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당 혁신위 “서청원·최경환은 반혁신…징계 수용하라”
입력 2017.10.22 (22:42) | 수정 2017.10.22 (22:47) 인터넷 뉴스
한국당 혁신위 “서청원·최경환은 반혁신…징계 수용하라”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는 22일(오늘) "당 윤리위원회 징계 결정에 반발하는 서청원·최경환을 '반혁신' 의원으로 규정한다"며 징계안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두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시기에 친박보스를 자임하며 당과 정부에서 호가호위하며 권력을 전횡했음은 다 아는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당 윤리위원회가 지난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최 의원에 대해 출당 조치로 이어지는 '탈당 권유' 징계 결정을 내리자 두 의원이 강하게 반발한 데 대한 혁신위 차원의 경고로 보인다.

앞서 혁신위는 지난달 13일 제3차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당 지도부에 해당 조치를 권고한 바 있다.

류 위원장은 "서·최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사태가 발생한 데 대해 어떠한 역할과 책임도 다하지 못했다"며 "'친박의 좌장, 진박의 리더'로서 박 전 대통령의 비참한 운명에 최소한의 도덕적인 책임감도 느끼지 못하느냐"며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20대 총선에서는 '진박감별사'를 자처하며 공천 전횡으로 보수 정당의 참패를 가져왔다"며 "대통령과 당이 백척간두의 위기에 처했을 때 당의 원로이자 '친박'의 보스로서 당과 보수 세력의 단합을 선도하기는커녕 개인영달과 계파이익을 내세워 당을 분열시켰다"고 밝혔다.

류 위원장은 "아직도 서·최 의원은 '친박좌장'이라는 환상에 사로잡혀 있다. 더는 당에 '친박'은 없다"면서 "이러한 읍참마속의 결정을 내리기 전에 스스로 당을 떠남으로써 최소한의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류 위원장은 "두 의원은 당 분열을 책동하는 행위를 즉각 중지하고, 당 윤리위원회의 결정을 받아들일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두 의원의 해당 행위에 동조해 경거망동하는 세력이 있다면 혁신위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당 혁신위 “서청원·최경환은 반혁신…징계 수용하라”
    • 입력 2017.10.22 (22:42)
    • 수정 2017.10.22 (22:47)
    인터넷 뉴스
한국당 혁신위 “서청원·최경환은 반혁신…징계 수용하라”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는 22일(오늘) "당 윤리위원회 징계 결정에 반발하는 서청원·최경환을 '반혁신' 의원으로 규정한다"며 징계안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두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시기에 친박보스를 자임하며 당과 정부에서 호가호위하며 권력을 전횡했음은 다 아는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당 윤리위원회가 지난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최 의원에 대해 출당 조치로 이어지는 '탈당 권유' 징계 결정을 내리자 두 의원이 강하게 반발한 데 대한 혁신위 차원의 경고로 보인다.

앞서 혁신위는 지난달 13일 제3차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당 지도부에 해당 조치를 권고한 바 있다.

류 위원장은 "서·최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사태가 발생한 데 대해 어떠한 역할과 책임도 다하지 못했다"며 "'친박의 좌장, 진박의 리더'로서 박 전 대통령의 비참한 운명에 최소한의 도덕적인 책임감도 느끼지 못하느냐"며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20대 총선에서는 '진박감별사'를 자처하며 공천 전횡으로 보수 정당의 참패를 가져왔다"며 "대통령과 당이 백척간두의 위기에 처했을 때 당의 원로이자 '친박'의 보스로서 당과 보수 세력의 단합을 선도하기는커녕 개인영달과 계파이익을 내세워 당을 분열시켰다"고 밝혔다.

류 위원장은 "아직도 서·최 의원은 '친박좌장'이라는 환상에 사로잡혀 있다. 더는 당에 '친박'은 없다"면서 "이러한 읍참마속의 결정을 내리기 전에 스스로 당을 떠남으로써 최소한의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류 위원장은 "두 의원은 당 분열을 책동하는 행위를 즉각 중지하고, 당 윤리위원회의 결정을 받아들일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두 의원의 해당 행위에 동조해 경거망동하는 세력이 있다면 혁신위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