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현주엽 LG 감독 오늘 데뷔전…역대 스타 감독들 첫 경기는?
입력 2017.10.14 (06:56) 연합뉴스
현주엽 LG 감독 오늘 데뷔전…역대 스타 감독들 첫 경기는?
'매직 히포' 현주엽(42) 감독의 프로농구 사령탑 데뷔전에 농구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7-2018시즌을 앞두고 창원 LG 지휘봉을 잡은 현주엽 감독은 14일 오후 5시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리는 고양 오리온과 원정 경기를 통해 데뷔전을 치른다.

2008-2009시즌을 마친 뒤 은퇴한 현 감독은 한동안 개인 사업, 방송 출연 등의 활동을 주로 하다가 2014-2015시즌 MBC스포츠 플러스 해설위원으로 농구계에 돌아왔다.

3년간 마이크를 잡은 뒤 이번 시즌부터 LG를 지휘하게 된 현 감독은 프로 선수로 경험하지 못했던 우승의 한을 풀겠다는 각오다.

공교롭게도 LG 역시 프로농구 출범 이후 챔피언결정전 우승이 없는 3개 팀(LG·전자랜드·kt) 가운데 하나라는 점에서 우승에 대한 갈증이 남다르다.

특히 현 감독이 벤치에 앉게 되면서 문경은(46·SK), 이상민(45·삼성), 추승균(43·KCC), 김승기(45·KGC인삼공사), 조동현(41·kt) 감독 등 농구대잔치 시절 '오빠 부대'를 이끌던 이들의 지략 대결도 흥미로워졌다.

지금까지 프로농구에서 '스타 감독'들의 첫 경기는 어땠을까.

흔히 '스타 출신들은 좋은 감독이 되기 어렵다'는 스포츠 격언이 있지만 아무래도 현역 시절 좋은 활약을 펼쳤던 선수들에게 더 많은 지도자 기회가 돌아가는 것도 사실이다.

먼저 '오빠 감독'의 대표격인 문경은, 이상민 감독의 경우 데뷔전에서 좋지 못한 결과를 냈다.

문경은 감독은 2011-2012시즌 SK 감독대행을 맡아 전주 KCC를 상대로 원정 경기를 치렀다.

하지만 결과는 '참담' 그 자체였다. 전반이 끝났을 때 점수는 21-47로 무려 26점 차가 났고, 경기 한때 33점 차까지 끌려다닌 끝에 66-92로 완패했다.

현역 시절 '람보 슈터'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한국을 대표하는 슛쟁이였던 문 감독이지만 감독 데뷔전에서 SK는 3점슛 17개를 던져 2개밖에 넣지 못했다.

이상민 삼성 감독도 데뷔전 성적은 신통치 못했다.

2014-2015시즌 고양 오리온을 상대로 데뷔전을 치른 이상민 감독 역시 72-79로 쓴잔을 들었다. 1쿼터를 20-29로 뒤진 열세를 끝내 극복하지 못했다.

문 감독과 이 감독은 데뷔 시즌에 나란히 2연패 끝에 첫 승을 신고했다.

'농구 대통령' 허재(52) 감독은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2005-2006시즌 전주 KCC에서 감독 생활을 시작한 허 감독은 울산 모비스(현 울산 현대모비스)를 89-75로 물리쳤다.

지금 KCC 사령탑인 추승균 감독이 31점을 몰아쳤고, 이상민 삼성 감독은 어시스트 12개를 배달하며 허 감독의 데뷔 첫 승을 도왔다.

'슛 도사' 이충희(58) 감독은 국내 감독 데뷔전을 1997-1998시즌 LG에서 치렀다.

대만에서 감독 생활을 하다가 1997년 LG 창단 감독을 맡은 이 감독은 원주 TG삼보(현 원주 DB)와 첫 경기에서 102-97로 이겼다.

그 경기에서 16점, 7리바운드로 선전한 박재헌은 지금 LG 코치로 현주엽 감독의 데뷔전에 벤치를 함께 지킨다.

