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남북 보긴 했지만 의미있는 별도 접촉 없어”
입력 2017.10.22 (19:04) 수정 2017.10.22 (19:40) 인터넷 뉴스
외교부 “남북 보긴 했지만 의미있는 별도 접촉 없어”
외교부는 지난 20과 2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 핵 비확산회의에서 남북간 의미있는 별도의 접촉은 없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2일 "모스크바 비확산회의 참석 과정에서 우리 측 참석자인 이상화 북핵단장과 북한의 최선희 국장 간의 자연스러운 조우는 있었으나 의미 있는 별도 접촉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와 관련 최 국장 본인이 언론에 직접 언급한 바와 같이 북측은 이번에 한·미·일 등과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한 바 있다"고 말했다.

앞서 모스크바에서 이틀 동안 열린 이번 회의에 남북한과 미국 등의 전·현직 관료들이 대거 참석하면서 남북한 또는 북미 당국자 간 회동이나 반민반관 1.5 트랙 접촉이 있을지 관심이 쏠렸지만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 외교부 “남북 보긴 했지만 의미있는 별도 접촉 없어”
    • 입력 2017.10.22 (19:04)
    • 수정 2017.10.22 (19:40)
    인터넷 뉴스
외교부 “남북 보긴 했지만 의미있는 별도 접촉 없어”
외교부는 지난 20과 2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 핵 비확산회의에서 남북간 의미있는 별도의 접촉은 없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2일 "모스크바 비확산회의 참석 과정에서 우리 측 참석자인 이상화 북핵단장과 북한의 최선희 국장 간의 자연스러운 조우는 있었으나 의미 있는 별도 접촉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와 관련 최 국장 본인이 언론에 직접 언급한 바와 같이 북측은 이번에 한·미·일 등과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한 바 있다"고 말했다.

앞서 모스크바에서 이틀 동안 열린 이번 회의에 남북한과 미국 등의 전·현직 관료들이 대거 참석하면서 남북한 또는 북미 당국자 간 회동이나 반민반관 1.5 트랙 접촉이 있을지 관심이 쏠렸지만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