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 맨해튼에 美 동북부 최초 ‘평화의 소녀상’ 건립
입력 2017.10.14 (07:01) 수정 2017.10.14 (13:23) 인터넷 뉴스
뉴욕 맨해튼에 美 동북부 최초 ‘평화의 소녀상’ 건립
미국 뉴욕 맨해튼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다.

미국 내에서 4번째고, 미국 동북부에서는 처음이다.

뉴욕 한인회는 오늘 한인회관 건물 6층에 있는 한인이민사박물관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열었다.

뉴욕한인회 관계자는 "지울 수 없는 우리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고 다시는 비극의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이민사박물관 내부에 세우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막식에 참석한 캐롤린 맬로니 연방 하원의원은 "성폭력을 근절하기 위해서 위안부 할머니와 그들의 얘기를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한인회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미 의회에 전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미국에는 캘리포니아 주 글렌데일 시립공원, 미시간 주 사우스필드 한인문화회관, 조지아 주 브룩헤이븐에 소녀상이 설치됐다.

지난 7월 설치된 조지아주 소녀상은 일본의 집요한 반대로 설치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 뉴욕 맨해튼에 美 동북부 최초 ‘평화의 소녀상’ 건립
    • 입력 2017.10.14 (07:01)
    • 수정 2017.10.14 (13:23)
    인터넷 뉴스
뉴욕 맨해튼에 美 동북부 최초 ‘평화의 소녀상’ 건립
미국 뉴욕 맨해튼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다.

미국 내에서 4번째고, 미국 동북부에서는 처음이다.

뉴욕 한인회는 오늘 한인회관 건물 6층에 있는 한인이민사박물관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열었다.

뉴욕한인회 관계자는 "지울 수 없는 우리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고 다시는 비극의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이민사박물관 내부에 세우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막식에 참석한 캐롤린 맬로니 연방 하원의원은 "성폭력을 근절하기 위해서 위안부 할머니와 그들의 얘기를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한인회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미 의회에 전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미국에는 캘리포니아 주 글렌데일 시립공원, 미시간 주 사우스필드 한인문화회관, 조지아 주 브룩헤이븐에 소녀상이 설치됐다.

지난 7월 설치된 조지아주 소녀상은 일본의 집요한 반대로 설치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