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적폐 청산’·‘신적폐 심판’ 대치 격화…국감 곳곳 파행
입력 2017.10.14 (06:48) | 수정 2017.10.14 (06:5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적폐 청산’·‘신적폐 심판’ 대치 격화…국감 곳곳 파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보고 시점 조작 의혹이 발표된 후, 적폐 청산을 주장하는 여당과 신적폐 심판이라며 맞서는 야당의 대치가 더욱 격화되고 있습니다.

어제 이틀째 국정감사에서도 이런 대결 구도 속에 파행이 잇따랐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당 의원들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에게 인삿말 할 기회를 주지 않았습니다.

<녹취> 이용주(의원/국민의당) : "위헌적이고, 위법적인, 위장된 헌법재판소장의 지위에 있는 것입니다."

<녹취> 박범계(의원/더불어민주당) : "세월호 생명권을 지적한 김이수 재판관에 대한, 저는 보복이다."

사퇴, 탄핵 요구에, 고성까지 오갔습니다.

<녹취> 김진태(의원/자유한국당) : "헌법재판관 자격도 없는 사람! (지금 선동하는 거야? 지금?)"

결국 국감은 연기됐습니다.

경찰청 국감은 경찰개혁위원들의 성향을 놓고 여야가 충돌하면서 한때 정회됐고, 문체부 국감은 국정교과서 여론조작 의혹 공방 속에 한 시간 반 늦게 시작됐습니다.

국세청에 대해선 세무조사가 정치적 의도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녹취> 김종민(의원/더불어민주당) : "(전 정권에서) 촛불집회와 관련된 연예인들 소속 기획사였는데, 정치적 세무조사를 했다."

<녹취> 박명재(의원/자유한국당) : "(현 정부에서) 적폐로 찍히면 곧 이어 세무조사에 들이닥치게 되니까…."

<녹취> 한승희(국세청장) : "국세청은 법과 원칙에 따라 운영하고 있다는…."

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선 공영방송 개혁 주장과 방송장악 저지 주장이 맞섰습니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을 상대로 사퇴 공방도 벌어졌습니다.

<녹취> 박대출(의원/자유한국당) : "방송장악을 위한 불법과 월권적 행태를 멈추지 않고 있는…."

<녹취> 유승희(의원/더불어민주당) : "부당하게 장악을 한다는 전제 하에서 (공격하고 있는데) 이런 적반하장이 어디 있습니까?"

한미 FTA 개정 협상과 관련해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농업 분야는 더 개방할 수 없으며, 미국이 한미 FTA를 폐기할 가능성까지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적폐 청산’·‘신적폐 심판’ 대치 격화…국감 곳곳 파행
    • 입력 2017.10.14 (06:48)
    • 수정 2017.10.14 (06:55)
    뉴스광장 1부
‘적폐 청산’·‘신적폐 심판’ 대치 격화…국감 곳곳 파행
<앵커 멘트>

세월호 보고 시점 조작 의혹이 발표된 후, 적폐 청산을 주장하는 여당과 신적폐 심판이라며 맞서는 야당의 대치가 더욱 격화되고 있습니다.

어제 이틀째 국정감사에서도 이런 대결 구도 속에 파행이 잇따랐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당 의원들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에게 인삿말 할 기회를 주지 않았습니다.

<녹취> 이용주(의원/국민의당) : "위헌적이고, 위법적인, 위장된 헌법재판소장의 지위에 있는 것입니다."

<녹취> 박범계(의원/더불어민주당) : "세월호 생명권을 지적한 김이수 재판관에 대한, 저는 보복이다."

사퇴, 탄핵 요구에, 고성까지 오갔습니다.

<녹취> 김진태(의원/자유한국당) : "헌법재판관 자격도 없는 사람! (지금 선동하는 거야? 지금?)"

결국 국감은 연기됐습니다.

경찰청 국감은 경찰개혁위원들의 성향을 놓고 여야가 충돌하면서 한때 정회됐고, 문체부 국감은 국정교과서 여론조작 의혹 공방 속에 한 시간 반 늦게 시작됐습니다.

국세청에 대해선 세무조사가 정치적 의도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녹취> 김종민(의원/더불어민주당) : "(전 정권에서) 촛불집회와 관련된 연예인들 소속 기획사였는데, 정치적 세무조사를 했다."

<녹취> 박명재(의원/자유한국당) : "(현 정부에서) 적폐로 찍히면 곧 이어 세무조사에 들이닥치게 되니까…."

<녹취> 한승희(국세청장) : "국세청은 법과 원칙에 따라 운영하고 있다는…."

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선 공영방송 개혁 주장과 방송장악 저지 주장이 맞섰습니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을 상대로 사퇴 공방도 벌어졌습니다.

<녹취> 박대출(의원/자유한국당) : "방송장악을 위한 불법과 월권적 행태를 멈추지 않고 있는…."

<녹취> 유승희(의원/더불어민주당) : "부당하게 장악을 한다는 전제 하에서 (공격하고 있는데) 이런 적반하장이 어디 있습니까?"

한미 FTA 개정 협상과 관련해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농업 분야는 더 개방할 수 없으며, 미국이 한미 FTA를 폐기할 가능성까지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