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반기문, 퇴임후 첫 유엔 방문…구테흐스에 ‘북핵 유엔역할’ 당부 ISSUE
입력 2017.10.14 (06:57) | 수정 2017.10.14 (09:42) 인터넷 뉴스
반기문, 퇴임후 첫 유엔 방문…구테흐스에 ‘북핵 유엔역할’ 당부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한반도 현안을 논의했다.

지난해 말 제8대 유엔 사무총장직을 마친 반 전 총장이 퇴임 이후 유엔본부를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1시간 가량 진행된 면담에서 반 전 사무총장과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반도 문제와 기후변화, 개발, 인권 문제를 두루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 전 총장은 구테흐스 총장에게 "북한과 미국의 긴장이 지금처럼 고조되는 상황에서는 언제든 오판이 생길 수 있다"면서 "어떻게든 긴장을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반 전 총장 측 관계자는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 국민도 결연하고 단합된 목소리를 내려고 하고 있다"며 "유엔 차원에서도 긴장 완화를 위한 정치·외교적 노력에 더욱 힘을 써달라"고 당부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구테흐스 총장도 반 전 총장의 의견에 공감하면서 한반도의 긴장이 더는 고조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테흐스 총장은 반 전 총장 면담에 이어 코피 아난 전 총장과 면담했다.

아난 전 총장은 반 전 총장에 앞서 제7대 유엔 사무총장을 지냈으며, 미얀마 정부의 로힝야족 문제 자문역을 맡고 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국제 비정부기구인 '아시아 이니셔티브(AI)'가 제정한 '반기문 여성 권익상' 수여를 위해 뉴욕을 방문했다.

미국의 여성활동가 글로리아 스테이넘, 헝가리 출신의 자선사업가 에바 헬러, 중국계 방송프로듀서 웨사이칸 등 3명이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 반기문, 퇴임후 첫 유엔 방문…구테흐스에 ‘북핵 유엔역할’ 당부
    • 입력 2017.10.14 (06:57)
    • 수정 2017.10.14 (09:42)
    인터넷 뉴스
반기문, 퇴임후 첫 유엔 방문…구테흐스에 ‘북핵 유엔역할’ 당부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한반도 현안을 논의했다.

지난해 말 제8대 유엔 사무총장직을 마친 반 전 총장이 퇴임 이후 유엔본부를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1시간 가량 진행된 면담에서 반 전 사무총장과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반도 문제와 기후변화, 개발, 인권 문제를 두루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 전 총장은 구테흐스 총장에게 "북한과 미국의 긴장이 지금처럼 고조되는 상황에서는 언제든 오판이 생길 수 있다"면서 "어떻게든 긴장을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반 전 총장 측 관계자는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 국민도 결연하고 단합된 목소리를 내려고 하고 있다"며 "유엔 차원에서도 긴장 완화를 위한 정치·외교적 노력에 더욱 힘을 써달라"고 당부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구테흐스 총장도 반 전 총장의 의견에 공감하면서 한반도의 긴장이 더는 고조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테흐스 총장은 반 전 총장 면담에 이어 코피 아난 전 총장과 면담했다.

아난 전 총장은 반 전 총장에 앞서 제7대 유엔 사무총장을 지냈으며, 미얀마 정부의 로힝야족 문제 자문역을 맡고 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국제 비정부기구인 '아시아 이니셔티브(AI)'가 제정한 '반기문 여성 권익상' 수여를 위해 뉴욕을 방문했다.

미국의 여성활동가 글로리아 스테이넘, 헝가리 출신의 자선사업가 에바 헬러, 중국계 방송프로듀서 웨사이칸 등 3명이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