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연명치료 중단 ‘웰다잉법’ 시범 사업 오늘부터 시작
입력 2017.10.23 (06:11) | 수정 2017.10.23 (06:1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연명치료 중단 ‘웰다잉법’ 시범 사업 오늘부터 시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년부터 회복 가능성이 없는 환자가 스스로 연명 치료를 중단할 수 있는 '웰다잉법'이 본격시행되는데요.

시행을 앞두고 오늘부터 시범사업이 시작됩니다.

자세한 내용, 박진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내년 2월부터 시행되는 연명의료결정법, 일명 '웰다잉법'은 회복 가능성이 희박한 환자가 연명의료를 시행하지 않거나 중단하는 것입니다.

환자가 담당 의사와 해당 분야 전문의로 1명으로부터 임종 과정에 있다는 의학적 판단을 받은 뒤 심폐소생술이나 혈액투석 등을 하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오늘부터 시작되는 시범사업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등록과 연명의료계획서 작성·이행 등 2개 과정으로 진행됩니다.

먼저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19살 이상 성인이면 병 유무와 상관없이 상담하고 작성할 수 있습니다.

나중에 죽음이 임박한 환자라는 의학적 판단이 내려졌을 때 무의미한 연명치료를 거부할 수 있는 자료로 쓰입니다.

연명의료계획서는 말기 임종 과정 환자가 작성합니다.

사전의향서를 쓰지 못한 상태에서 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의사에게 요구해 쓸 수 있습니다.

시범사업 기간 작성된 의향서와 계획서는 내년 2월 시작되는 연명의료계획서 등록시스템에 정식등재되고 법적으로 유효한 서류로 인정됩니다.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곳은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 충남대병원 등 13개 병원과 재단으로 자세한 내용은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 설립추진단에 문의하면 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연명치료 중단 ‘웰다잉법’ 시범 사업 오늘부터 시작
    • 입력 2017.10.23 (06:11)
    • 수정 2017.10.23 (06:17)
    뉴스광장 1부
연명치료 중단 ‘웰다잉법’ 시범 사업 오늘부터 시작
<앵커 멘트>

내년부터 회복 가능성이 없는 환자가 스스로 연명 치료를 중단할 수 있는 '웰다잉법'이 본격시행되는데요.

시행을 앞두고 오늘부터 시범사업이 시작됩니다.

자세한 내용, 박진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내년 2월부터 시행되는 연명의료결정법, 일명 '웰다잉법'은 회복 가능성이 희박한 환자가 연명의료를 시행하지 않거나 중단하는 것입니다.

환자가 담당 의사와 해당 분야 전문의로 1명으로부터 임종 과정에 있다는 의학적 판단을 받은 뒤 심폐소생술이나 혈액투석 등을 하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오늘부터 시작되는 시범사업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등록과 연명의료계획서 작성·이행 등 2개 과정으로 진행됩니다.

먼저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19살 이상 성인이면 병 유무와 상관없이 상담하고 작성할 수 있습니다.

나중에 죽음이 임박한 환자라는 의학적 판단이 내려졌을 때 무의미한 연명치료를 거부할 수 있는 자료로 쓰입니다.

연명의료계획서는 말기 임종 과정 환자가 작성합니다.

사전의향서를 쓰지 못한 상태에서 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의사에게 요구해 쓸 수 있습니다.

시범사업 기간 작성된 의향서와 계획서는 내년 2월 시작되는 연명의료계획서 등록시스템에 정식등재되고 법적으로 유효한 서류로 인정됩니다.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곳은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 충남대병원 등 13개 병원과 재단으로 자세한 내용은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 설립추진단에 문의하면 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