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기흥·박영선 사과 했다는데…사그러들지 않는 ‘갑질’ 비판
이기흥·박영선 사과 했다는데…사그러들지 않는 ‘갑질’ 비판
막말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를 찾아...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대한민국의 세번째 금메달은 역시 '메달밭' 쇼트트랙에서 나왔다. 현재까지 전체 금메달 3개 중...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文대통령 사과 한마디 없어…무책임 실망”
입력 2017.10.22 (16:30)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文대통령 사과 한마디 없어…무책임 실망”
국민의당은 22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입장 발표에 "사과 한마디 없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손금주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선택한 방법은 사과가 아니라 무책임"이라며 "공사가 이미 진행되고 있는 사안에 대해 막대한 비용을 매몰시켜놓고 사과 한마디 없이 그저 뜻깊은 과정이었다니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대통령 말 한마디로 멈춰버려 국민이 감당해야 할 막대한 손해가 1천억 원을 넘고 그 기간 국민의 갈등과 건설업체의 고통은 말할 수 없을 지경"이라며 "법적 근거조차 없던 공론화위원회는 감동적이고, 이로 인한 국민의 고통은 외면해도 되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변인은 또 "에너지 정책은 공론화위가 아니라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와 논의할 문제"라며 "탈원전 속도전이 국민의 뜻으로 결정된 것처럼 넘어가선 안 되고, 에너지 정책에 대한 모든 논의 과정을 국회로 가져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국민의당 “文대통령 사과 한마디 없어…무책임 실망”
    • 입력 2017.10.22 (16:30)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文대통령 사과 한마디 없어…무책임 실망”
국민의당은 22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입장 발표에 "사과 한마디 없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손금주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선택한 방법은 사과가 아니라 무책임"이라며 "공사가 이미 진행되고 있는 사안에 대해 막대한 비용을 매몰시켜놓고 사과 한마디 없이 그저 뜻깊은 과정이었다니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대통령 말 한마디로 멈춰버려 국민이 감당해야 할 막대한 손해가 1천억 원을 넘고 그 기간 국민의 갈등과 건설업체의 고통은 말할 수 없을 지경"이라며 "법적 근거조차 없던 공론화위원회는 감동적이고, 이로 인한 국민의 고통은 외면해도 되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변인은 또 "에너지 정책은 공론화위가 아니라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와 논의할 문제"라며 "탈원전 속도전이 국민의 뜻으로 결정된 것처럼 넘어가선 안 되고, 에너지 정책에 대한 모든 논의 과정을 국회로 가져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