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대한민국의 세번째 금메달은 역시 '메달밭' 쇼트트랙에서 나왔다. 현재까지 전체 금메달 3개 중...
[단독] 이학수, ‘MB측 대납 요구’ 자수서…“이건희 승인” 진술
[단독] ‘이건희 그림자’ 이학수의 ‘MB-삼성 뒷거래’ 내막 고백
다스의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청와대의 지시로 대납했다'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D램 반도체 시장 23년 만에 최고 ‘활황’
입력 2017.10.21 (12:04) | 수정 2017.10.21 (12:12) 인터넷 뉴스
D램 반도체 시장 23년 만에 최고 ‘활황’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전 세계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D램 반도체 시장이 올해 2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최근 올해 IC(집적회로) 시장 전망을 수정하면서 D램 시장이 1994년(78%) 이래 가장 큰 폭인 74% 성장할 것으로 관측했다.

D램의 평균 판매가격이 77%나 상승하면서 D램 시장(매출) 규모도 이렇게 커질 것으로 예측했다.

IC인사이츠는 "올해 반도체 시장에서 D램은 시장 규모가 720억 달러(약 81조 6천억 원)에 달하며 가장 큰 단일 제품 카테고리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낸드플래시 품목 역시 시장 규모가 44% 확대되며 반도체 시장의 성장을 이끌 것이란 예상이다. 낸드플래시의 올해 평균 판매가격은 지난해보다 38% 상승하며 시장 규모가 498억 달러(약 56조 4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IC인사이츠는 전망했다.

IC인사이츠는 올해 D램과 낸드플래시 등을 합친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성장률은 58%로 반도체 시장 전체로도 지난해 대비 22% 성장할 것으로 분석했다.
  • D램 반도체 시장 23년 만에 최고 ‘활황’
    • 입력 2017.10.21 (12:04)
    • 수정 2017.10.21 (12:12)
    인터넷 뉴스
D램 반도체 시장 23년 만에 최고 ‘활황’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전 세계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D램 반도체 시장이 올해 2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최근 올해 IC(집적회로) 시장 전망을 수정하면서 D램 시장이 1994년(78%) 이래 가장 큰 폭인 74% 성장할 것으로 관측했다.

D램의 평균 판매가격이 77%나 상승하면서 D램 시장(매출) 규모도 이렇게 커질 것으로 예측했다.

IC인사이츠는 "올해 반도체 시장에서 D램은 시장 규모가 720억 달러(약 81조 6천억 원)에 달하며 가장 큰 단일 제품 카테고리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낸드플래시 품목 역시 시장 규모가 44% 확대되며 반도체 시장의 성장을 이끌 것이란 예상이다. 낸드플래시의 올해 평균 판매가격은 지난해보다 38% 상승하며 시장 규모가 498억 달러(약 56조 4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IC인사이츠는 전망했다.

IC인사이츠는 올해 D램과 낸드플래시 등을 합친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성장률은 58%로 반도체 시장 전체로도 지난해 대비 22% 성장할 것으로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