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심재철 “담배 절반, 타르·니코틴 모두 표시값보다 많아”
입력 2017.10.19 (08:16) | 수정 2017.10.19 (08:20) 인터넷 뉴스
심재철 “담배 절반, 타르·니코틴 모두 표시값보다 많아”
타르와 니코틴 성분 모두가 담뱃갑의 표시 값보다 많이 나타난 담배가 시중에 판매되는 제품 가운데 절반가량 된다고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심 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담배 연기에서 타르와 니코틴 모두 표시 값보다 많이 나타난 제품은 전체 173종 가운데 82종(47.3%)으로 나타났다.

타르가 수치보다 많이 나온 담배는 148종(85.5%), 니코틴이 많이 검출된 담배는 88종(50.8%)이었다.

이는 기획재정부의 의뢰로 충북대 연초연구소가 지난해 실시한 '담배 성분 측정' 조사에서 나타난 결과다.

제조사별로 보면 KT&G의 경우 77종의 담배 중 66종(85.7%)의 제품에서 타르가 표시된 수치보다 많이 나왔다. 니코틴이 표시 수치 이상으로 검출된 담배는 46종(59.7%)으로 집계됐다.

한국필립모리스(34종) 담배 가운데 타르와 니코틴이 표시 값보다 많이 방출된 제품은 각각 27종(79.4%), 7종(20.5%)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제품이 표시보다 많은 타르와 니코틴이 검출됐는데 제재를 받지 않고 팔리는 것은 정부가 측정 범위를 지나치게 넓게 허용하기 때문이라고 심 의원은 지적했다.

타르 표시 값이 1로 적힌 담배를 측정했는데 1.7로 나타나도 현재 허용범위가 2.0까지라 정부가 문제로 보지 않는다는 얘기다.

심 의원은 "타르와 니코틴 함량이 높은 담배일수록 폐암 등 질환에 걸릴 위험이 크고 사망률이 증가한다"며 "현재 판매되는 담배의 대부분이 유해성분 표시 값보다 측정값이 높게 나타난 만큼 정부는 소비자를 기만하는 현행 담배의 유해성분 표시 값 정책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심재철 “담배 절반, 타르·니코틴 모두 표시값보다 많아”
    • 입력 2017.10.19 (08:16)
    • 수정 2017.10.19 (08:20)
    인터넷 뉴스
심재철 “담배 절반, 타르·니코틴 모두 표시값보다 많아”
타르와 니코틴 성분 모두가 담뱃갑의 표시 값보다 많이 나타난 담배가 시중에 판매되는 제품 가운데 절반가량 된다고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심 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담배 연기에서 타르와 니코틴 모두 표시 값보다 많이 나타난 제품은 전체 173종 가운데 82종(47.3%)으로 나타났다.

타르가 수치보다 많이 나온 담배는 148종(85.5%), 니코틴이 많이 검출된 담배는 88종(50.8%)이었다.

이는 기획재정부의 의뢰로 충북대 연초연구소가 지난해 실시한 '담배 성분 측정' 조사에서 나타난 결과다.

제조사별로 보면 KT&G의 경우 77종의 담배 중 66종(85.7%)의 제품에서 타르가 표시된 수치보다 많이 나왔다. 니코틴이 표시 수치 이상으로 검출된 담배는 46종(59.7%)으로 집계됐다.

한국필립모리스(34종) 담배 가운데 타르와 니코틴이 표시 값보다 많이 방출된 제품은 각각 27종(79.4%), 7종(20.5%)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제품이 표시보다 많은 타르와 니코틴이 검출됐는데 제재를 받지 않고 팔리는 것은 정부가 측정 범위를 지나치게 넓게 허용하기 때문이라고 심 의원은 지적했다.

타르 표시 값이 1로 적힌 담배를 측정했는데 1.7로 나타나도 현재 허용범위가 2.0까지라 정부가 문제로 보지 않는다는 얘기다.

심 의원은 "타르와 니코틴 함량이 높은 담배일수록 폐암 등 질환에 걸릴 위험이 크고 사망률이 증가한다"며 "현재 판매되는 담배의 대부분이 유해성분 표시 값보다 측정값이 높게 나타난 만큼 정부는 소비자를 기만하는 현행 담배의 유해성분 표시 값 정책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