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기흥·박영선 사과 했다는데…사그러들지 않는 ‘갑질’ 비판
이기흥·박영선 사과 했다는데…사그러들지 않는 ‘갑질’ 비판
막말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를 찾아...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대한민국의 세번째 금메달은 역시 '메달밭' 쇼트트랙에서 나왔다. 현재까지 전체 금메달 3개 중...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주차장 옆차 긁고 그냥 가면 범칙금 부과…‘문콕’은 제외
입력 2017.10.24 (10:42) | 수정 2017.10.24 (10:44) 인터넷 뉴스
주차장 옆차 긁고 그냥 가면 범칙금 부과…‘문콕’은 제외
오늘부터 남의 차를 긁거나 흠집을 내고서 연락처를 남기지 않고 떠나면 범칙금이 부과된다.

개정된 도로교통법은 아파트 지하주차장 등 '도로 외' 장소에서 주·정차된 차량을 파손하고 연락처를 남기지 않은 채 자리를 뜨는 운전자에게 20만 원 이하의 범칙금을 물리도록 했다.

그간 주차장 등에서 차량을 긁고 가버리는 사고는 자주 발생했지만, 도로에서 발생한 사고에만 처벌 규정이 적용됐던 입법 공백을 보완한다는 취지다.

도로 외 공간의 대표적 예는 학교, 공공기관, 병원, 아파트 단지, 대형 마트, 백화점 등의 옥외·옥내주차장과 차량 이동로다.

다만 해당 조항은 차량을 운전하는 상황에만 적용돼, 차 문을 열다 다른 차량을 흠집 내는 이른바 '문콕'은 처벌 대상에서 제외된다.

개정법은 경찰관이 음주운전자를 적발한 경우 해당 차량을 견인하고, 견인 비용을 음주운전자에게 부담시킬 수 있는 근거도 마련했다.

아울러 특별교통안전교육 중 의무교육 대상에 면허 취소·정지처분이 특별사면 등으로 면제된 사람과 보복운전자를 추가했다. 고령 운전자 사고 증가 추세를 고려해 권장교육 대상에 65세 이상 운전자도 포함하도록 했다.
  • 주차장 옆차 긁고 그냥 가면 범칙금 부과…‘문콕’은 제외
    • 입력 2017.10.24 (10:42)
    • 수정 2017.10.24 (10:44)
    인터넷 뉴스
주차장 옆차 긁고 그냥 가면 범칙금 부과…‘문콕’은 제외
오늘부터 남의 차를 긁거나 흠집을 내고서 연락처를 남기지 않고 떠나면 범칙금이 부과된다.

개정된 도로교통법은 아파트 지하주차장 등 '도로 외' 장소에서 주·정차된 차량을 파손하고 연락처를 남기지 않은 채 자리를 뜨는 운전자에게 20만 원 이하의 범칙금을 물리도록 했다.

그간 주차장 등에서 차량을 긁고 가버리는 사고는 자주 발생했지만, 도로에서 발생한 사고에만 처벌 규정이 적용됐던 입법 공백을 보완한다는 취지다.

도로 외 공간의 대표적 예는 학교, 공공기관, 병원, 아파트 단지, 대형 마트, 백화점 등의 옥외·옥내주차장과 차량 이동로다.

다만 해당 조항은 차량을 운전하는 상황에만 적용돼, 차 문을 열다 다른 차량을 흠집 내는 이른바 '문콕'은 처벌 대상에서 제외된다.

개정법은 경찰관이 음주운전자를 적발한 경우 해당 차량을 견인하고, 견인 비용을 음주운전자에게 부담시킬 수 있는 근거도 마련했다.

아울러 특별교통안전교육 중 의무교육 대상에 면허 취소·정지처분이 특별사면 등으로 면제된 사람과 보복운전자를 추가했다. 고령 운전자 사고 증가 추세를 고려해 권장교육 대상에 65세 이상 운전자도 포함하도록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