.10.13 (23:32)
    • 수정 2017.10.13 (23:38)
    인터넷 뉴스
靑안보실장 “대화·국제 공조로 북핵 평화적 해결…코리아 패싱 없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3일(오늘) 북한의 잇따른 핵실험으로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 안보 위기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 따른 대화 기조 유지 방침을 재확인했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 여당 지도부 만찬 회동에 참석한 자리에서 안보 상황 보고를 통해 "현 상황은 매우 엄중 상황"이라며 "북한의 도발과 국제 사회 제재가 악순환을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배석한 민주당 김현 대변인이 전했다.

정 실장은 "북한은 선 핵보유 후 협상 전략을 갖고 움직이고 있고, 북한 위협의 성격에 변화가 있다"며 "한반도 안보 위협을 넘어 세계 평화에 대한 도전이고 위협의 성격을 띠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가장 어려운 외교적 환경을 인수받았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기본 입장은 절충은 불가능하지만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정착 ▲남북문제 주도적 해결 ▲압박과 대화 병행 ▲북한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 등 기본 입장 5가지로 놓고 주변 4대국과 공조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과는 초강경 대북 기조를 유지하며 대화 가능성을 모색하고, 중국은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에 적극 동참하며, 북핵 문제는 대화를 통한 해결을 모색한다는 것"이라며 "일본은 미국 주도의 압박에 적극 동조하고 있고, 러시아는 북핵 문제에서 자국 역할을 확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비핵 로드맵은 베를린 구상에 따른 대화 기조를 유지하고 다양한 공조를 통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코리아 패싱'은 생각할 수도 없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의 평화적 달성과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한반도 평화 구축을 기조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