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치킨에 라면, 족발. 새해 다이어트 결심한 분들에게 참기 힘든 유혹 중 하나, 바로 야식입니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하는 데 관여했던 국정원 직원이 법정...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文대통령 “채용비리 척결…공공기관 전수 조사”
입력 2017.10.23 (21:03) | 수정 2017.10.23 (21:5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文대통령 “채용비리 척결…공공기관 전수 조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강원랜드와 금융감독원 등 공공기관 채용 비리 문제가 잇따라 터져 나오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대책을 강하게 주문했습니다.

전체 공공기관의 전수조사와 채용 취소, 민.형사상 책임 추궁까지 거론하며 근절 대책을 당부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직 국회의원 등 사회 유력 인사들의 인사 청탁 의혹이 제기된 강원랜드에 이어 금융감독원 대규모 채용 비리, 우리은행 임직원 채용 청탁 정황까지, 최근 공공기관의 채용 비리가 잇따라 적발되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반칙과 특권의 고리를 끊어내겠다며 채용 비리 척결을 주문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공공기관들이 오히려 우리 사회의 공정성을 무너뜨려온셈으로서, 청년들에게 깊은 좌절과 배신감을 안겨주기에 충분합니다."

공공기관 전수조사와 채용 취소 방안과 채용 비리 연루 당사자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공공기관과 정부 부처에 대해 채용 관련 법과 제도를 개선하라고 주문하고 비리 재발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채용절차의 투명성을 확보할수 있도록 법제도를 개선하고 감독체계도 강화하기 바랍니다."

청와대는 공공기관 채용 비리 부정취업자 합격 취소 규정과 채용 비리 연루 임직원 성과급 환수 방안 등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공식 업무와 관련된 모든 일정을 홈페이지에 일주일 단위로 사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文대통령 “채용비리 척결…공공기관 전수 조사”
    • 입력 2017.10.23 (21:03)
    • 수정 2017.10.23 (21:53)
    뉴스 9
文대통령 “채용비리 척결…공공기관 전수 조사”
<앵커 멘트>

최근 강원랜드와 금융감독원 등 공공기관 채용 비리 문제가 잇따라 터져 나오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대책을 강하게 주문했습니다.

전체 공공기관의 전수조사와 채용 취소, 민.형사상 책임 추궁까지 거론하며 근절 대책을 당부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직 국회의원 등 사회 유력 인사들의 인사 청탁 의혹이 제기된 강원랜드에 이어 금융감독원 대규모 채용 비리, 우리은행 임직원 채용 청탁 정황까지, 최근 공공기관의 채용 비리가 잇따라 적발되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반칙과 특권의 고리를 끊어내겠다며 채용 비리 척결을 주문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공공기관들이 오히려 우리 사회의 공정성을 무너뜨려온셈으로서, 청년들에게 깊은 좌절과 배신감을 안겨주기에 충분합니다."

공공기관 전수조사와 채용 취소 방안과 채용 비리 연루 당사자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공공기관과 정부 부처에 대해 채용 관련 법과 제도를 개선하라고 주문하고 비리 재발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채용절차의 투명성을 확보할수 있도록 법제도를 개선하고 감독체계도 강화하기 바랍니다."

청와대는 공공기관 채용 비리 부정취업자 합격 취소 규정과 채용 비리 연루 임직원 성과급 환수 방안 등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공식 업무와 관련된 모든 일정을 홈페이지에 일주일 단위로 사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