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발리 화산 지하지진 하루 300여건으로 급감…“폭풍 전 고요일 수도”
입력 2017.10.23 (12:31) | 수정 2017.10.23 (12:35) 인터넷 뉴스
발리 화산 지하지진 하루 300여건으로 급감…“폭풍 전 고요일 수도”
대규모 분화 우려가 제기돼 온 인도네시아 발리 섬 아궁 화산에서 발생하는 지진 건수가 갑자기 급감했다.

23일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PVMBG)에 따르면 지난 21일 하루 동안 아궁 화산 분화구 주변에서 관측된 화산지진은 모두 311건으로 집계됐다. 전날인 20일 관측된 화산지진 건수도 379건에 그쳤다.

이달 19일까지만 해도 하루 평균 800건에 이르렀던 화산지진이 갑작스레 잦아들기 시작한 것이다.

이처럼 화산활동이 잦아드는 모양새를 보이자 발리 각지의 대피소에서는 귀가하는 주민이 늘고 있다.

그러나 현지 재난 당국과 화산 전문가들은 화산활동 감소가 분화 연기를 의미하지는 않는다면서 오히려 경계를 높여야 한다고 경고했다.

PVMBG의 카스바니 소장은 "화산활동이 두드러지게 감소할 때는 오히려 더욱 경계해야 한다. 마그마가 지표면으로 도달할 길을 찾았다는 의미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앞서 인도네시아 재난 당국은 지난달 22일 아궁 화산의 경보단계를 전체 4단계 중 가장 높은 단계인 '위험'으로 높이고, 분화구 반경 9.0∼12.0㎞ 구역에 사는 주민을 대피시켜왔다.

발리 주정부는 해당 구역에 5만4천788가구, 18만5천여명이 사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높이 3천142m의 대형 화산인 아궁 화산은 1963년 마지막으로 분화했으며, 당시에는 인근 주민 1천100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치는 참사가 벌어졌다.
  • 발리 화산 지하지진 하루 300여건으로 급감…“폭풍 전 고요일 수도”
    • 입력 2017.10.23 (12:31)
    • 수정 2017.10.23 (12:35)
    인터넷 뉴스
발리 화산 지하지진 하루 300여건으로 급감…“폭풍 전 고요일 수도”
대규모 분화 우려가 제기돼 온 인도네시아 발리 섬 아궁 화산에서 발생하는 지진 건수가 갑자기 급감했다.

23일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PVMBG)에 따르면 지난 21일 하루 동안 아궁 화산 분화구 주변에서 관측된 화산지진은 모두 311건으로 집계됐다. 전날인 20일 관측된 화산지진 건수도 379건에 그쳤다.

이달 19일까지만 해도 하루 평균 800건에 이르렀던 화산지진이 갑작스레 잦아들기 시작한 것이다.

이처럼 화산활동이 잦아드는 모양새를 보이자 발리 각지의 대피소에서는 귀가하는 주민이 늘고 있다.

그러나 현지 재난 당국과 화산 전문가들은 화산활동 감소가 분화 연기를 의미하지는 않는다면서 오히려 경계를 높여야 한다고 경고했다.

PVMBG의 카스바니 소장은 "화산활동이 두드러지게 감소할 때는 오히려 더욱 경계해야 한다. 마그마가 지표면으로 도달할 길을 찾았다는 의미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앞서 인도네시아 재난 당국은 지난달 22일 아궁 화산의 경보단계를 전체 4단계 중 가장 높은 단계인 '위험'으로 높이고, 분화구 반경 9.0∼12.0㎞ 구역에 사는 주민을 대피시켜왔다.

발리 주정부는 해당 구역에 5만4천788가구, 18만5천여명이 사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높이 3천142m의 대형 화산인 아궁 화산은 1963년 마지막으로 분화했으며, 당시에는 인근 주민 1천100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치는 참사가 벌어졌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