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vs 서청원 ‘네가 나가라’ 전면전…“노욕·폐수” vs “혹세무민”
입력 2017.10.22 (17:25) 수정 2017.10.22 (22:45) 인터넷 뉴스
홍준표 vs 서청원 ‘네가 나가라’ 전면전…“노욕·폐수” vs “혹세무민”

[연관 기사] [뉴스9] 친박 vs 洪 ‘정면충돌’…중도통합론 표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서청원 의원 등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이 22일(오늘) 서로 물러나라며 거친 공방을 벌였다.

당 윤리위원회가 지난 20일 탄핵 사태의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출당 조치로 이어지는 '탈당권유' 징계 결정을 내리자 서청원·최경환 두 의원이 홍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며 정면반발한 것이다.

서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홍 대표 체제는 종식돼야 한다. 홍 대표는 지금이라도 각성하고 대표직을 사퇴하기 바란다"며 "(홍 대표는) 알량한 법 지식을 활용해 혹세무민하고 내로남불식 징계의 칼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서 의원은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대법원 판결을 앞둔 홍 대표를 겨냥해 "야당 대표로서 결격 사유"라며 "성완종 의원 관련 사건 검찰수사 과정에서 홍 대표가 나에게 협조를 요청한 일이 있다"고 폭로했다.

홍 대표의 정치적 아킬레스건인 '성완종 사건'을 부각하면서 압박한 것이다. 홍 대표는 성완종 사건에 연루돼 기소되면서 2015년 7월 당원권이 정지됐으나 지난 3월 대선을 앞두고 당 지도부 의결로 당원권 정지 징계가 풀렸다.

서 의원은 이를 두고 "홍 대표 퇴진을 위해 일차적으로 당내외 법적 절차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며 홍 대표의 자격 여부를 당 윤리위에 제소하는 방안, 법적으로 정식 대응하는 방안 등을 강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일각에선 서 의원이 2015년 4월 홍 대표와의 '성완종 리스트' 통화 녹취록을 확보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서 의원 측은 녹취록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채 "홍 대표 태도를 봐가면서 추가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최경환 의원도 지난 2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탈당권유' 징계에 대해 "독재적 행태이자 정치적 보복 행위"라며 홍 대표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홍 대표도 정면으로 맞대응했다. 홍 대표는 서 의원의 사퇴 요구에 "폐수를 깨끗한 물과 같이 둘 수는 없다"며 "노욕, 노추로 비난받지 마시고 노(老)정객답게 의연하게 책임지고 당을 떠나시라"고 받아쳤다.

홍 대표는 서 의원이 "성완종 사건 관련 검찰 수사 과정에서 홍 대표가 협조를 요청한 일이 있다"고 폭로한 데 대해서는 "나에게 돈을 주었다는 윤모 씨는 서 대표 사람 아니냐. 자제시켜달라고 요청한 일이 있다"며 "협박만 하지 말고 녹취록이 있다면 공개해 판단을 한번 받아보자"고 반격했다.

홍 대표는 최 의원을 향해서도 지난 21일 페북에 글을 올려 "공천 전횡으로 박근혜 정권 몰락의 단초를 만든 장본인이 이제 와서 출당에 저항하는 건 참으로 후안무치하다"고 비난했다.

양측은 앞으로 전면전을 불사하겠다는 각오여서 파열음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서 의원은 "홍 대표 체제를 허무는 데 앞장서겠다. 뜻을 같이하는 동지들과 함께하겠다"며 친박 규합을 예고했다.

서 의원은 외교통일위 국감 일정 때문에 23일 출국하고, 최 의원 역시 미주지역 대사관 국감차 해외체류 중이지만, 귀국 이후인 이번주 말부터 이들 의원을 중심으로 친박계의 추가 행동이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또한 미국 방문차 23일 출국하는 홍 대표는 28일 귀국 이후 윤리위 징계 결정을 매듭짓는 후속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빠르면 30일 최고위를 소집해 윤리위의 징계 결정을 추인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홍 대표는 친박계의 반발과 향후 정치일정과 관련해 출국 당일인 23일(내일) 오전 9시 인천공항에서 기자간담회를 할 예정이다.
  • 홍준표 vs 서청원 ‘네가 나가라’ 전면전…“노욕·폐수” vs “혹세무민”
    • 입력 2017.10.22 (17:25)
    • 수정 2017.10.22 (22:45)
    인터넷 뉴스
홍준표 vs 서청원 ‘네가 나가라’ 전면전…“노욕·폐수” vs “혹세무민”

[연관 기사] [뉴스9] 친박 vs 洪 ‘정면충돌’…중도통합론 표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서청원 의원 등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이 22일(오늘) 서로 물러나라며 거친 공방을 벌였다.

