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명치료 중단 ‘웰다잉법’ 시범 사업 오늘부터 시작
입력 2017.10.23 (06:11) 수정 2017.10.23 (06:1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연명치료 중단 ‘웰다잉법’ 시범 사업 오늘부터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년부터 회복 가능성이 없는 환자가 스스로 연명 치료를 중단할 수 있는 '웰다잉법'이 본격시행되는데요.

시행을 앞두고 오늘부터 시범사업이 시작됩니다.

자세한 내용, 박진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내년 2월부터 시행되는 연명의료결정법, 일명 '웰다잉법'은 회복 가능성이 희박한 환자가 연명의료를 시행하지 않거나 중단하는 것입니다.

환자가 담당 의사와 해당 분야 전문의로 1명으로부터 임종 과정에 있다는 의학적 판단을 받은 뒤 심폐소생술이나 혈액투석 등을 하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오늘부터 시작되는 시범사업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등록과 연명의료계획서 작성·이행 등 2개 과정으로 진행됩니다.

먼저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19살 이상 성인이면 병 유무와 상관없이 상담하고 작성할 수 있습니다.

나중에 죽음이 임박한 환자라는 의학적 판단이 내려졌을 때 무의미한 연명치료를 거부할 수 있는 자료로 쓰입니다.

연명의료계획서는 말기 임종 과정 환자가 작성합니다.

사전의향서를 쓰지 못한 상태에서 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의사에게 요구해 쓸 수 있습니다.

시범사업 기간 작성된 의향서와 계획서는 내년 2월 시작되는 연명의료계획서 등록시스템에 정식등재되고 법적으로 유효한 서류로 인정됩니다.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곳은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 충남대병원 등 13개 병원과 재단으로 자세한 내용은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 설립추진단에 문의하면 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연명치료 중단 ‘웰다잉법’ 시범 사업 오늘부터 시작
    • 입력 2017.10.23 (06:11)
    • 수정 2017.10.23 (06:17)
    뉴스광장 1부
연명치료 중단 ‘웰다잉법’ 시범 사업 오늘부터 시작
<앵커 멘트>

내년부터 회복 가능성이 없는 환자가 스스로 연명 치료를 중단할 수 있는 '웰다잉법'이 본격시행되는데요.

시행을 앞두고 오늘부터 시범사업이 시작됩니다.

자세한 내용, 박진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내년 2월부터 시행되는 연명의료결정법, 일명 '웰다잉법'은 회복 가능성이 희박한 환자가 연명의료를 시행하지 않거나 중단하는 것입니다.

환자가 담당 의사와 해당 분야 전문의로 1명으로부터 임종 과정에 있다는 의학적 판단을 받은 뒤 심폐소생술이나 혈액투석 등을 하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오늘부터 시작되는 시범사업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등록과 연명의료계획서 작성·이행 등 2개 과정으로 진행됩니다.

먼저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19살 이상 성인이면 병 유무와 상관없이 상담하고 작성할 수 있습니다.

나중에 죽음이 임박한 환자라는 의학적 판단이 내려졌을 때 무의미한 연명치료를 거부할 수 있는 자료로 쓰입니다.

연명의료계획서는 말기 임종 과정 환자가 작성합니다.

사전의향서를 쓰지 못한 상태에서 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의사에게 요구해 쓸 수 있습니다.

시범사업 기간 작성된 의향서와 계획서는 내년 2월 시작되는 연명의료계획서 등록시스템에 정식등재되고 법적으로 유효한 서류로 인정됩니다.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곳은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 충남대병원 등 13개 병원과 재단으로 자세한 내용은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 설립추진단에 문의하면 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