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與 “원전축소는 국민명령” vs 野 “文정부, 막대한손실 책임져야”
입력 2017.10.21 (16:13) | 수정 2017.10.21 (16:19) 인터넷 뉴스
與 “원전축소는 국민명령” vs 野 “文정부, 막대한손실 책임져야”
여야는 21일(오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전날 원전 공사 재개를 권고하고 정부가 이를 수용키로 한 것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렸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가 지난 정부와 차별화된 정책 소통의 면모를 보여줬다"며 "국민을 국정운영의 파트너로 생각하고, 정책의 방향과 속도를 함께 고민하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공론화위를 통해 신고리원전 5·6호기 공사를 재개하더라도 장기적으로 원전 비중을 축소하라고 명령했다"며 "정부와 여당은 이 같은 뜻을 정책에 충실히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공론화위의 원전 공사 재개 권고에 대해 "법적 근거도, 절차적 요건도 충족하지 못한 채 졸속으로 원전 건설을 중단한 '난폭 운전자' 문재인 정부에 국민이 빨간불을 켠 것"이라고 평가했다.

강 대변인은 특히 "3개월간의 소동으로 초래된 손해만 1천억 원이 넘는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직권남용에 대해 관련자 문책과 함께, 모든 법적·정치적·행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공약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한 비난을 공론화위로 떠넘기며 책임을 회피한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부터 해야 한다"면서 "그동안 건설중단으로 인한 비용, 지역 경제에 미친 피해, 공론화 비용 등의 책임은 누가 지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폭주하던 기관차는 극적으로 제동이 걸렸고, 그사이에 손실은 너무나 큰 결과를 낳았다"며 "이는 심각한 참사이며, 참사에 대한 책임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 與 “원전축소는 국민명령” vs 野 “文정부, 막대한손실 책임져야”
    • 입력 2017.10.21 (16:13)
    • 수정 2017.10.21 (16:19)
    인터넷 뉴스
與 “원전축소는 국민명령” vs 野 “文정부, 막대한손실 책임져야”
여야는 21일(오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전날 원전 공사 재개를 권고하고 정부가 이를 수용키로 한 것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렸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가 지난 정부와 차별화된 정책 소통의 면모를 보여줬다"며 "국민을 국정운영의 파트너로 생각하고, 정책의 방향과 속도를 함께 고민하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공론화위를 통해 신고리원전 5·6호기 공사를 재개하더라도 장기적으로 원전 비중을 축소하라고 명령했다"며 "정부와 여당은 이 같은 뜻을 정책에 충실히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공론화위의 원전 공사 재개 권고에 대해 "법적 근거도, 절차적 요건도 충족하지 못한 채 졸속으로 원전 건설을 중단한 '난폭 운전자' 문재인 정부에 국민이 빨간불을 켠 것"이라고 평가했다.

강 대변인은 특히 "3개월간의 소동으로 초래된 손해만 1천억 원이 넘는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직권남용에 대해 관련자 문책과 함께, 모든 법적·정치적·행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공약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한 비난을 공론화위로 떠넘기며 책임을 회피한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부터 해야 한다"면서 "그동안 건설중단으로 인한 비용, 지역 경제에 미친 피해, 공론화 비용 등의 책임은 누가 지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폭주하던 기관차는 극적으로 제동이 걸렸고, 그사이에 손실은 너무나 큰 결과를 낳았다"며 "이는 심각한 참사이며, 참사에 대한 책임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