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복지위, ‘세월호참사 후 지침 변경’ 前복지부 간부 증인채택
입력 2017.10.23 (15:20) | 수정 2017.10.23 (15:21) 인터넷 뉴스
복지위, ‘세월호참사 후 지침 변경’ 前복지부 간부 증인채택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의 지시로 보건복지부 내부 국가안보관리지침이 불법적으로 개정된 의혹과 관련, 오재복 전 복지부 비상안전기획관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복지위는 23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대한적십자사 등에 대한 국감 도중 국감을 잠시 중단한 채 전체회의를 열어 오 전 비상기획관 등 5명을 오는 31일 열리는 종합감사의 증인으로 추가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앞서 지난 13일 열린 국감에서 권덕철 복지부 차관은 "2014년 8월 8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국가안보위기지침을 변경하라는 문서를 대외비로 통보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문형표 전 복지부 장관, 오 전 비상기획관, 청와대 파견 근무자 등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복지위는 이날 오 전 비상기획관 이외에 회생 절차를 거친 보바스기념병원을 호텔롯데가 편법으로 인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성민 전 늘푸른재단 이사장과 김정환 호텔롯데 대표도 증인으로 채택했다.

또 일본 방사능 안전관리와 일본산 수산물 수입규제정책과 관련해 이재기 한양대 교수, 생리대 유해성 실험결과와 관련해 이안소영 여성환경연대 사무처장을 증인으로 불러 질의하기로 했다.
  • 복지위, ‘세월호참사 후 지침 변경’ 前복지부 간부 증인채택
    • 입력 2017.10.23 (15:20)
    • 수정 2017.10.23 (15:21)
    인터넷 뉴스
복지위, ‘세월호참사 후 지침 변경’ 前복지부 간부 증인채택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의 지시로 보건복지부 내부 국가안보관리지침이 불법적으로 개정된 의혹과 관련, 오재복 전 복지부 비상안전기획관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복지위는 23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대한적십자사 등에 대한 국감 도중 국감을 잠시 중단한 채 전체회의를 열어 오 전 비상기획관 등 5명을 오는 31일 열리는 종합감사의 증인으로 추가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앞서 지난 13일 열린 국감에서 권덕철 복지부 차관은 "2014년 8월 8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국가안보위기지침을 변경하라는 문서를 대외비로 통보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문형표 전 복지부 장관, 오 전 비상기획관, 청와대 파견 근무자 등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복지위는 이날 오 전 비상기획관 이외에 회생 절차를 거친 보바스기념병원을 호텔롯데가 편법으로 인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성민 전 늘푸른재단 이사장과 김정환 호텔롯데 대표도 증인으로 채택했다.

또 일본 방사능 안전관리와 일본산 수산물 수입규제정책과 관련해 이재기 한양대 교수, 생리대 유해성 실험결과와 관련해 이안소영 여성환경연대 사무처장을 증인으로 불러 질의하기로 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