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동계스포츠 불모지 ‘경남’…첫 ‘아이스하키’ 대회
입력 2017.10.14 (06:54) | 수정 2017.10.14 (06:5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동계스포츠 불모지 ‘경남’…첫 ‘아이스하키’ 대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이 10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동계 스포츠의 불모지라 불리는 '경남'에서 전국 규모의 첫 아이스하키 대회가 열렸는데요.

일본에서도 두 팀이나 참가해 미래의 빙상 유망주들이 우정을 나눴습니다.

이정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동계올림픽의 꽃, 아이스하키.

하얀 얼음판에서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시작됐습니다.

초등학생들이 주축이 된 유소년 팀, '창원데블스'와 '강원하이원'의 한판 승부입니다.

어린 선수들이 펼치는 몸싸움은 성인 선수 못지 않게 치열합니다.

올해 초 전국 동계체전에서 초등부 동메달을 따내며 기량을 선보였던 '창원데블스' 선수들은 이젠 안방에서 더 즐겁게 실력을 펼치고 있습니다.

<인터뷰> 지창훈(창원데블스 선수) : "열심히 했는데…. 홈구장에서 하니까 더 마음이 편한 것 같아요."

동계스포츠의 `불모지`라 불리는 '경남'에서 처음 열리는 아이스하키 대회.

응원 열기도 뜨겁습니다.

서울과 대구, 부산 등 14개 지역 대표단 비롯해 일본에서도 선수들이 건너와 스포츠로 우정을 나눴습니다.

<인터뷰> 강명상(경남아이스하키협회장) : "아이스하키의 붐을 조성하고, 나아가서 아이스하키의 저변 확대가 이루어지길 기대하며…."

아이스하키 유망주들이 역사적인 `평창 동계올림픽`개막을 앞두고 함께 빙판을 누비며 미래의 올림픽 메달리스트를 꿈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 동계스포츠 불모지 ‘경남’…첫 ‘아이스하키’ 대회
    • 입력 2017.10.14 (06:54)
    • 수정 2017.10.14 (06:59)
    뉴스광장 1부
동계스포츠 불모지 ‘경남’…첫 ‘아이스하키’ 대회
<앵커 멘트>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이 10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동계 스포츠의 불모지라 불리는 '경남'에서 전국 규모의 첫 아이스하키 대회가 열렸는데요.

일본에서도 두 팀이나 참가해 미래의 빙상 유망주들이 우정을 나눴습니다.

이정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동계올림픽의 꽃, 아이스하키.

하얀 얼음판에서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시작됐습니다.

초등학생들이 주축이 된 유소년 팀, '창원데블스'와 '강원하이원'의 한판 승부입니다.

어린 선수들이 펼치는 몸싸움은 성인 선수 못지 않게 치열합니다.

올해 초 전국 동계체전에서 초등부 동메달을 따내며 기량을 선보였던 '창원데블스' 선수들은 이젠 안방에서 더 즐겁게 실력을 펼치고 있습니다.

<인터뷰> 지창훈(창원데블스 선수) : "열심히 했는데…. 홈구장에서 하니까 더 마음이 편한 것 같아요."

동계스포츠의 `불모지`라 불리는 '경남'에서 처음 열리는 아이스하키 대회.

응원 열기도 뜨겁습니다.

서울과 대구, 부산 등 14개 지역 대표단 비롯해 일본에서도 선수들이 건너와 스포츠로 우정을 나눴습니다.

<인터뷰> 강명상(경남아이스하키협회장) : "아이스하키의 붐을 조성하고, 나아가서 아이스하키의 저변 확대가 이루어지길 기대하며…."

아이스하키 유망주들이 역사적인 `평창 동계올림픽`개막을 앞두고 함께 빙판을 누비며 미래의 올림픽 메달리스트를 꿈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