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 핵보유 의지 재천명한 北관리 발언에 “누구도 이득 없어”
입력 2017.10.17 (17:28) | 수정 2017.10.17 (17:32) 인터넷 뉴스
中, 핵보유 의지 재천명한 北관리 발언에 “누구도 이득 없어”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16일(현지시간) 핵 보유 의지를 강력히 재천명하자 중국 외교부가 누구에게도 이득이 되지 않는다며 경계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인룡 차석대사의 북핵 보유 발언에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구받고 이같이 밝혔다.

루 대변인은 "만약 진짜로 이런 상황이 발생한다면 당연히 어느 한 측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정세가 고도로 복잡하고 민감한 상황"이라면서 "중국 측은 유관 각국이 정세를 완화하고 담판과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궤도로 돌아오도록 노력해야지 상호 자극해 불 위에 기름을 붓는 일을 삼가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는 유엔 군축회의에서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과 핵 위협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으면 우리는 어떤 상황에서도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결코 협상 테이블에 올리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미사일을 가리켜 "되돌리거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전략 자산"이라고 주장했다.
  • 中, 핵보유 의지 재천명한 北관리 발언에 “누구도 이득 없어”
    • 입력 2017.10.17 (17:28)
    • 수정 2017.10.17 (17:32)
    인터넷 뉴스
中, 핵보유 의지 재천명한 北관리 발언에 “누구도 이득 없어”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16일(현지시간) 핵 보유 의지를 강력히 재천명하자 중국 외교부가 누구에게도 이득이 되지 않는다며 경계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인룡 차석대사의 북핵 보유 발언에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구받고 이같이 밝혔다.

루 대변인은 "만약 진짜로 이런 상황이 발생한다면 당연히 어느 한 측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정세가 고도로 복잡하고 민감한 상황"이라면서 "중국 측은 유관 각국이 정세를 완화하고 담판과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궤도로 돌아오도록 노력해야지 상호 자극해 불 위에 기름을 붓는 일을 삼가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는 유엔 군축회의에서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과 핵 위협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으면 우리는 어떤 상황에서도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결코 협상 테이블에 올리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미사일을 가리켜 "되돌리거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전략 자산"이라고 주장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