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케네디 암살’ 미스터리 풀리나? ‘JFK 파일’ 이번 주 밀봉 해제
‘케네디 암살’ 미스터리 풀리나? ‘JFK 파일’ 이번 주 밀봉 해제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암살 관련 기밀문서 수천여 건이 이번 주 공개된다. 이번 정보 공개는...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근혜 前 대통령 구속 연장…내년 4월 중순까지
입력 2017.10.14 (06:03) | 수정 2017.10.14 (06:0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박근혜 前 대통령 구속 연장…내년 4월 중순까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구속 만료 시점을 사흘 앞두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이 연장됐습니다.

법원은 구속 연장 사유로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박상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음 주 월요일이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만기 시점이 연장됐습니다.

법원은 증거인멸 염려가 있어 구속의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3월 31일 구속됐습니다.

이후 검찰의 기소로 재판에 넘겨진 4월 17일부터 6개월인 오는 16일 자정이 구속 만기시점이었습니다.

구속 연기 결정으로 구속기간은 내년 4월 중순까지 최대 6개월 더 늘어나게됩니다.

1심 구속기간인 6개월안에 선고가 나오기 어렵게되자 검찰이 지난달 말 법원에 추가 구속영장 발부를 요청한데 따른 결정입니다.

이에따라 박 전 대통령은 구속 상태에서 계속 재판을 받게됐습니다.

법원의 추가 영장 발부 직후 검찰 관계자는 구속 기간 만료 전에 영장을 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공범으로 기소된 최순실 씨와 핵심 피고인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 김종 전 문체부 차관, 차은택 전 광고감독 등은 이미 구속이 연장된 상탭니다.

일치된 선고를 위해 박 전 대통령 재판을 기다리던 이들 핵심 피고인들 재판부가 먼저 선고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관련 피고인들의 추가 구속 기간도 만료 시점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박근혜 前 대통령 구속 연장…내년 4월 중순까지
    • 입력 2017.10.14 (06:03)
    • 수정 2017.10.14 (06:06)
    뉴스광장 1부
박근혜 前 대통령 구속 연장…내년 4월 중순까지
<앵커 멘트>

구속 만료 시점을 사흘 앞두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이 연장됐습니다.

법원은 구속 연장 사유로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박상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음 주 월요일이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만기 시점이 연장됐습니다.

법원은 증거인멸 염려가 있어 구속의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3월 31일 구속됐습니다.

이후 검찰의 기소로 재판에 넘겨진 4월 17일부터 6개월인 오는 16일 자정이 구속 만기시점이었습니다.

구속 연기 결정으로 구속기간은 내년 4월 중순까지 최대 6개월 더 늘어나게됩니다.

1심 구속기간인 6개월안에 선고가 나오기 어렵게되자 검찰이 지난달 말 법원에 추가 구속영장 발부를 요청한데 따른 결정입니다.

이에따라 박 전 대통령은 구속 상태에서 계속 재판을 받게됐습니다.

법원의 추가 영장 발부 직후 검찰 관계자는 구속 기간 만료 전에 영장을 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공범으로 기소된 최순실 씨와 핵심 피고인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 김종 전 문체부 차관, 차은택 전 광고감독 등은 이미 구속이 연장된 상탭니다.

일치된 선고를 위해 박 전 대통령 재판을 기다리던 이들 핵심 피고인들 재판부가 먼저 선고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관련 피고인들의 추가 구속 기간도 만료 시점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