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반기문, 퇴임후 첫 유엔 방문…구테흐스에 ‘북핵 유엔역할’ 당부 ISSUE
입력 2017.10.14 (06:57) | 수정 2017.10.14 (09:42) 인터넷 뉴스
반기문, 퇴임후 첫 유엔 방문…구테흐스에 ‘북핵 유엔역할’ 당부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한반도 현안을 논의했다.

지난해 말 제8대 유엔 사무총장직을 마친 반 전 총장이 퇴임 이후 유엔본부를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1시간 가량 진행된 면담에서 반 전 사무총장과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반도 문제와 기후변화, 개발, 인권 문제를 두루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 전 총장은 구테흐스 총장에게 "북한과 미국의 긴장이 지금처럼 고조되는 상황에서는 언제든 오판이 생길 수 있다"면서 "어떻게든 긴장을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반 전 총장 측 관계자는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 국민도 결연하고 단합된 목소리를 내려고 하고 있다"며 "유엔 차원에서도 긴장 완화를 위한 정치·외교적 노력에 더욱 힘을 써달라"고 당부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구테흐스 총장도 반 전 총장의 의견에 공감하면서 한반도의 긴장이 더는 고조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테흐스 총장은 반 전 총장 면담에 이어 코피 아난 전 총장과 면담했다.

아난 전 총장은 반 전 총장에 앞서 제7대 유엔 사무총장을 지냈으며, 미얀마 정부의 로힝야족 문제 자문역을 맡고 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국제 비정부기구인 '아시아 이니셔티브(AI)'가 제정한 '반기문 여성 권익상' 수여를 위해 뉴욕을 방문했다.

미국의 여성활동가 글로리아 스테이넘, 헝가리 출신의 자선사업가 에바 헬러, 중국계 방송프로듀서 웨사이칸 등 3명이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 반기문, 퇴임후 첫 유엔 방문…구테흐스에 ‘북핵 유엔역할’ 당부
    • 입력 2017.10.14 (06:57)
    • 수정 2017.10.14 (09:42)
    인터넷 뉴스
반기문, 퇴임후 첫 유엔 방문…구테흐스에 ‘북핵 유엔역할’ 당부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한반도 현안을 논의했다.

지난해 말 제8대 유엔 사무총장직을 마친 반 전 총장이 퇴임 이후 유엔본부를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1시간 가량 진행된 면담에서 반 전 사무총장과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반도 문제와 기후변화, 개발, 인권 문제를 두루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 전 총장은 구테흐스 총장에게 "북한과 미국의 긴장이 지금처럼 고조되는 상황에서는 언제든 오판이 생길 수 있다"면서 "어떻게든 긴장을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반 전 총장 측 관계자는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 국민도 결연하고 단합된 목소리를 내려고 하고 있다"며 "유엔 차원에서도 긴장 완화를 위한 정치·외교적 노력에 더욱 힘을 써달라"고 당부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구테흐스 총장도 반 전 총장의 의견에 공감하면서 한반도의 긴장이 더는 고조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테흐스 총장은 반 전 총장 면담에 이어 코피 아난 전 총장과 면담했다.

아난 전 총장은 반 전 총장에 앞서 제7대 유엔 사무총장을 지냈으며, 미얀마 정부의 로힝야족 문제 자문역을 맡고 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국제 비정부기구인 '아시아 이니셔티브(AI)'가 제정한 '반기문 여성 권익상' 수여를 위해 뉴욕을 방문했다.

미국의 여성활동가 글로리아 스테이넘, 헝가리 출신의 자선사업가 에바 헬러, 중국계 방송프로듀서 웨사이칸 등 3명이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