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과방위 국감, 방문진 이사 사퇴 공방으로 1시간 지연
입력 2017.10.19 (19:13) | 수정 2017.10.19 (19:44) 인터넷 뉴스
과방위 국감, 방문진 이사 사퇴 공방으로 1시간 지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오후 국정감사가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김원배 이사 사퇴와 관련한 공방으로 1시간 지연됐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감이 시작될 것으로 예정됐던 시각, 국감장 옆 과방위원장실에 모여 방문진 김 이사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긴급 대책 회의를 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국감 보이콧'까지 검토했다.

과방위 간사인 박대출 의원은 이후 국감이 재개되자 회의장으로 들어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한국당의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현 정권과 언론노조의 압박을 못 이겨 (김 이사가) 사퇴했다"면서 "우리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수준까지 치달아 더는 과방위원으로서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어서 "방문진 고영주 이사장에 따르면 생명의 위협을 느낄 정도로 압박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온다. 민주주의 사회라는 대한민국에서 대낮에 공영방송 이사 가족이 생명의 위협까지 느끼는 사태가 있다면 방치해도 되겠느냐"고 주장하면서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국감을 계속 진행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느냐는 국감 무용론도 나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여당은 즉각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신경민 의원은 "지금 현재 공영방송 이사들 몇 분이 물러나는 것은 이사 본인들의 판단"이라면서 사퇴 압박 의혹을 일축했다.

신 의원은 과거 이명박 정권 때 정연주 전 KBS 사장 사퇴 전 김금수 당시 KBS 이사장과 신태섭 KBS 이사가 물러났던 과정을 거론하면서 "핀셋으로 꽂아 내쫓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한 뒤, "(최근 방문진 이사들의 사퇴는) 본인들이 판단해 스스로 물러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더는 이 문제를 얘기하지 않고 오늘 (피감기관인) 출연연(정부출연 연구기관) 감사를 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이 "스스로 물러났다고 표현하는데 공영방송 이사 3명이 사퇴하는 과정에서 신상털기나 모욕·협박·폭력 등 불법적 상황이 너무 많았다"며 맞섰다.

이처럼 여야 간사가 설전을 벌였지만, 국감은 파행으로까지 이어지지는 않고 이후 다시 진행됐다.
  • 과방위 국감, 방문진 이사 사퇴 공방으로 1시간 지연
    • 입력 2017.10.19 (19:13)
    • 수정 2017.10.19 (19:44)
    인터넷 뉴스
과방위 국감, 방문진 이사 사퇴 공방으로 1시간 지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오후 국정감사가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김원배 이사 사퇴와 관련한 공방으로 1시간 지연됐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감이 시작될 것으로 예정됐던 시각, 국감장 옆 과방위원장실에 모여 방문진 김 이사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긴급 대책 회의를 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국감 보이콧'까지 검토했다.

과방위 간사인 박대출 의원은 이후 국감이 재개되자 회의장으로 들어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한국당의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현 정권과 언론노조의 압박을 못 이겨 (김 이사가) 사퇴했다"면서 "우리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수준까지 치달아 더는 과방위원으로서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어서 "방문진 고영주 이사장에 따르면 생명의 위협을 느낄 정도로 압박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온다. 민주주의 사회라는 대한민국에서 대낮에 공영방송 이사 가족이 생명의 위협까지 느끼는 사태가 있다면 방치해도 되겠느냐"고 주장하면서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국감을 계속 진행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느냐는 국감 무용론도 나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여당은 즉각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신경민 의원은 "지금 현재 공영방송 이사들 몇 분이 물러나는 것은 이사 본인들의 판단"이라면서 사퇴 압박 의혹을 일축했다.

신 의원은 과거 이명박 정권 때 정연주 전 KBS 사장 사퇴 전 김금수 당시 KBS 이사장과 신태섭 KBS 이사가 물러났던 과정을 거론하면서 "핀셋으로 꽂아 내쫓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한 뒤, "(최근 방문진 이사들의 사퇴는) 본인들이 판단해 스스로 물러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더는 이 문제를 얘기하지 않고 오늘 (피감기관인) 출연연(정부출연 연구기관) 감사를 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이 "스스로 물러났다고 표현하는데 공영방송 이사 3명이 사퇴하는 과정에서 신상털기나 모욕·협박·폭력 등 불법적 상황이 너무 많았다"며 맞섰다.

이처럼 여야 간사가 설전을 벌였지만, 국감은 파행으로까지 이어지지는 않고 이후 다시 진행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