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세월호 조작 의혹’ 여야 정면 충돌…靑 검찰 수사 의뢰
입력 2017.10.14 (06:40) | 수정 2017.10.14 (06:4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세월호 조작 의혹’ 여야 정면 충돌…靑 검찰 수사 의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가 발표한 '세월호 청와대 보고 시점 조작 의혹'을 놓고 여야가 정면 충돌했습니다.

청와대가 검찰 수사를 의뢰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고, 자유한국당은 정치공작이라면서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세월호 관련 문건 조작은 국민 전체를 기만한 것이고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진실을 자백해야한다면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수사당국은 이와 같은 대통령 훈령 불법조작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사건에 가담한 자들을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해야..."

자유한국당은 국감을 방해하려는 물타기, 정치공작이라고 반발했습니다.

특히 국정조사를 추진해 청와대 현장검증까지 하겠다며 맞불을 놨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청와대 현장검증, 현장조사를 추진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생중계 문건 공개 쇼를 문재인 정권의 신적폐로 규정하겠습니다."

여야의 충돌은 해양수산부 국감에서도 이어졌습니다.

<녹취> 박완주(의원/민주당) : "이제 '7시간'이 아니라 '7시간 30분'에 대해서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본 의원은 생각합니다."

<녹취> 이양수(의원/자유한국당) : "비서실장은 원래 입이 없다고 하는데, 이런 정치적 행동을 한 것이 너무 가볍다, 경망스럽다는 이런 생각은 혹시 안 드시나요?"

청와대는 보고 시간과 훈령 수정 의혹에 대해 허위 공문서 작성이라며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수사 의뢰 대상자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신인호 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장 등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세월호 조작 의혹’ 여야 정면 충돌…靑 검찰 수사 의뢰
    • 입력 2017.10.14 (06:40)
    • 수정 2017.10.14 (06:46)
    뉴스광장 1부
‘세월호 조작 의혹’ 여야 정면 충돌…靑 검찰 수사 의뢰
<앵커 멘트>

청와대가 발표한 '세월호 청와대 보고 시점 조작 의혹'을 놓고 여야가 정면 충돌했습니다.

청와대가 검찰 수사를 의뢰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고, 자유한국당은 정치공작이라면서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세월호 관련 문건 조작은 국민 전체를 기만한 것이고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진실을 자백해야한다면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수사당국은 이와 같은 대통령 훈령 불법조작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사건에 가담한 자들을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해야..."

자유한국당은 국감을 방해하려는 물타기, 정치공작이라고 반발했습니다.

특히 국정조사를 추진해 청와대 현장검증까지 하겠다며 맞불을 놨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청와대 현장검증, 현장조사를 추진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생중계 문건 공개 쇼를 문재인 정권의 신적폐로 규정하겠습니다."

여야의 충돌은 해양수산부 국감에서도 이어졌습니다.

<녹취> 박완주(의원/민주당) : "이제 '7시간'이 아니라 '7시간 30분'에 대해서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본 의원은 생각합니다."

<녹취> 이양수(의원/자유한국당) : "비서실장은 원래 입이 없다고 하는데, 이런 정치적 행동을 한 것이 너무 가볍다, 경망스럽다는 이런 생각은 혹시 안 드시나요?"

청와대는 보고 시간과 훈령 수정 의혹에 대해 허위 공문서 작성이라며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수사 의뢰 대상자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신인호 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장 등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