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미얀마 양곤 유명호텔 불, 3명 사상
입력 2017.10.19 (19:44) | 수정 2017.10.19 (20:48) 인터넷 뉴스
미얀마 양곤 유명호텔 불, 3명 사상
미얀마의 최대 도시인 양곤에 있는 유명 호텔에서 불이 나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이 다쳤다.

경찰은 현지 시각 오늘(19일) 새벽 3시쯤, 관광지인 칸도지 호수 인근 칸도지 팔래스 호텔서 큰불이 나, 남성 투숙객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불이 나자 투숙객 140명이 긴급 대피했으며 소방차 80대와 소방관 100여명이 투입돼 4시간 만에 진화됐지만 호텔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불에 탔다. 현지 언론은 전기 합선이나 가스 폭발로 불이 난것으로 보도하고 있다.

깐도지 팰리스 호텔은 전통 버마 양식으로 지어져 관광객들로부터 인기 있는 양곤의 호텔 중 하나다.
  • 미얀마 양곤 유명호텔 불, 3명 사상
    • 입력 2017.10.19 (19:44)
    • 수정 2017.10.19 (20:48)
    인터넷 뉴스
미얀마 양곤 유명호텔 불, 3명 사상
미얀마의 최대 도시인 양곤에 있는 유명 호텔에서 불이 나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이 다쳤다.

경찰은 현지 시각 오늘(19일) 새벽 3시쯤, 관광지인 칸도지 호수 인근 칸도지 팔래스 호텔서 큰불이 나, 남성 투숙객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불이 나자 투숙객 140명이 긴급 대피했으며 소방차 80대와 소방관 100여명이 투입돼 4시간 만에 진화됐지만 호텔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불에 탔다. 현지 언론은 전기 합선이나 가스 폭발로 불이 난것으로 보도하고 있다.

깐도지 팰리스 호텔은 전통 버마 양식으로 지어져 관광객들로부터 인기 있는 양곤의 호텔 중 하나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