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떠나는 권오현, 이재용 수감에 “장기적 관점에서 회사에 장애”
입력 2017.10.20 (03:00) | 수정 2017.10.20 (03:01) 인터넷 뉴스
떠나는 권오현, 이재용 수감에 “장기적 관점에서 회사에 장애”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은 19일(현지시간)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수감과 관련, "장기적 관점에서는 (회사경영에) 장애물이 된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경영일선 퇴진을 전격 선언한 권 부회장은 이날 워싱턴 DC의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재계 리더들의 모임 '워싱턴 경제클럽'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권 부회장은 워싱턴 경제클럽 설립자인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카일리그룹 대표의 사회로 토크 콘서트 형태로 진행된 일문일답에서 이 부회장의 구속수감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것은 말하자면 비극이다. 하지만 (재판이) 진행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말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삼성은 매년 단기 계획과 장기 계획을 짜고 있는데, 이 부회장 구속과 상관없이 실적에서 보듯 현재로선 사업이 잘 진행되고 있다"며 "단기적 측면에서는 영향이 없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장기적 관점에서 본다면 우리는 더욱 많은 조언이 필요할 수 있다"며 "그런 면에서 장애를 안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퇴진선언에 대해 "한국 격언에 '가장 정상에 있을 때 내려오라'는 말이 있다"고 소개하고 "내가 처음 입사할 때만 해도 삼성은 국내 기업이었지만 '넘버 원'이 됐다. 내가 운이 좋은 것 같다. 지금이 떠날 때"라고 설명했다.

후임 선정에 대해선 "후임자를 추천할 계획으로, 이사회에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퇴임 이후 계획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을 누가 알겠느냐"라면서도 "스타트업 기업과 인사들을 멘토링 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IT 산업은 너무 빨리 변해서 앞으로 10년간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거기에서 어떻게 살아남을지가 항상 제일 큰 도전이었다"며 "앞으로 어떻게 살아남느냐, 그리고 최고의 위상을 어떻게 유지하느냐, 즉 '생존'과 '유지'가 양대 미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삼성 '갤럭시'와 애플 '아이폰' 중 어떤 게 더 좋다고 생각하느냐는 '짓궂은' 질문에 "일장일단이 있다. 하드웨어는 삼성 갤럭시가, 서비스는 애플 아이폰이 좀 더 나은 것 같다"며 "둘 다 좋다. 스시와 김치 중 뭐가 좋으냐고 묻는 것처럼 그건 취향의 문제"고 받아넘겼다.

권 부회장은 기조연설에서는 퇴진 결심 배경과 관련, "차세대 리더십을 위해 물러나는 것"이라며 "새로운 리더십이 미래를 창조해나가는 노력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떠나는 권오현, 이재용 수감에 “장기적 관점에서 회사에 장애”
    • 입력 2017.10.20 (03:00)
    • 수정 2017.10.20 (03:01)
    인터넷 뉴스
떠나는 권오현, 이재용 수감에 “장기적 관점에서 회사에 장애”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은 19일(현지시간)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수감과 관련, "장기적 관점에서는 (회사경영에) 장애물이 된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경영일선 퇴진을 전격 선언한 권 부회장은 이날 워싱턴 DC의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재계 리더들의 모임 '워싱턴 경제클럽'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권 부회장은 워싱턴 경제클럽 설립자인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카일리그룹 대표의 사회로 토크 콘서트 형태로 진행된 일문일답에서 이 부회장의 구속수감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것은 말하자면 비극이다. 하지만 (재판이) 진행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말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삼성은 매년 단기 계획과 장기 계획을 짜고 있는데, 이 부회장 구속과 상관없이 실적에서 보듯 현재로선 사업이 잘 진행되고 있다"며 "단기적 측면에서는 영향이 없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장기적 관점에서 본다면 우리는 더욱 많은 조언이 필요할 수 있다"며 "그런 면에서 장애를 안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퇴진선언에 대해 "한국 격언에 '가장 정상에 있을 때 내려오라'는 말이 있다"고 소개하고 "내가 처음 입사할 때만 해도 삼성은 국내 기업이었지만 '넘버 원'이 됐다. 내가 운이 좋은 것 같다. 지금이 떠날 때"라고 설명했다.

후임 선정에 대해선 "후임자를 추천할 계획으로, 이사회에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퇴임 이후 계획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을 누가 알겠느냐"라면서도 "스타트업 기업과 인사들을 멘토링 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IT 산업은 너무 빨리 변해서 앞으로 10년간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거기에서 어떻게 살아남을지가 항상 제일 큰 도전이었다"며 "앞으로 어떻게 살아남느냐, 그리고 최고의 위상을 어떻게 유지하느냐, 즉 '생존'과 '유지'가 양대 미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삼성 '갤럭시'와 애플 '아이폰' 중 어떤 게 더 좋다고 생각하느냐는 '짓궂은' 질문에 "일장일단이 있다. 하드웨어는 삼성 갤럭시가, 서비스는 애플 아이폰이 좀 더 나은 것 같다"며 "둘 다 좋다. 스시와 김치 중 뭐가 좋으냐고 묻는 것처럼 그건 취향의 문제"고 받아넘겼다.

권 부회장은 기조연설에서는 퇴진 결심 배경과 관련, "차세대 리더십을 위해 물러나는 것"이라며 "새로운 리더십이 미래를 창조해나가는 노력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