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러 상원의장 “IPU 총회서 북핵문제 긴급안건으로 채택될 수도”
입력 2017.10.13 (23:56) | 수정 2017.10.14 (00:38) 인터넷 뉴스
러 상원의장 “IPU 총회서 북핵문제 긴급안건으로 채택될 수도”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14일부터 닷새 동안 열리는 국제의회연맹(IPU) 총회에서 북한 문제가 긴급 안건으로 채택될 수도 있다고 러시아 상원 의장이 13일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 의장은 13일 IPU 총회 개막 기자회견에서 "북핵 문제가 긴급 안건으로 채택될 수 있는 15개 문제에 포함됐다"면서 "이 가운데 1개를 의원들이 표결을 통해 긴급 안건으로 선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로선 북핵 문제가 IPU 총회 공식 안건은 아니지만 긴급 안건으로 채택될 가능성은 있다는 설명이었다.

마트비옌코 의장은 총회에 참석하는 남북한 대표들 간 회동 가능성과 관련 양측이 협상 테이블에 앉도록 설득하겠지만 가능성은 작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솔직히 말해 남북회동 가능성은 크지 않다"면서 "어쨌든 우리는 이 회동을 위한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은 남북한 대표 모두와 만날 것이라면서 이 회동에서 한반도 위기 해결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IPU 총회에 한국에선 정세균 국회의장이 북한에선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이 참석한다. 러시아는 그동안 IPU 총회에서 남북한 접촉을 성사시키기 위해 중재 노력을 벌여왔으나 북한 측이 거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장은 12일 모스크바 주재 한국 특파원단과의 간담회에서 "북한 측이 수용하면 남북 회동에 응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 러 상원의장 “IPU 총회서 북핵문제 긴급안건으로 채택될 수도”
    • 입력 2017.10.13 (23:56)
    • 수정 2017.10.14 (00:38)
    인터넷 뉴스
러 상원의장 “IPU 총회서 북핵문제 긴급안건으로 채택될 수도”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14일부터 닷새 동안 열리는 국제의회연맹(IPU) 총회에서 북한 문제가 긴급 안건으로 채택될 수도 있다고 러시아 상원 의장이 13일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 의장은 13일 IPU 총회 개막 기자회견에서 "북핵 문제가 긴급 안건으로 채택될 수 있는 15개 문제에 포함됐다"면서 "이 가운데 1개를 의원들이 표결을 통해 긴급 안건으로 선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로선 북핵 문제가 IPU 총회 공식 안건은 아니지만 긴급 안건으로 채택될 가능성은 있다는 설명이었다.

마트비옌코 의장은 총회에 참석하는 남북한 대표들 간 회동 가능성과 관련 양측이 협상 테이블에 앉도록 설득하겠지만 가능성은 작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솔직히 말해 남북회동 가능성은 크지 않다"면서 "어쨌든 우리는 이 회동을 위한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은 남북한 대표 모두와 만날 것이라면서 이 회동에서 한반도 위기 해결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IPU 총회에 한국에선 정세균 국회의장이 북한에선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이 참석한다. 러시아는 그동안 IPU 총회에서 남북한 접촉을 성사시키기 위해 중재 노력을 벌여왔으나 북한 측이 거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장은 12일 모스크바 주재 한국 특파원단과의 간담회에서 "북한 측이 수용하면 남북 회동에 응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