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월스트리트저널, 차기 연준 의장 ‘비둘기파’ 옐런·파월 vs '매파' 테일러·워시
입력 2017.10.14 (01:29) 인터넷 뉴스
월스트리트저널, 차기 연준 의장 ‘비둘기파’ 옐런·파월 vs '매파' 테일러·워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차기 의장 지명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에는 지명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내년 2월 임기가 만료되는 재닛 옐런 현 의장을 비롯해 제롬 파월 현 연준 이사와 케빈 워시 전 연준 이사, 존 테일러 스탠퍼드대 교수까지 '4파전'으로 압축됐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이 오늘 전했다.

애초 유력하게 거론된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선택지에서 멀어지고, 일명 '테일러 준칙'으로 유명한 통화경제학자 테일러 교수가 새로 부상하는 흐름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테일러 교수를 면담했다.

이 자리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이 배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월 이사와 워시 전 이사도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의 '면접'을 거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옐런 의장의 연임도 배제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옐런 의장을 비롯해 4명의 후보 모두 상원 청문회를 거친 경험이 있다"고 전했다.

테일러 교수는 지난 2001년 재무차관보에 지명되면서 의회 청문을 받았다.

금융시장에서는 워시 전 이사를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는 분위기다.

반면, 므누신 재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파월 이사를 추천했다고 정치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한 바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정책에 대해 어떤 선택을 내릴지가 변수"라며 "옐런 의장과 파월 이사가 하나의 선택지라면, 워시 전 이사와 테일러 교수는 정반대의 카드"라고 평가했다.

현재 연준 지도부에 몸담고 있는 옐런 의장과 파월 이사는 상대적으로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로 꼽힌다. 기준금리를 가급적 점진적인 속도로 올리는 것을 비롯해 통화완화 정책을 선호하는 편이다.

반면 워시 전 이사와 테일러 교수는 '매파'(통화긴축 선호) 성향으로 평가된다.

특히, 중앙은행의 양적 완화에 비판적인 테일러 교수가 지명된다면 연준의 정책 기조에는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누가 지명되든 옐런 의장보다는 매파적 성향이 짙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 월스트리트저널, 차기 연준 의장 ‘비둘기파’ 옐런·파월 vs '매파' 테일러·워시
    • 입력 2017.10.14 (01:29)
    인터넷 뉴스
월스트리트저널, 차기 연준 의장 ‘비둘기파’ 옐런·파월 vs '매파' 테일러·워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차기 의장 지명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에는 지명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내년 2월 임기가 만료되는 재닛 옐런 현 의장을 비롯해 제롬 파월 현 연준 이사와 케빈 워시 전 연준 이사, 존 테일러 스탠퍼드대 교수까지 '4파전'으로 압축됐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이 오늘 전했다.

애초 유력하게 거론된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선택지에서 멀어지고, 일명 '테일러 준칙'으로 유명한 통화경제학자 테일러 교수가 새로 부상하는 흐름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테일러 교수를 면담했다.

이 자리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이 배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월 이사와 워시 전 이사도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의 '면접'을 거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옐런 의장의 연임도 배제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옐런 의장을 비롯해 4명의 후보 모두 상원 청문회를 거친 경험이 있다"고 전했다.

테일러 교수는 지난 2001년 재무차관보에 지명되면서 의회 청문을 받았다.

금융시장에서는 워시 전 이사를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는 분위기다.

반면, 므누신 재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파월 이사를 추천했다고 정치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한 바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정책에 대해 어떤 선택을 내릴지가 변수"라며 "옐런 의장과 파월 이사가 하나의 선택지라면, 워시 전 이사와 테일러 교수는 정반대의 카드"라고 평가했다.

현재 연준 지도부에 몸담고 있는 옐런 의장과 파월 이사는 상대적으로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로 꼽힌다. 기준금리를 가급적 점진적인 속도로 올리는 것을 비롯해 통화완화 정책을 선호하는 편이다.

반면 워시 전 이사와 테일러 교수는 '매파'(통화긴축 선호) 성향으로 평가된다.

특히, 중앙은행의 양적 완화에 비판적인 테일러 교수가 지명된다면 연준의 정책 기조에는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누가 지명되든 옐런 의장보다는 매파적 성향이 짙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