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선고앞둔 미군탈영병 “미군은 인민재판…탈레반이 낫다”
입력 2017.10.23 (03:47) 인터넷 뉴스
선고앞둔 미군탈영병 “미군은 인민재판…탈레반이 낫다”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 포로로 붙잡혔다 풀려난 미군 탈영병이 미 군사법원을 거세게 비난하면서 차라리 탈레반이 낫겠다고 말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탈영했다가 탈레반 무장세력에 붙잡혀 5년간 갇혀있다 풀려난 보 버그달(31) 병장은 22일(현지시간) 영국 선데이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탈레반이 미군보다는 솔직하다"고 말했다.

그는 탈레반 포로 출신인 영국 TV 저널리스트 션 랭건과의 인터뷰에서 "탈레반은 자기들이 내 목숨을 끊을 수 있는 사람이라고 최소한 말이라도 해준다"면서 "미군은 복도에서 스쳐 지나가는 사람이 내 생명을 앗아갈 서류를 들고가는지조차 모르게 한다"면서 "차라리 인민 재판이나 린치를 가하는 무리에게 가는 편이 더 나을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지난주 탈영과 적 앞에서의 전시 비위행위 등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한 버그달은 23일(현지시간) 선고를 앞두고 있다. 그에게는 최고 종신형이 가능하다.

앞서 미 언론에서는 그를 처벌하는 게 과연 온당하냐 아니냐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해 있던 버그달 병장은 2009년 6월 29일 한밤중에 탈영을 시도했다. 군 검찰이 파악한 탈영 동기는 자신의 상관들을 일부러 위험에 빠트리려 했다는 것이었다. 버그달은 몇 시간 못 가 탈레반 무장대원들에게 붙잡혀 포로가 됐다. 파키스탄의 하카니 조직으로 넘겨졌고 모진 고문을 받았고 5년간 갇혀 지냈다. 이후 아프간의 미 주둔군 요원 수천 명이 버그달의 석방을 위해 여러 작전에 투입됐다. 그러나 그를 구출하기까지는 꽤 시간이 걸렸다.

미군 특수부대가 버그달을 데려온 건 오바마 행정부 때인 2014년이었다. 탈레반 포로 5명을 카타르에서 석방해주고 미군이 버그달의 신병을 인도받았다. 그는 이후 군 검찰에서 탈영 동기와 탈레반 포로 시절의 행적에 대해 조사받았고, 군사재판에 넘겨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유세 당시 버그달을 '미군의 배신자'로 낙인찍은 뒤 탈영으로 동료들을 위기에 빠트린 그를 처형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 선고앞둔 미군탈영병 “미군은 인민재판…탈레반이 낫다”
    • 입력 2017.10.23 (03:47)
    인터넷 뉴스
선고앞둔 미군탈영병 “미군은 인민재판…탈레반이 낫다”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 포로로 붙잡혔다 풀려난 미군 탈영병이 미 군사법원을 거세게 비난하면서 차라리 탈레반이 낫겠다고 말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탈영했다가 탈레반 무장세력에 붙잡혀 5년간 갇혀있다 풀려난 보 버그달(31) 병장은 22일(현지시간) 영국 선데이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탈레반이 미군보다는 솔직하다"고 말했다.

그는 탈레반 포로 출신인 영국 TV 저널리스트 션 랭건과의 인터뷰에서 "탈레반은 자기들이 내 목숨을 끊을 수 있는 사람이라고 최소한 말이라도 해준다"면서 "미군은 복도에서 스쳐 지나가는 사람이 내 생명을 앗아갈 서류를 들고가는지조차 모르게 한다"면서 "차라리 인민 재판이나 린치를 가하는 무리에게 가는 편이 더 나을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지난주 탈영과 적 앞에서의 전시 비위행위 등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한 버그달은 23일(현지시간) 선고를 앞두고 있다. 그에게는 최고 종신형이 가능하다.

앞서 미 언론에서는 그를 처벌하는 게 과연 온당하냐 아니냐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해 있던 버그달 병장은 2009년 6월 29일 한밤중에 탈영을 시도했다. 군 검찰이 파악한 탈영 동기는 자신의 상관들을 일부러 위험에 빠트리려 했다는 것이었다. 버그달은 몇 시간 못 가 탈레반 무장대원들에게 붙잡혀 포로가 됐다. 파키스탄의 하카니 조직으로 넘겨졌고 모진 고문을 받았고 5년간 갇혀 지냈다. 이후 아프간의 미 주둔군 요원 수천 명이 버그달의 석방을 위해 여러 작전에 투입됐다. 그러나 그를 구출하기까지는 꽤 시간이 걸렸다.

미군 특수부대가 버그달을 데려온 건 오바마 행정부 때인 2014년이었다. 탈레반 포로 5명을 카타르에서 석방해주고 미군이 버그달의 신병을 인도받았다. 그는 이후 군 검찰에서 탈영 동기와 탈레반 포로 시절의 행적에 대해 조사받았고, 군사재판에 넘겨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유세 당시 버그달을 '미군의 배신자'로 낙인찍은 뒤 탈영으로 동료들을 위기에 빠트린 그를 처형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