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통합론에 ‘시끌’…“국정감사 못해먹겠다” 반발
입력 2017.10.22 (17:15) | 수정 2017.10.22 (17:23)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통합론에 ‘시끌’…“국정감사 못해먹겠다” 반발
국민의당 일각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에 대한 반발이 본격적으로 터져 나왔다.

여기에 전국 시도당·지역위원장 일괄사퇴 제안을 놓고도 찬성파에 해당하는 일부 원외 위원장들이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동참 의사를 밝혔지만, 반대편에서는 사퇴 권고에 반발하며 안철수 대표를 겨냥해 '당 대표 교체' 의견까지 거론하는 등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우선 바른정당과의 통합론과 관련, 호남 3선인 유성엽 의원은 22일(오늘) 안 대표와 국회의원·지역위원장이 참여하는 채팅방에 글을 남겨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느라 국정감사를 못 해먹겠다. 지금은 통합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유 의원은 "사안과 정책에 따라 협력이든 연대든 할 수 있지만, 통합은 결코 아니라고 생각한다. 분란만 키울 뿐"이라며 "특히 바른정당과 무슨 통합이냐. 그들 잔류파가 아쉬워 기어들어 오면 받아줄지를 판단해 결정하면 되지, 조건을 거는 일대일 통합이 말이 되는 얘기냐"라고 비판했다.

당 혁신기구인 제2창당위원회의 지역위원장 일괄사퇴 주장을 두고도 당내 찬반이 격돌하고 있다.

우선 대전 서구갑 김세환 위원장 등 일부 위원장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외 지역위원장 195명 가운데 120명이 사퇴 결의를 했다"며 혁신안에 대한 찬성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제2창당위는 위원장들이 선당후사 의지를 보여달라고 권고했다"며 "이에 120명 지역위원장이 결의를 모아 사퇴 위임 동의 의사를 밝히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여기에 반대하는 지역위원장들도 목소리를 높였다.

한 원외 지역위원장은 안 대표와 의원·지역위원장 등이 참여한 채팅방에 "제2 창당을 한다면 당 대표부터 새로 선출하자"고 글을 남겼다. 유 의원 역시 "왜 국정감사 와중에 지역위원장 일괄사퇴니 통합론이니 하는 문제들이 거론되는지 매우 걱정스럽다"고 꼬집었고, 이에 다른 원외위원장도 "공감한다. 왜 하필 지금이냐"라고 호응했다.
  • 국민의당, 통합론에 ‘시끌’…“국정감사 못해먹겠다” 반발
    • 입력 2017.10.22 (17:15)
    • 수정 2017.10.22 (17:23)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통합론에 ‘시끌’…“국정감사 못해먹겠다” 반발
국민의당 일각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에 대한 반발이 본격적으로 터져 나왔다.

여기에 전국 시도당·지역위원장 일괄사퇴 제안을 놓고도 찬성파에 해당하는 일부 원외 위원장들이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동참 의사를 밝혔지만, 반대편에서는 사퇴 권고에 반발하며 안철수 대표를 겨냥해 '당 대표 교체' 의견까지 거론하는 등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우선 바른정당과의 통합론과 관련, 호남 3선인 유성엽 의원은 22일(오늘) 안 대표와 국회의원·지역위원장이 참여하는 채팅방에 글을 남겨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느라 국정감사를 못 해먹겠다. 지금은 통합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유 의원은 "사안과 정책에 따라 협력이든 연대든 할 수 있지만, 통합은 결코 아니라고 생각한다. 분란만 키울 뿐"이라며 "특히 바른정당과 무슨 통합이냐. 그들 잔류파가 아쉬워 기어들어 오면 받아줄지를 판단해 결정하면 되지, 조건을 거는 일대일 통합이 말이 되는 얘기냐"라고 비판했다.

당 혁신기구인 제2창당위원회의 지역위원장 일괄사퇴 주장을 두고도 당내 찬반이 격돌하고 있다.

우선 대전 서구갑 김세환 위원장 등 일부 위원장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외 지역위원장 195명 가운데 120명이 사퇴 결의를 했다"며 혁신안에 대한 찬성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제2창당위는 위원장들이 선당후사 의지를 보여달라고 권고했다"며 "이에 120명 지역위원장이 결의를 모아 사퇴 위임 동의 의사를 밝히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여기에 반대하는 지역위원장들도 목소리를 높였다.

한 원외 지역위원장은 안 대표와 의원·지역위원장 등이 참여한 채팅방에 "제2 창당을 한다면 당 대표부터 새로 선출하자"고 글을 남겼다. 유 의원 역시 "왜 국정감사 와중에 지역위원장 일괄사퇴니 통합론이니 하는 문제들이 거론되는지 매우 걱정스럽다"고 꼬집었고, 이에 다른 원외위원장도 "공감한다. 왜 하필 지금이냐"라고 호응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