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속 추정 차량이 신호대기 차량 추돌…모녀 사망
입력 2017.10.21 (21:54) 수정 2017.10.21 (22:26) 인터넷 뉴스
과속 추정 차량이 신호대기 차량 추돌…모녀 사망
21일(오늘) 오후 4시쯤 경기도 구리시 사노동 공설묘지 입구 사거리에서 A씨(62)가 몰던 그랜저 승용차가 신호대기로 정차 중이던 아반떼 승용차를 추돌했다.

이 사고로 아반떼 운전자 B 씨(39·여)와 B 씨의 딸(4)이 숨졌다. A 씨도 다리를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는 퇴계원에서 구리방향으로 직진하던 A 씨 차량이 공설묘지 입구 사거리 왕숙천 방면 1차로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B 씨의 차량 운전석 부분을 추돌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 차량은 B 씨의 차량을 추돌한 뒤 인근 화훼하우스 앞에서 전복됐다.

경찰은 A씨가 과속으로 운전 조작을 제대로 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목격자와 차량 내 폐쇄회로(CC) TV 등을 분석하고 있다.
  • 과속 추정 차량이 신호대기 차량 추돌…모녀 사망
    • 입력 2017.10.21 (21:54)
    • 수정 2017.10.21 (22:26)
    인터넷 뉴스
과속 추정 차량이 신호대기 차량 추돌…모녀 사망
21일(오늘) 오후 4시쯤 경기도 구리시 사노동 공설묘지 입구 사거리에서 A씨(62)가 몰던 그랜저 승용차가 신호대기로 정차 중이던 아반떼 승용차를 추돌했다.

이 사고로 아반떼 운전자 B 씨(39·여)와 B 씨의 딸(4)이 숨졌다. A 씨도 다리를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는 퇴계원에서 구리방향으로 직진하던 A 씨 차량이 공설묘지 입구 사거리 왕숙천 방면 1차로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B 씨의 차량 운전석 부분을 추돌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 차량은 B 씨의 차량을 추돌한 뒤 인근 화훼하우스 앞에서 전복됐다.

경찰은 A씨가 과속으로 운전 조작을 제대로 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목격자와 차량 내 폐쇄회로(CC) TV 등을 분석하고 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