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평창 올림픽 성화 내일 채화…첫 봉송 한인 ‘박지성’ ISSUE
입력 2017.10.23 (06:48) | 수정 2017.10.23 (08:0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평창 올림픽 성화 내일 채화…첫 봉송 한인 ‘박지성’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기간동안 경기장을 밝혀줄 성화가 내일(24일) 그리스에서 채화됩니다.

다음달 1일 국내로 들어오는 성화는 한반도 인구를 상징하는 7천 5백명의 주자들에 의해 전국 2,018km를 달릴 예정입니다.

김나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드디어 내일(24일), 평창 올림픽의 성화가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됩니다.

그리스 스포츠인을 통해 운반된 성화는 한국인 첫 봉송 주자인 박지성 선수에게 전달됩니다.

그리스 전역을 돈 성화는 다음달 1일 국내로 들어와 101일 동안 7천 5백명의 성화주자들에 의해 전국 17개 시·도, 2,018km 구간을 달리게 됩니다.

성화봉송 주자들은 영광의 순간을 기다리며 설렙니다.

<인터뷰> 김범영 (성화봉송 주자): "이런 큰 행사에 뽑힌만큼 제가 나중에라도 후회되지 않도록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뛰겠습니다."

소치 올림픽때 우주인 봉송 처럼 제주 해녀봉송과 횡성 소달구지 봉송 등 지역 특색을 살린 수단도 선보입니다.

<인터뷰> 이선영(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 문화부장) : "전국 방방곡곡을 다니면서 우리나라를 알리고, 그리고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참여할 수 있는 그런 올림픽의 경험을 주는(것이 목표입니다)."

내년 1월 21일 대회개최지인 강원도에는 성화가 들어오면서 올림픽 열기가 달아오르게 됩니다.

올림픽정신을 상징하는 인물들이 맡아온 성화의 마지막 주자는 베일 속에 가려진 채 평창올림픽 개막일에 공개됩니다.

KBS 뉴스 김나래입니다.
  • 평창 올림픽 성화 내일 채화…첫 봉송 한인 ‘박지성’
    • 입력 2017.10.23 (06:48)
    • 수정 2017.10.23 (08:02)
    뉴스광장 1부
평창 올림픽 성화 내일 채화…첫 봉송 한인 ‘박지성’
<앵커 멘트>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기간동안 경기장을 밝혀줄 성화가 내일(24일) 그리스에서 채화됩니다.

다음달 1일 국내로 들어오는 성화는 한반도 인구를 상징하는 7천 5백명의 주자들에 의해 전국 2,018km를 달릴 예정입니다.

김나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드디어 내일(24일), 평창 올림픽의 성화가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됩니다.

그리스 스포츠인을 통해 운반된 성화는 한국인 첫 봉송 주자인 박지성 선수에게 전달됩니다.

그리스 전역을 돈 성화는 다음달 1일 국내로 들어와 101일 동안 7천 5백명의 성화주자들에 의해 전국 17개 시·도, 2,018km 구간을 달리게 됩니다.

성화봉송 주자들은 영광의 순간을 기다리며 설렙니다.

<인터뷰> 김범영 (성화봉송 주자): "이런 큰 행사에 뽑힌만큼 제가 나중에라도 후회되지 않도록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뛰겠습니다."

소치 올림픽때 우주인 봉송 처럼 제주 해녀봉송과 횡성 소달구지 봉송 등 지역 특색을 살린 수단도 선보입니다.

<인터뷰> 이선영(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 문화부장) : "전국 방방곡곡을 다니면서 우리나라를 알리고, 그리고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참여할 수 있는 그런 올림픽의 경험을 주는(것이 목표입니다)."

내년 1월 21일 대회개최지인 강원도에는 성화가 들어오면서 올림픽 열기가 달아오르게 됩니다.

올림픽정신을 상징하는 인물들이 맡아온 성화의 마지막 주자는 베일 속에 가려진 채 평창올림픽 개막일에 공개됩니다.

KBS 뉴스 김나래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