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모스크바 핵 비확산회의’ 개막…남북한·북미 접촉 여부 주목
입력 2017.10.20 (18:03) | 수정 2017.10.20 (23:50) 인터넷 뉴스
‘모스크바 핵 비확산회의’ 개막…남북한·북미 접촉 여부 주목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20일 국제 핵 비확산회의가 개막했다.

21일까지 열리는 이번 '모스크바 비확산 회의'에는 40개국에서 학자·전직 관료·외교관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러시아 안팎의 언론사들도 대거 취재에 나섰다.

'모스크바 비확산 회의'는 해마다 개최되는데, 올해는 북핵 위기가 고조된 상황에서 남북한과 미국 등의 전·현직 관료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열려, 회의 과정에서 남북한 또는 북미 당국자 간 회동이나 1.5 트랙(반관반민) 접촉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북한에선 최선희 외무성 북아메리카국장, 한국에선 이상화 북핵외교기획단장(국장급), 미국에선 제이슨 레브홀즈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국 한국과 부과장 등의 정부 당국자가 참석했다. 이 단장과 최 국장은 각각 남북한의 6자회담 차석대표를 맡고 있다. 일본은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을 파견했다.

미국에선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정무차관, 로버트 칼린 전 국무부 정보조사국 북한정보분석관 등 전직 관료와 지그프리트 해커 미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CISAC) 선임연구원 등 핵 전문가도 회의에 참석했다.

그러나 북미, 남북 접촉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최 국장은 "회의에 참석하러 왔으며 다른 회동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상화 단장은 "우리로선 최 국장과의 접촉을 마다할 이유가 없지만, 북측이 아직 대화에 응할 준비가 돼 있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회의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위기에 대해 언급하면서 "현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과제는 대규모 인도주의적, 경제적, 환경적 재앙으로 이어질 수 있는 군사충돌을 방지하는 것"이라며 "모든 관련국이 자제력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관련국의 대화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 외에 다른 대안은 없다. 러시아와 중국이 함께 제안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단계적 해결 방안을 담은 '로드맵'이 군사적 긴장완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국제사회가 이를 지지해달라고 촉구했다.

  • ‘모스크바 핵 비확산회의’ 개막…남북한·북미 접촉 여부 주목
    • 입력 2017.10.20 (18:03)
    • 수정 2017.10.20 (23:50)
    인터넷 뉴스
‘모스크바 핵 비확산회의’ 개막…남북한·북미 접촉 여부 주목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20일 국제 핵 비확산회의가 개막했다.

21일까지 열리는 이번 '모스크바 비확산 회의'에는 40개국에서 학자·전직 관료·외교관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러시아 안팎의 언론사들도 대거 취재에 나섰다.

'모스크바 비확산 회의'는 해마다 개최되는데, 올해는 북핵 위기가 고조된 상황에서 남북한과 미국 등의 전·현직 관료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열려, 회의 과정에서 남북한 또는 북미 당국자 간 회동이나 1.5 트랙(반관반민) 접촉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북한에선 최선희 외무성 북아메리카국장, 한국에선 이상화 북핵외교기획단장(국장급), 미국에선 제이슨 레브홀즈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국 한국과 부과장 등의 정부 당국자가 참석했다. 이 단장과 최 국장은 각각 남북한의 6자회담 차석대표를 맡고 있다. 일본은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을 파견했다.

미국에선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정무차관, 로버트 칼린 전 국무부 정보조사국 북한정보분석관 등 전직 관료와 지그프리트 해커 미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CISAC) 선임연구원 등 핵 전문가도 회의에 참석했다.

그러나 북미, 남북 접촉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최 국장은 "회의에 참석하러 왔으며 다른 회동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상화 단장은 "우리로선 최 국장과의 접촉을 마다할 이유가 없지만, 북측이 아직 대화에 응할 준비가 돼 있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회의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위기에 대해 언급하면서 "현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과제는 대규모 인도주의적, 경제적, 환경적 재앙으로 이어질 수 있는 군사충돌을 방지하는 것"이라며 "모든 관련국이 자제력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관련국의 대화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 외에 다른 대안은 없다. 러시아와 중국이 함께 제안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단계적 해결 방안을 담은 '로드맵'이 군사적 긴장완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국제사회가 이를 지지해달라고 촉구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