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동연 부총리 “조세부담률 가능하면 20% 안 넘기려 한다”
입력 2017.10.20 (18:11) | 수정 2017.10.20 (18:14) 인터넷 뉴스
김동연 부총리 “조세부담률 가능하면 20% 안 넘기려 한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조세부담률이 20%를 넘는 것은 국민적 합의 등을 고려해야 해 국민 부담이 늘지 않도록 세출 구조조정을 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오늘(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 삶을 바꾸기 위해서는 국민들에게 이해를 구하고 조세부담률을 높여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가능하면 20% 선을 안 넘기려고 한다"며 이렇게 답변했다.

조세부담률은 국내총생산(GDP)에서 국세, 지방세 등 세금이 차지하는 비율을 뜻하며, 정부는 내년 조세부담률이 올해(추경안 기준)보다 0.3%포인트 높은 19.6%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 부총리는 또 중장기 세제개편 계획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세법개정안에서 법인세율 인상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한국의 법인 수가 34만 개로 이 중 129개, 0.4%에 대해서만, 그것도 2천억 원 이상 수익을 내는 기업에 한정적으로 하는 것"이라며 "지방선거나 정치적 목적과는 상관없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올해 초과 세수가 17조 원 이상이 될 텐데 당초 세입예산을 잡을 때 부족한 점도 있어서 그랬던 것"이라며 "기업들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혁신성장이나 기업 기(氣) 살리는 여러 정책 등도 고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법인세 인상으로 과세대상 기업의 투자나 마케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며, 세금을 더 내는 부분은 생산성 향상으로 커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회에서 법인세법과 소득세법 개정안이 많은 심의 과정을 거치겠지만, 정부 안대로 통과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업 순이익 가운데 특허 등 지식재산으로부터 얻은 부분에 대해서는 법인세를 감면하는 특허 박스 제도 도입 의향을 묻자 "고려해볼 만하다. 국회에서 부정적인 결론이 났는데 혁신성장을 하면서 벤처나 스타트업 쪽 많이 신경 쓰고 있어서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또 최저임금 인상이 전체 임금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해서 인정하면서도 "(경제성장이나 고용에) 플러스 마이너스 효과가 있겠지만, 정부는 플러스 효과가 나도록 정책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김동연 부총리 “조세부담률 가능하면 20% 안 넘기려 한다”
    • 입력 2017.10.20 (18:11)
    • 수정 2017.10.20 (18:14)
    인터넷 뉴스
김동연 부총리 “조세부담률 가능하면 20% 안 넘기려 한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조세부담률이 20%를 넘는 것은 국민적 합의 등을 고려해야 해 국민 부담이 늘지 않도록 세출 구조조정을 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오늘(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 삶을 바꾸기 위해서는 국민들에게 이해를 구하고 조세부담률을 높여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가능하면 20% 선을 안 넘기려고 한다"며 이렇게 답변했다.

조세부담률은 국내총생산(GDP)에서 국세, 지방세 등 세금이 차지하는 비율을 뜻하며, 정부는 내년 조세부담률이 올해(추경안 기준)보다 0.3%포인트 높은 19.6%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 부총리는 또 중장기 세제개편 계획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세법개정안에서 법인세율 인상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한국의 법인 수가 34만 개로 이 중 129개, 0.4%에 대해서만, 그것도 2천억 원 이상 수익을 내는 기업에 한정적으로 하는 것"이라며 "지방선거나 정치적 목적과는 상관없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올해 초과 세수가 17조 원 이상이 될 텐데 당초 세입예산을 잡을 때 부족한 점도 있어서 그랬던 것"이라며 "기업들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혁신성장이나 기업 기(氣) 살리는 여러 정책 등도 고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법인세 인상으로 과세대상 기업의 투자나 마케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며, 세금을 더 내는 부분은 생산성 향상으로 커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회에서 법인세법과 소득세법 개정안이 많은 심의 과정을 거치겠지만, 정부 안대로 통과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업 순이익 가운데 특허 등 지식재산으로부터 얻은 부분에 대해서는 법인세를 감면하는 특허 박스 제도 도입 의향을 묻자 "고려해볼 만하다. 국회에서 부정적인 결론이 났는데 혁신성장을 하면서 벤처나 스타트업 쪽 많이 신경 쓰고 있어서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또 최저임금 인상이 전체 임금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해서 인정하면서도 "(경제성장이나 고용에) 플러스 마이너스 효과가 있겠지만, 정부는 플러스 효과가 나도록 정책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