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조명균 통일 “한반도 문제의 근원적 해결 방안 강구할 것”
입력 2017.10.23 (21:41) | 수정 2017.10.23 (21:43) 인터넷 뉴스
조명균 통일 “한반도 문제의 근원적 해결 방안 강구할 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오늘(23일) "정부는 한반도의 긴장 상황을 평화적으로 관리하면서 동시에 한반도 문제의 포괄적이고 근원적인 해결을 위해 창의적인 방안을 강구하고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서울 숭실대에서 열린 '숭실대 120주년 기념 학술대회' 축사를 통해 "우리는 지금의 어려움을 해결하려는 확고한 의지와 그럴 수 있는 역량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북한은 핵·미사일 능력을 빠르게 고도화해 나가면서 핵 무력을 완성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면서 "우리와 국제사회는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단합된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북핵 문제는 아직 실마리가 풀리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과정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갈등은 치유되지 않고 화해는 먼일처럼 보이기도 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북한 핵 문제는 강한 안보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평화적으로 풀어나가야 한다"면서 "모든 수단을 다해 북한을 비핵화 대화로 이끌고 인내심을 갖고 차근차근 북핵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 문제가 오래되고 복잡한 만큼 해결의 길도 멀고 험난할 것"이라며 "정부는 장기적인 안목과 굳건한 의지로 오늘의 난관을 헤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상호 존중의 정신에 입각해 단절된 남북관계를 복원하고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북한 핵 문제가 너무나 엄중하지만 남과 북은 화해와 협력을 통해 평화적으로 통일을 이루어 나가야 하는 관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연락채널 복원, 이산가족 상봉 등 남북 간 시급한 현안을 해결하고 분단의 고통을 치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통해 평화의 계기를 만들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향후 남북관계 개선에 대비해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구체화해 나가고 있다"면서 "한반도와 이웃 나라들을 경제 관계로 연결해 '협력을 통한 변화'와 '변화를 통한 평화'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조명균 통일 “한반도 문제의 근원적 해결 방안 강구할 것”
    • 입력 2017.10.23 (21:41)
    • 수정 2017.10.23 (21:43)
    인터넷 뉴스
조명균 통일 “한반도 문제의 근원적 해결 방안 강구할 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오늘(23일) "정부는 한반도의 긴장 상황을 평화적으로 관리하면서 동시에 한반도 문제의 포괄적이고 근원적인 해결을 위해 창의적인 방안을 강구하고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서울 숭실대에서 열린 '숭실대 120주년 기념 학술대회' 축사를 통해 "우리는 지금의 어려움을 해결하려는 확고한 의지와 그럴 수 있는 역량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북한은 핵·미사일 능력을 빠르게 고도화해 나가면서 핵 무력을 완성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면서 "우리와 국제사회는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단합된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북핵 문제는 아직 실마리가 풀리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과정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갈등은 치유되지 않고 화해는 먼일처럼 보이기도 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북한 핵 문제는 강한 안보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평화적으로 풀어나가야 한다"면서 "모든 수단을 다해 북한을 비핵화 대화로 이끌고 인내심을 갖고 차근차근 북핵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 문제가 오래되고 복잡한 만큼 해결의 길도 멀고 험난할 것"이라며 "정부는 장기적인 안목과 굳건한 의지로 오늘의 난관을 헤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상호 존중의 정신에 입각해 단절된 남북관계를 복원하고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북한 핵 문제가 너무나 엄중하지만 남과 북은 화해와 협력을 통해 평화적으로 통일을 이루어 나가야 하는 관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연락채널 복원, 이산가족 상봉 등 남북 간 시급한 현안을 해결하고 분단의 고통을 치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통해 평화의 계기를 만들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향후 남북관계 개선에 대비해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구체화해 나가고 있다"면서 "한반도와 이웃 나라들을 경제 관계로 연결해 '협력을 통한 변화'와 '변화를 통한 평화'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