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혁신위 “서청원·최경환은 반혁신…징계 수용하라”
입력 2017.10.22 (22:42) 수정 2017.10.22 (22:47) 인터넷 뉴스
한국당 혁신위 “서청원·최경환은 반혁신…징계 수용하라”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는 22일(오늘) "당 윤리위원회 징계 결정에 반발하는 서청원·최경환을 '반혁신' 의원으로 규정한다"며 징계안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두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시기에 친박보스를 자임하며 당과 정부에서 호가호위하며 권력을 전횡했음은 다 아는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당 윤리위원회가 지난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최 의원에 대해 출당 조치로 이어지는 '탈당 권유' 징계 결정을 내리자 두 의원이 강하게 반발한 데 대한 혁신위 차원의 경고로 보인다.

앞서 혁신위는 지난달 13일 제3차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당 지도부에 해당 조치를 권고한 바 있다.

류 위원장은 "서·최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사태가 발생한 데 대해 어떠한 역할과 책임도 다하지 못했다"며 "'친박의 좌장, 진박의 리더'로서 박 전 대통령의 비참한 운명에 최소한의 도덕적인 책임감도 느끼지 못하느냐"며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20대 총선에서는 '진박감별사'를 자처하며 공천 전횡으로 보수 정당의 참패를 가져왔다"며 "대통령과 당이 백척간두의 위기에 처했을 때 당의 원로이자 '친박'의 보스로서 당과 보수 세력의 단합을 선도하기는커녕 개인영달과 계파이익을 내세워 당을 분열시켰다"고 밝혔다.

류 위원장은 "아직도 서·최 의원은 '친박좌장'이라는 환상에 사로잡혀 있다. 더는 당에 '친박'은 없다"면서 "이러한 읍참마속의 결정을 내리기 전에 스스로 당을 떠남으로써 최소한의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류 위원장은 "두 의원은 당 분열을 책동하는 행위를 즉각 중지하고, 당 윤리위원회의 결정을 받아들일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두 의원의 해당 행위에 동조해 경거망동하는 세력이 있다면 혁신위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당 혁신위 “서청원·최경환은 반혁신…징계 수용하라”
    • 입력 2017.10.22 (22:42)
    • 수정 2017.10.22 (22:47)
    인터넷 뉴스
한국당 혁신위 “서청원·최경환은 반혁신…징계 수용하라”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는 22일(오늘) "당 윤리위원회 징계 결정에 반발하는 서청원·최경환을 '반혁신' 의원으로 규정한다"며 징계안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두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시기에 친박보스를 자임하며 당과 정부에서 호가호위하며 권력을 전횡했음은 다 아는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당 윤리위원회가 지난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최 의원에 대해 출당 조치로 이어지는 '탈당 권유' 징계 결정을 내리자 두 의원이 강하게 반발한 데 대한 혁신위 차원의 경고로 보인다.

앞서 혁신위는 지난달 13일 제3차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당 지도부에 해당 조치를 권고한 바 있다.

류 위원장은 "서·최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사태가 발생한 데 대해 어떠한 역할과 책임도 다하지 못했다"며 "'친박의 좌장, 진박의 리더'로서 박 전 대통령의 비참한 운명에 최소한의 도덕적인 책임감도 느끼지 못하느냐"며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20대 총선에서는 '진박감별사'를 자처하며 공천 전횡으로 보수 정당의 참패를 가져왔다"며 "대통령과 당이 백척간두의 위기에 처했을 때 당의 원로이자 '친박'의 보스로서 당과 보수 세력의 단합을 선도하기는커녕 개인영달과 계파이익을 내세워 당을 분열시켰다"고 밝혔다.

류 위원장은 "아직도 서·최 의원은 '친박좌장'이라는 환상에 사로잡혀 있다. 더는 당에 '친박'은 없다"면서 "이러한 읍참마속의 결정을 내리기 전에 스스로 당을 떠남으로써 최소한의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류 위원장은 "두 의원은 당 분열을 책동하는 행위를 즉각 중지하고, 당 윤리위원회의 결정을 받아들일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두 의원의 해당 행위에 동조해 경거망동하는 세력이 있다면 혁신위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