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기흥·박영선 사과 했다는데…사그러들지 않는 ‘갑질’ 비판
이기흥·박영선 사과 했다는데…사그러들지 않는 ‘갑질’ 비판
막말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를 찾아...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대한민국의 세번째 금메달은 역시 '메달밭' 쇼트트랙에서 나왔다. 현재까지 전체 금메달 3개 중...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 핵보유 의지 재천명한 北관리 발언에 “누구도 이득 없어”
입력 2017.10.17 (17:28) | 수정 2017.10.17 (17:32) 인터넷 뉴스
中, 핵보유 의지 재천명한 北관리 발언에 “누구도 이득 없어”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16일(현지시간) 핵 보유 의지를 강력히 재천명하자 중국 외교부가 누구에게도 이득이 되지 않는다며 경계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인룡 차석대사의 북핵 보유 발언에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구받고 이같이 밝혔다.

루 대변인은 "만약 진짜로 이런 상황이 발생한다면 당연히 어느 한 측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정세가 고도로 복잡하고 민감한 상황"이라면서 "중국 측은 유관 각국이 정세를 완화하고 담판과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궤도로 돌아오도록 노력해야지 상호 자극해 불 위에 기름을 붓는 일을 삼가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는 유엔 군축회의에서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과 핵 위협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으면 우리는 어떤 상황에서도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결코 협상 테이블에 올리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미사일을 가리켜 "되돌리거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전략 자산"이라고 주장했다.
  • 中, 핵보유 의지 재천명한 北관리 발언에 “누구도 이득 없어”
    • 입력 2017.10.17 (17:28)
    • 수정 2017.10.17 (17:32)
    인터넷 뉴스
中, 핵보유 의지 재천명한 北관리 발언에 “누구도 이득 없어”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16일(현지시간) 핵 보유 의지를 강력히 재천명하자 중국 외교부가 누구에게도 이득이 되지 않는다며 경계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인룡 차석대사의 북핵 보유 발언에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구받고 이같이 밝혔다.

루 대변인은 "만약 진짜로 이런 상황이 발생한다면 당연히 어느 한 측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정세가 고도로 복잡하고 민감한 상황"이라면서 "중국 측은 유관 각국이 정세를 완화하고 담판과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궤도로 돌아오도록 노력해야지 상호 자극해 불 위에 기름을 붓는 일을 삼가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는 유엔 군축회의에서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과 핵 위협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으면 우리는 어떤 상황에서도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결코 협상 테이블에 올리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미사일을 가리켜 "되돌리거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전략 자산"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