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프랑스, 집요한 추파·거리 성희롱 등 ‘캣콜링’ 처벌한다
입력 2017.10.17 (17:28) | 수정 2017.10.17 (17:32) 인터넷 뉴스
프랑스, 집요한 추파·거리 성희롱 등 ‘캣콜링’ 처벌한다
프랑스 정부는 여성들이 거리에서 낯선 남성으로부터 언어적 성희롱을 당하는 이른바 '캣콜링'(catcalling)을 법률로 금지하고 거리에서 여성을 괴롭히거나 성희롱을 하는 사람에게 벌금형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마를렌 시아파 프랑스 성평등부 장관은 16일(현지시간) RTL 라디오에 출연해 "현재 법규에는 거리 성희롱을 처벌할 규정이 없다"면서 관련 법안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시아파 장관은 이 법안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관심 사안이라면서 법안을 다듬어 내년에 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아파 장관은 특히 처벌을 적용할만한 거리 성희롱이나 괴롭힘의 수준으로 낯선 남자가 갑자기 여성의 얼굴에서 10∼20㎝ 안쪽으로 다가와 말한다거나, 거리에서 계속 쫓아오는 것, 전화번호를 열일곱 차례나 물어보는 것 등을 예로 들었다.

프랑스는 성평등부를 중심으로 여·야 정치권, 사법부 관계자로 구성된 태스크포스가 거리 성희롱과 '캣콜링'의 처벌 범위와 양형기준 등을 검토 중이다.

이 법안에는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한 성인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미성년자 성폭행의 경우 공소시효를 현행 20년에서 30년으로 연장하는 방안도 포함될 예정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집권 후 성 평등 강화와 성범죄 대응 강화를 강조해왔다.

마크롱은 지난 15일 TF1 TV와 인터뷰에서도 공공장소에서의 성범죄 처벌을 강화 추진 내용을 설명하고 여성 성범죄 피해자들을 향해 "중요한 것은 발언하는 것"이라며 "부끄러워해야 할 당사자는 여성이 아닌 (가해) 남성들"이라고 강조했다.
  • 프랑스, 집요한 추파·거리 성희롱 등 ‘캣콜링’ 처벌한다
    • 입력 2017.10.17 (17:28)
    • 수정 2017.10.17 (17:32)
    인터넷 뉴스
프랑스, 집요한 추파·거리 성희롱 등 ‘캣콜링’ 처벌한다
프랑스 정부는 여성들이 거리에서 낯선 남성으로부터 언어적 성희롱을 당하는 이른바 '캣콜링'(catcalling)을 법률로 금지하고 거리에서 여성을 괴롭히거나 성희롱을 하는 사람에게 벌금형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마를렌 시아파 프랑스 성평등부 장관은 16일(현지시간) RTL 라디오에 출연해 "현재 법규에는 거리 성희롱을 처벌할 규정이 없다"면서 관련 법안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시아파 장관은 이 법안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관심 사안이라면서 법안을 다듬어 내년에 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아파 장관은 특히 처벌을 적용할만한 거리 성희롱이나 괴롭힘의 수준으로 낯선 남자가 갑자기 여성의 얼굴에서 10∼20㎝ 안쪽으로 다가와 말한다거나, 거리에서 계속 쫓아오는 것, 전화번호를 열일곱 차례나 물어보는 것 등을 예로 들었다.

프랑스는 성평등부를 중심으로 여·야 정치권, 사법부 관계자로 구성된 태스크포스가 거리 성희롱과 '캣콜링'의 처벌 범위와 양형기준 등을 검토 중이다.

이 법안에는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한 성인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미성년자 성폭행의 경우 공소시효를 현행 20년에서 30년으로 연장하는 방안도 포함될 예정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집권 후 성 평등 강화와 성범죄 대응 강화를 강조해왔다.

마크롱은 지난 15일 TF1 TV와 인터뷰에서도 공공장소에서의 성범죄 처벌을 강화 추진 내용을 설명하고 여성 성범죄 피해자들을 향해 "중요한 것은 발언하는 것"이라며 "부끄러워해야 할 당사자는 여성이 아닌 (가해) 남성들"이라고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