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힐 前 차관보 “트럼프 호전성 도움 안된다…북한사람처럼 말해” ISSUE
입력 2017.10.14 (01:29) 인터넷 뉴스
힐 前 차관보 “트럼프 호전성 도움 안된다…북한사람처럼 말해”
북핵 문제 권위자인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군사 옵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 과격한 발언으로 북미 간 긴장을 끌어올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기조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대표와 주한 미국대사를 지낸 힐 전 차관보는 오늘 MSNBC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발언을 언급하면서 "매우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핵 문제에 대한 대통령의 호전성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대통령이 어디에서 북한인 연설문 작성 담당자를 구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대통령은 꼭 북한 사람처럼 말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북한사람들의 귀에 듣기 좋게 들린다"면서 "북한 정권은 항상 국민에게 '봐라. 우리는 포위됐고 위험에 처했고, 힘을 모아야 한다. 우리는 전쟁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래서 이런 상황은 그들에게 완벽하다"고 말했다.

힐 전 차관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자제되지 않은 발언이 동맹국인 한국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한국인들은 북한으로부터 몇 마일 떨어지지 않은 곳에 살고 있고 북한은 1만4천 문의 대포를 가지고 있다"면서 "이는 극히 걱정스러운 것이다. 그리고 한국에서는 현재 미국의 정치 지도부에 대한 신뢰가 실제로 떨어진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이 북한의 호전적 행동과 함께 미군의 움직임도 동시에 걱정해야 하는 처지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중국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북한에 실제 필요한 만큼의 에너지를 쏟는 일에 덜 집중하는 데는 많은 이유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은 일본의 아베 총리를 돕고 싶어 하지만, 일본 여론의 역할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힐 전 차관보는 "결국 우리에게는 이런 것들을 이해하지 못하는 대통령이 있다. 대통령은 일종의 모호한 생각을 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적 식견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우리에게는 그저 사물을 분석하기를 거부하고 오로지 거친 측면에서 사물을 보는 대통령이 있다"고 덧붙였다.

힐 전 차관보는 "우리는 미국이 어른의 지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그는 북한에 대한 군사 옵션에서 위력적인 자산이 많기 때문에 핵무기 사용까지 필요 없다는 견해도 밝혔다.

힐 전 차관보는 "우리는 전 세계를 몇 차례 파괴할 만큼의 충분한 핵무기를 가지고 있다"면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군대, 군사력 2위부터 10개 국가를 다 합친 것보다 강력한 군대를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힐 前 차관보 “트럼프 호전성 도움 안된다…북한사람처럼 말해”
    • 입력 2017.10.14 (01:29)
    인터넷 뉴스
힐 前 차관보 “트럼프 호전성 도움 안된다…북한사람처럼 말해”
북핵 문제 권위자인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군사 옵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 과격한 발언으로 북미 간 긴장을 끌어올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기조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대표와 주한 미국대사를 지낸 힐 전 차관보는 오늘 MSNBC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발언을 언급하면서 "매우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핵 문제에 대한 대통령의 호전성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대통령이 어디에서 북한인 연설문 작성 담당자를 구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대통령은 꼭 북한 사람처럼 말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북한사람들의 귀에 듣기 좋게 들린다"면서 "북한 정권은 항상 국민에게 '봐라. 우리는 포위됐고 위험에 처했고, 힘을 모아야 한다. 우리는 전쟁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래서 이런 상황은 그들에게 완벽하다"고 말했다.

힐 전 차관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자제되지 않은 발언이 동맹국인 한국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한국인들은 북한으로부터 몇 마일 떨어지지 않은 곳에 살고 있고 북한은 1만4천 문의 대포를 가지고 있다"면서 "이는 극히 걱정스러운 것이다. 그리고 한국에서는 현재 미국의 정치 지도부에 대한 신뢰가 실제로 떨어진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이 북한의 호전적 행동과 함께 미군의 움직임도 동시에 걱정해야 하는 처지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중국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북한에 실제 필요한 만큼의 에너지를 쏟는 일에 덜 집중하는 데는 많은 이유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은 일본의 아베 총리를 돕고 싶어 하지만, 일본 여론의 역할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힐 전 차관보는 "결국 우리에게는 이런 것들을 이해하지 못하는 대통령이 있다. 대통령은 일종의 모호한 생각을 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적 식견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우리에게는 그저 사물을 분석하기를 거부하고 오로지 거친 측면에서 사물을 보는 대통령이 있다"고 덧붙였다.

힐 전 차관보는 "우리는 미국이 어른의 지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그는 북한에 대한 군사 옵션에서 위력적인 자산이 많기 때문에 핵무기 사용까지 필요 없다는 견해도 밝혔다.

힐 전 차관보는 "우리는 전 세계를 몇 차례 파괴할 만큼의 충분한 핵무기를 가지고 있다"면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군대, 군사력 2위부터 10개 국가를 다 합친 것보다 강력한 군대를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