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기흥·박영선 사과 했다는데…사그러들지 않는 ‘갑질’ 비판
이기흥·박영선 사과 했다는데…사그러들지 않는 ‘갑질’ 비판
막말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를 찾아...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대한민국의 세번째 금메달은 역시 '메달밭' 쇼트트랙에서 나왔다. 현재까지 전체 금메달 3개 중...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미얀마 양곤 유명호텔 불, 3명 사상
입력 2017.10.19 (19:44) | 수정 2017.10.19 (20:48) 인터넷 뉴스
미얀마 양곤 유명호텔 불, 3명 사상
미얀마의 최대 도시인 양곤에 있는 유명 호텔에서 불이 나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이 다쳤다.

경찰은 현지 시각 오늘(19일) 새벽 3시쯤, 관광지인 칸도지 호수 인근 칸도지 팔래스 호텔서 큰불이 나, 남성 투숙객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불이 나자 투숙객 140명이 긴급 대피했으며 소방차 80대와 소방관 100여명이 투입돼 4시간 만에 진화됐지만 호텔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불에 탔다. 현지 언론은 전기 합선이나 가스 폭발로 불이 난것으로 보도하고 있다.

깐도지 팰리스 호텔은 전통 버마 양식으로 지어져 관광객들로부터 인기 있는 양곤의 호텔 중 하나다.
  • 미얀마 양곤 유명호텔 불, 3명 사상
    • 입력 2017.10.19 (19:44)
    • 수정 2017.10.19 (20:48)
    인터넷 뉴스
미얀마 양곤 유명호텔 불, 3명 사상
미얀마의 최대 도시인 양곤에 있는 유명 호텔에서 불이 나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이 다쳤다.

경찰은 현지 시각 오늘(19일) 새벽 3시쯤, 관광지인 칸도지 호수 인근 칸도지 팔래스 호텔서 큰불이 나, 남성 투숙객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불이 나자 투숙객 140명이 긴급 대피했으며 소방차 80대와 소방관 100여명이 투입돼 4시간 만에 진화됐지만 호텔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불에 탔다. 현지 언론은 전기 합선이나 가스 폭발로 불이 난것으로 보도하고 있다.

깐도지 팰리스 호텔은 전통 버마 양식으로 지어져 관광객들로부터 인기 있는 양곤의 호텔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