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육군 “육사에 핵·WMD 방호연구센터 창설”
입력 2017.10.19 (19:21) 수정 2017.10.19 (19:43) 인터넷 뉴스
육군 “육사에 핵·WMD 방호연구센터 창설”
육군이 개전 초 북한의 공격에 따른 우리 국민과 군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전을 보장하면서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한 민·관·군 통합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육군사관학교에 '육군 핵·WMD(대량살상무기) 방호연구센터'를 창설했다.

육군은 19일(오늘) 충남 계룡대 육군본부에서 진행된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12일 창설한 이 센터는 북한의 핵·WMD의 완전한 억제를 위한 한국형 3축 체계와 방호·복구 개념 보강, 지상군 역할 제고 방안을 연구한다.

1단계로 육사의 기존 조직을 활용해 2019년까지 임무와 기능, 조직을 확대해 방호 관련 연구와 전문인력 양성 등 핵·WMD 방호 업무를 총괄하는 기관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다음 달에는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북핵·WMD 위협에 대한 국가적 대응과 지상군의 역할'이란 주제로 국제세미나를 개최해 방호·피해복구 능력 제고를 위한 지상군 역할의 확대 필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라고 육군은 설명했다.

김 총장은 "국민과 군의 안전 보장을 위한 핵 및 WMD 방호센터가 북한의 핵·WMD 위협에 대응하는 국가방호체계를 구축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대한민국의 전초기지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밝혔다.
  • 육군 “육사에 핵·WMD 방호연구센터 창설”
    • 입력 2017.10.19 (19:21)
    • 수정 2017.10.19 (19:43)
    인터넷 뉴스
육군 “육사에 핵·WMD 방호연구센터 창설”
육군이 개전 초 북한의 공격에 따른 우리 국민과 군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전을 보장하면서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한 민·관·군 통합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육군사관학교에 '육군 핵·WMD(대량살상무기) 방호연구센터'를 창설했다.

육군은 19일(오늘) 충남 계룡대 육군본부에서 진행된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12일 창설한 이 센터는 북한의 핵·WMD의 완전한 억제를 위한 한국형 3축 체계와 방호·복구 개념 보강, 지상군 역할 제고 방안을 연구한다.

1단계로 육사의 기존 조직을 활용해 2019년까지 임무와 기능, 조직을 확대해 방호 관련 연구와 전문인력 양성 등 핵·WMD 방호 업무를 총괄하는 기관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다음 달에는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북핵·WMD 위협에 대한 국가적 대응과 지상군의 역할'이란 주제로 국제세미나를 개최해 방호·피해복구 능력 제고를 위한 지상군 역할의 확대 필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라고 육군은 설명했다.

김 총장은 "국민과 군의 안전 보장을 위한 핵 및 WMD 방호센터가 북한의 핵·WMD 위협에 대응하는 국가방호체계를 구축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대한민국의 전초기지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