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치킨에 라면, 족발. 새해 다이어트 결심한 분들에게 참기 힘든 유혹 중 하나, 바로 야식입니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하는 데 관여했던 국정원 직원이 법정...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北 최선희 “핵무기는 협상 대상 아니다” ISSUE
입력 2017.10.21 (06:08) | 수정 2017.10.21 (07:2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北 최선희 “핵무기는 협상 대상 아니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비확산 국제회의'에서 북한은 자신들의 핵무기는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북한 외에도 미국,한국, 일본의 정부 당국자들도 참석했지만, 의미 있는 접촉이 이뤄질지는 미지수입니다.

모스크바 하준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확산 국제회의 첫날, 동북아 안보 세션에 참석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미국장은, 미국이 핵을 가진 북한과 공존할 준비가 돼 있지 않은 한 핵무기는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최선희(북한 외무성 북미국장) : "미국의 가능한 공격을 물리치기 위해 우리는 핵무기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미국측은 북한이 이미 핵억지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맞받았습니다.

<녹취> 로버트 칼린(전 미 국무부 북한정보분석관) : "여기서 한발 더 나가면, 역내 상황을 불안정하게 만드는데 왜 필요한 겁니까?"

최 국장은, 미국과 힘의 균형을 이루는 것이 최종 목표라면서도 비확산 정신을 지키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최선희(북한 외무성 북미국장) : "우리는 핵무기를 다른 나라에 판매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번 회의에 한국과 미국, 일본측 당국자와 전직 관료들이 참석한 만큼 북한과의 접촉 가능성이 점쳐지지만, 최 국장은 회의에만 전념하겠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이상화(외교부 북핵기획단장) : "(북측이) 일단 불편해해요. 일단은 지금 준비가 안돼 있는 것 같아요."

다만, 공식 만찬 등에서 인사를 겸한 자연스런 회동 가능성은 남아 있습니다.

회의 이틀째인 오늘 최선희 국장은 한반도 긴장 완화 세션에 발표자로 나섭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하준수입니다.
  • 北 최선희 “핵무기는 협상 대상 아니다”
    • 입력 2017.10.21 (06:08)
    • 수정 2017.10.21 (07:23)
    뉴스광장 1부
北 최선희 “핵무기는 협상 대상 아니다”
<앵커 멘트>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비확산 국제회의'에서 북한은 자신들의 핵무기는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북한 외에도 미국,한국, 일본의 정부 당국자들도 참석했지만, 의미 있는 접촉이 이뤄질지는 미지수입니다.

모스크바 하준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확산 국제회의 첫날, 동북아 안보 세션에 참석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미국장은, 미국이 핵을 가진 북한과 공존할 준비가 돼 있지 않은 한 핵무기는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최선희(북한 외무성 북미국장) : "미국의 가능한 공격을 물리치기 위해 우리는 핵무기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미국측은 북한이 이미 핵억지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맞받았습니다.

<녹취> 로버트 칼린(전 미 국무부 북한정보분석관) : "여기서 한발 더 나가면, 역내 상황을 불안정하게 만드는데 왜 필요한 겁니까?"

최 국장은, 미국과 힘의 균형을 이루는 것이 최종 목표라면서도 비확산 정신을 지키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최선희(북한 외무성 북미국장) : "우리는 핵무기를 다른 나라에 판매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번 회의에 한국과 미국, 일본측 당국자와 전직 관료들이 참석한 만큼 북한과의 접촉 가능성이 점쳐지지만, 최 국장은 회의에만 전념하겠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이상화(외교부 북핵기획단장) : "(북측이) 일단 불편해해요. 일단은 지금 준비가 안돼 있는 것 같아요."

다만, 공식 만찬 등에서 인사를 겸한 자연스런 회동 가능성은 남아 있습니다.

회의 이틀째인 오늘 최선희 국장은 한반도 긴장 완화 세션에 발표자로 나섭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하준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