1999년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김현준 전 삼성 코치는 감독대행을 맡았던 1997-1998시즌 개막 후 5연승을 내달리며 역대 '스타 감독' 출신 가운데 가장 성공적인 시즌 초반을 장식했다.
  • 현주엽 LG 감독 오늘 데뷔전…역대 스타 감독들 첫 경기는?
    • 입력 2017.10.14 (06:56)
    연합뉴스
현주엽 LG 감독 오늘 데뷔전…역대 스타 감독들 첫 경기는?
'매직 히포' 현주엽(42) 감독의 프로농구 사령탑 데뷔전에 농구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7-2018시즌을 앞두고 창원 LG 지휘봉을 잡은 현주엽 감독은 14일 오후 5시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리는 고양 오리온과 원정 경기를 통해 데뷔전을 치른다.

2008-2009시즌을 마친 뒤 은퇴한 현 감독은 한동안 개인 사업, 방송 출연 등의 활동을 주로 하다가 2014-2015시즌 MBC스포츠 플러스 해설위원으로 농구계에 돌아왔다.

3년간 마이크를 잡은 뒤 이번 시즌부터 LG를 지휘하게 된 현 감독은 프로 선수로 경험하지 못했던 우승의 한을 풀겠다는 각오다.

공교롭게도 LG 역시 프로농구 출범 이후 챔피언결정전 우승이 없는 3개 팀(LG·전자랜드·kt) 가운데 하나라는 점에서 우승에 대한 갈증이 남다르다.

특히 현 감독이 벤치에 앉게 되면서 문경은(46·SK), 이상민(45·삼성), 추승균(43·KCC), 김승기(45·KGC인삼공사), 조동현(41·kt) 감독 등 농구대잔치 시절 '오빠 부대'를 이끌던 이들의 지략 대결도 흥미로워졌다.

지금까지 프로농구에서 '스타 감독'들의 첫 경기는 어땠을까.

흔히 '스타 출신들은 좋은 감독이 되기 어렵다'는 스포츠 격언이 있지만 아무래도 현역 시절 좋은 활약을 펼쳤던 선수들에게 더 많은 지도자 기회가 돌아가는 것도 사실이다.

먼저 '오빠 감독'의 대표격인 문경은, 이상민 감독의 경우 데뷔전에서 좋지 못한 결과를 냈다.

문경은 감독은 2011-2012시즌 SK 감독대행을 맡아 전주 KCC를 상대로 원정 경기를 치렀다.

하지만 결과는 '참담' 그 자체였다. 전반이 끝났을 때 점수는 21-47로 무려 26점 차가 났고, 경기 한때 33점 차까지 끌려다닌 끝에 66-92로 완패했다.

현역 시절 '람보 슈터'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한국을 대표하는 슛쟁이였던 문 감독이지만 감독 데뷔전에서 SK는 3점슛 17개를 던져 2개밖에 넣지 못했다.

이상민 삼성 감독도 데뷔전 성적은 신통치 못했다.

2014-2015시즌 고양 오리온을 상대로 데뷔전을 치른 이상민 감독 역시 72-79로 쓴잔을 들었다. 1쿼터를 20-29로 뒤진 열세를 끝내 극복하지 못했다.

문 감독과 이 감독은 데뷔 시즌에 나란히 2연패 끝에 첫 승을 신고했다.

'농구 대통령' 허재(52) 감독은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2005-2006시즌 전주 KCC에서 감독 생활을 시작한 허 감독은 울산 모비스(현 울산 현대모비스)를 89-75로 물리쳤다.

지금 KCC 사령탑인 추승균 감독이 31점을 몰아쳤고, 이상민 삼성 감독은 어시스트 12개를 배달하며 허 감독의 데뷔 첫 승을 도왔다.

'슛 도사' 이충희(58) 감독은 국내 감독 데뷔전을 1997-1998시즌 LG에서 치렀다.

대만에서 감독 생활을 하다가 1997년 LG 창단 감독을 맡은 이 감독은 원주 TG삼보(현 원주 DB)와 첫 경기에서 102-97로 이겼다.

그 경기에서 16점, 7리바운드로 선전한 박재헌은 지금 LG 코치로 현주엽 감독의 데뷔전에 벤치를 함께 지킨다.

1999년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김현준 전 삼성 코치는 감독대행을 맡았던 1997-1998시즌 개막 후 5연승을 내달리며 역대 '스타 감독' 출신 가운데 가장 성공적인 시즌 초반을 장식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