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前 대통령 구속 연장…내년 4월 중순까지
입력 2017.10.14 (07:01) | 수정 2017.10.14 (08:01)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박 前 대통령 구속 연장…내년 4월 중순까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구속 만료 시점을 사흘 앞두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이 연장됐습니다.

법원은 구속 연장 사유로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박상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음 주 월요일이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만기 시점이 연장됐습니다.

법원은 증거인멸 염려가 있어 구속의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3월 31일 구속됐습니다.

이후 검찰의 기소로 재판에 넘겨진 4월 17일부터 6개월인 오는 16일 자정이 구속 만기시점이었습니다.

구속 연기 결정으로 구속기간은 내년 4월 중순까지 최대 6개월 더 늘어나게됩니다.

1심 구속기간인 6개월 안에 선고가 나오기 어렵게되자 검찰이 지난달 말 법원에 추가 구속영장 발부를 요청한데 따른 결정입니다.

이에따라 박 전 대통령은 구속 상태에서 계속 재판을 받게됐습니다.

법원의 추가 영장 발부 직후 검찰 관계자는 구속 기간 만료 전에 영장을 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공범으로 기소된 최순실 씨와 핵심 피고인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 김종 전 문체부 차관, 차은택 전 광고감독 등은 이미 구속이 연장된 상태입니다.

일치된 선고를 위해 박 전 대통령 재판을 기다리던 이들 핵심 피고인들 재판부가 먼저 선고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관련 피고인들의 추가 구속 기간도 만료 시점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박 前 대통령 구속 연장…내년 4월 중순까지
    • 입력 2017.10.14 (07:01)
    • 수정 2017.10.14 (08:01)
    뉴스광장
박 前 대통령 구속 연장…내년 4월 중순까지
<앵커 멘트>

구속 만료 시점을 사흘 앞두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이 연장됐습니다.

법원은 구속 연장 사유로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박상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음 주 월요일이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만기 시점이 연장됐습니다.

법원은 증거인멸 염려가 있어 구속의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3월 31일 구속됐습니다.

이후 검찰의 기소로 재판에 넘겨진 4월 17일부터 6개월인 오는 16일 자정이 구속 만기시점이었습니다.

구속 연기 결정으로 구속기간은 내년 4월 중순까지 최대 6개월 더 늘어나게됩니다.

1심 구속기간인 6개월 안에 선고가 나오기 어렵게되자 검찰이 지난달 말 법원에 추가 구속영장 발부를 요청한데 따른 결정입니다.

이에따라 박 전 대통령은 구속 상태에서 계속 재판을 받게됐습니다.

법원의 추가 영장 발부 직후 검찰 관계자는 구속 기간 만료 전에 영장을 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공범으로 기소된 최순실 씨와 핵심 피고인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 김종 전 문체부 차관, 차은택 전 광고감독 등은 이미 구속이 연장된 상태입니다.

일치된 선고를 위해 박 전 대통령 재판을 기다리던 이들 핵심 피고인들 재판부가 먼저 선고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관련 피고인들의 추가 구속 기간도 만료 시점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