당 윤리위원회가 지난 20일 탄핵 사태의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출당 조치로 이어지는 '탈당권유' 징계 결정을 내리자 서청원·최경환 두 의원이 홍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며 정면반발한 것이다.

서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홍 대표 체제는 종식돼야 한다. 홍 대표는 지금이라도 각성하고 대표직을 사퇴하기 바란다"며 "(홍 대표는) 알량한 법 지식을 활용해 혹세무민하고 내로남불식 징계의 칼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서 의원은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대법원 판결을 앞둔 홍 대표를 겨냥해 "야당 대표로서 결격 사유"라며 "성완종 의원 관련 사건 검찰수사 과정에서 홍 대표가 나에게 협조를 요청한 일이 있다"고 폭로했다.

홍 대표의 정치적 아킬레스건인 '성완종 사건'을 부각하면서 압박한 것이다. 홍 대표는 성완종 사건에 연루돼 기소되면서 2015년 7월 당원권이 정지됐으나 지난 3월 대선을 앞두고 당 지도부 의결로 당원권 정지 징계가 풀렸다.

서 의원은 이를 두고 "홍 대표 퇴진을 위해 일차적으로 당내외 법적 절차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며 홍 대표의 자격 여부를 당 윤리위에 제소하는 방안, 법적으로 정식 대응하는 방안 등을 강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일각에선 서 의원이 2015년 4월 홍 대표와의 '성완종 리스트' 통화 녹취록을 확보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서 의원 측은 녹취록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채 "홍 대표 태도를 봐가면서 추가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최경환 의원도 지난 2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탈당권유' 징계에 대해 "독재적 행태이자 정치적 보복 행위"라며 홍 대표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홍 대표도 정면으로 맞대응했다. 홍 대표는 서 의원의 사퇴 요구에 "폐수를 깨끗한 물과 같이 둘 수는 없다"며 "노욕, 노추로 비난받지 마시고 노(老)정객답게 의연하게 책임지고 당을 떠나시라"고 받아쳤다.

홍 대표는 서 의원이 "성완종 사건 관련 검찰 수사 과정에서 홍 대표가 협조를 요청한 일이 있다"고 폭로한 데 대해서는 "나에게 돈을 주었다는 윤모 씨는 서 대표 사람 아니냐. 자제시켜달라고 요청한 일이 있다"며 "협박만 하지 말고 녹취록이 있다면 공개해 판단을 한번 받아보자"고 반격했다.

홍 대표는 최 의원을 향해서도 지난 21일 페북에 글을 올려 "공천 전횡으로 박근혜 정권 몰락의 단초를 만든 장본인이 이제 와서 출당에 저항하는 건 참으로 후안무치하다"고 비난했다.

양측은 앞으로 전면전을 불사하겠다는 각오여서 파열음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서 의원은 "홍 대표 체제를 허무는 데 앞장서겠다. 뜻을 같이하는 동지들과 함께하겠다"며 친박 규합을 예고했다.

서 의원은 외교통일위 국감 일정 때문에 23일 출국하고, 최 의원 역시 미주지역 대사관 국감차 해외체류 중이지만, 귀국 이후인 이번주 말부터 이들 의원을 중심으로 친박계의 추가 행동이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또한 미국 방문차 23일 출국하는 홍 대표는 28일 귀국 이후 윤리위 징계 결정을 매듭짓는 후속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빠르면 30일 최고위를 소집해 윤리위의 징계 결정을 추인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홍 대표는 친박계의 반발과 향후 정치일정과 관련해 출국 당일인 23일(내일) 오전 9시 인천공항에서 기자간담회를 할 예정이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