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기흥·박영선 사과 했다는데…사그러들지 않는 ‘갑질’ 비판
이기흥·박영선 사과 했다는데…사그러들지 않는 ‘갑질’ 비판
막말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를 찾아...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대한민국의 세번째 금메달은 역시 '메달밭' 쇼트트랙에서 나왔다. 현재까지 전체 금메달 3개 중...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감’ 김상곤 부총리 석사 논문 표절 여부 재쟁점
입력 2017.10.23 (15:20) | 수정 2017.10.23 (15:22) 인터넷 뉴스
‘국감’ 김상곤 부총리 석사 논문 표절 여부 재쟁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23일 서울대 국정감사에서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석사학위 논문표절 여부가 다시 쟁점으로 떠올랐다.

야당 의원들은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가 김 부총리의 석사 논문표절 여부를 조속히 밝혀달라고 주문했다.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은 연구진실성위원회가 지난 20일 김 장관의 석사학위 논문에 대한 예비조사 결과를 토대로 본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는 서면 답변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진실성위원회는 김 부총리의 논문의 다수 문장이 다른 논문과 비슷한 부분이 있고, 인용 방법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할 여지가 있다는 이유로 본조사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김 장관의 석사학위 논문에 대한 표절 여부를 확인하기까지 시간이 더 걸리게 됐지만, 의혹 제기 수준에서 한걸음 진전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고 말했다. 또 이 의원은 "서울대 진실위의 본조사 실시 결정으로 해당 논문의 표절에 무게가 실린 것"이라며 "(김 부총리는) 향후 본조사에서도 서울대의 명성에 누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명명백백히 조사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은 연구진실성위원회의 조사 절차가 지연되고 있다며 '정권 눈치 보기' 아니냐고 질책했다.

앞서 장지영 연구진실성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6월 29일 교육부 장관 인사청문회장에서 김 부총리 석사학위 논문표절 여부 조사 요구를 수용했다. 하지만 예비조사위원회는 약 석 달여만인 지난달 22일이 되어서야 구성됐다. 위원회 규정에 따르면 본조사 실시 여부는 최장 30일 이내 결정해야 한다.

나 의원은 "서울대가 고의로 해태하고 있다. 그 책임은 총장에게 있다"며 "조사 내용에 대해서는 연구진실성위원회가 독립적으로 판단해야 하지만 형식과 절차에 대해서는 총장이 책임지고 절차를 챙겨야 할 책무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성 총장은 "제게 잘못이 있으면 책임을 감수하겠다"며 "절차와 규정에 흠이 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 ‘국감’ 김상곤 부총리 석사 논문 표절 여부 재쟁점
    • 입력 2017.10.23 (15:20)
    • 수정 2017.10.23 (15:22)
    인터넷 뉴스
‘국감’ 김상곤 부총리 석사 논문 표절 여부 재쟁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23일 서울대 국정감사에서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석사학위 논문표절 여부가 다시 쟁점으로 떠올랐다.

야당 의원들은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가 김 부총리의 석사 논문표절 여부를 조속히 밝혀달라고 주문했다.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은 연구진실성위원회가 지난 20일 김 장관의 석사학위 논문에 대한 예비조사 결과를 토대로 본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는 서면 답변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진실성위원회는 김 부총리의 논문의 다수 문장이 다른 논문과 비슷한 부분이 있고, 인용 방법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할 여지가 있다는 이유로 본조사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김 장관의 석사학위 논문에 대한 표절 여부를 확인하기까지 시간이 더 걸리게 됐지만, 의혹 제기 수준에서 한걸음 진전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고 말했다. 또 이 의원은 "서울대 진실위의 본조사 실시 결정으로 해당 논문의 표절에 무게가 실린 것"이라며 "(김 부총리는) 향후 본조사에서도 서울대의 명성에 누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명명백백히 조사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은 연구진실성위원회의 조사 절차가 지연되고 있다며 '정권 눈치 보기' 아니냐고 질책했다.

앞서 장지영 연구진실성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6월 29일 교육부 장관 인사청문회장에서 김 부총리 석사학위 논문표절 여부 조사 요구를 수용했다. 하지만 예비조사위원회는 약 석 달여만인 지난달 22일이 되어서야 구성됐다. 위원회 규정에 따르면 본조사 실시 여부는 최장 30일 이내 결정해야 한다.

나 의원은 "서울대가 고의로 해태하고 있다. 그 책임은 총장에게 있다"며 "조사 내용에 대해서는 연구진실성위원회가 독립적으로 판단해야 하지만 형식과 절차에 대해서는 총장이 책임지고 절차를 챙겨야 할 책무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성 총장은 "제게 잘못이 있으면 책임을 감수하겠다"며 "절차와 규정에 흠이 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