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땡큐 트럼프”…‘언론과의 전쟁’에 美젊은층 신문 구독률 급증
입력 2017.10.22 (21:26) | 수정 2017.10.22 (21:32) 인터넷 뉴스
“땡큐 트럼프”…‘언론과의 전쟁’에 美젊은층 신문 구독률 급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언론과의 전쟁'을 선포했지만, 오히려 그 덕분에 20·30대 젊은층의 구독률이 기록적으로 늘었다고 21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미국 잡지 뉴요커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를 거둔 지난해 11월 미 대선 이후 이른바 밀레니얼 세대의 구독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이상 늘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반에서 2000년대 초반 출생한 이들을 일컫는다. 이 잡지가 집계한 결과 이 기간 18∼34세 신규 구독자는 무려 106% 증가했다. 25∼34세로 구간을 한정하면 증가율은 129%로 치솟는다.

이는 미국 시사잡지 애틀란틱도 마찬가지다. 지난 대선 이후 이 잡지의 인쇄·디지털 결합 상품에 대한 18∼24세 구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130% 늘었다. 18∼44세 구독자 수가 70% 늘어난 것에 비하면 훨씬 높은 수치다.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나 뉴욕타임스(NYT)의 경우 구체적인 구독자 통계를 공개하지는 않지만 거의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 WP 대변인은 구독자 성장률이 밀레니얼 세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NYT 대표도 밀레니얼 세대의 온라인 접속률이 전년 동기간보다 9% 올랐다고 설명했다. 미국 경제 전문 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 역시 지난해 학생 구독자 수가 두 배로 뛰었다고 밝혔다.

로이터 연구소가 발간한 2017년 디지털 뉴스 보고서의 주요 저자 닉 뉴먼은 기성 언론을 '가짜 뉴스'로 몰아붙이며 전쟁을 선포한 트럼프 대통령이 이 같은 변화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뉴스 리포트에 따르면 전 세계 36개국 7만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온라인 뉴스 유료 구독자가 크게 증가한 나라는 미국이 유일하다.

2016∼2017년 온라인 뉴스를 유료로 구독한 18∼24세 미국인은 4%에서 18%로 늘었고, 25∼34세의 경우 8%에서 20%로 치솟았다. 물론 '트럼프 효과'는 전 세대에 존재하지만, 밀레니얼 세대의 경우 그 영향력이 다른 세대보다 3배 이상 크다는 분석이다.

뉴먼은 "미국의 뉴스 구독률 급증은 주로 진보적인 성향의 사람들이 주도하고 있으며, 젊은층이 더 진보적인 경향을 보인다"고 말했다. 이중 "트럼프 대통령을 싫어하는 젊은 사람들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방어벽처럼 여기는 뉴스 매체를 구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으로는 밀레니얼 세대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넷플릭스나 훌루, 스포티파이와 같이 질 좋은 유료 콘텐츠를 구매하는 환경에 익숙하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 “땡큐 트럼프”…‘언론과의 전쟁’에 美젊은층 신문 구독률 급증
    • 입력 2017.10.22 (21:26)
    • 수정 2017.10.22 (21:32)
    인터넷 뉴스
“땡큐 트럼프”…‘언론과의 전쟁’에 美젊은층 신문 구독률 급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언론과의 전쟁'을 선포했지만, 오히려 그 덕분에 20·30대 젊은층의 구독률이 기록적으로 늘었다고 21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미국 잡지 뉴요커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를 거둔 지난해 11월 미 대선 이후 이른바 밀레니얼 세대의 구독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이상 늘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반에서 2000년대 초반 출생한 이들을 일컫는다. 이 잡지가 집계한 결과 이 기간 18∼34세 신규 구독자는 무려 106% 증가했다. 25∼34세로 구간을 한정하면 증가율은 129%로 치솟는다.

이는 미국 시사잡지 애틀란틱도 마찬가지다. 지난 대선 이후 이 잡지의 인쇄·디지털 결합 상품에 대한 18∼24세 구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130% 늘었다. 18∼44세 구독자 수가 70% 늘어난 것에 비하면 훨씬 높은 수치다.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나 뉴욕타임스(NYT)의 경우 구체적인 구독자 통계를 공개하지는 않지만 거의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 WP 대변인은 구독자 성장률이 밀레니얼 세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NYT 대표도 밀레니얼 세대의 온라인 접속률이 전년 동기간보다 9% 올랐다고 설명했다. 미국 경제 전문 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 역시 지난해 학생 구독자 수가 두 배로 뛰었다고 밝혔다.

로이터 연구소가 발간한 2017년 디지털 뉴스 보고서의 주요 저자 닉 뉴먼은 기성 언론을 '가짜 뉴스'로 몰아붙이며 전쟁을 선포한 트럼프 대통령이 이 같은 변화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뉴스 리포트에 따르면 전 세계 36개국 7만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온라인 뉴스 유료 구독자가 크게 증가한 나라는 미국이 유일하다.

2016∼2017년 온라인 뉴스를 유료로 구독한 18∼24세 미국인은 4%에서 18%로 늘었고, 25∼34세의 경우 8%에서 20%로 치솟았다. 물론 '트럼프 효과'는 전 세대에 존재하지만, 밀레니얼 세대의 경우 그 영향력이 다른 세대보다 3배 이상 크다는 분석이다.

뉴먼은 "미국의 뉴스 구독률 급증은 주로 진보적인 성향의 사람들이 주도하고 있으며, 젊은층이 더 진보적인 경향을 보인다"고 말했다. 이중 "트럼프 대통령을 싫어하는 젊은 사람들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방어벽처럼 여기는 뉴스 매체를 구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으로는 밀레니얼 세대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넷플릭스나 훌루, 스포티파이와 같이 질 좋은 유료 콘텐츠를 구매하는 환경에 익숙하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