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핵보유 의지 재천명한 北관리 발언에 “누구도 이득 없어”
입력 2017.10.17 (17:28) 수정 2017.10.17 (17:32) 인터넷 뉴스
中, 핵보유 의지 재천명한 北관리 발언에 “누구도 이득 없어”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16일(현지시간) 핵 보유 의지를 강력히 재천명하자 중국 외교부가 누구에게도 이득이 되지 않는다며 경계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인룡 차석대사의 북핵 보유 발언에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구받고 이같이 밝혔다.

루 대변인은 "만약 진짜로 이런 상황이 발생한다면 당연히 어느 한 측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정세가 고도로 복잡하고 민감한 상황"이라면서 "중국 측은 유관 각국이 정세를 완화하고 담판과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궤도로 돌아오도록 노력해야지 상호 자극해 불 위에 기름을 붓는 일을 삼가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는 유엔 군축회의에서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과 핵 위협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으면 우리는 어떤 상황에서도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결코 협상 테이블에 올리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미사일을 가리켜 "되돌리거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전략 자산"이라고 주장했다.
  • 中, 핵보유 의지 재천명한 北관리 발언에 “누구도 이득 없어”
    • 입력 2017.10.17 (17:28)
    • 수정 2017.10.17 (17:32)
    인터넷 뉴스
中, 핵보유 의지 재천명한 北관리 발언에 “누구도 이득 없어”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16일(현지시간) 핵 보유 의지를 강력히 재천명하자 중국 외교부가 누구에게도 이득이 되지 않는다며 경계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인룡 차석대사의 북핵 보유 발언에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구받고 이같이 밝혔다.

루 대변인은 "만약 진짜로 이런 상황이 발생한다면 당연히 어느 한 측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정세가 고도로 복잡하고 민감한 상황"이라면서 "중국 측은 유관 각국이 정세를 완화하고 담판과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궤도로 돌아오도록 노력해야지 상호 자극해 불 위에 기름을 붓는 일을 삼가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는 유엔 군축회의에서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과 핵 위협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으면 우리는 어떤 상황에서도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결코 협상 테이블에 올리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미사일을 가리켜 "되돌리거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전략 자산"이라고 주장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