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당대회 폐막…‘시진핑 사상’ 당헌 삽입
입력 2017.10.24 (10:46) 수정 2017.10.24 (14:36) 인터넷 뉴스
中 당대회 폐막…‘시진핑 사상’ 당헌 삽입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가 일주일 간의 일정을 마치고 오늘(24일) 폐막한 가운데 시 주석의 통치이념이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사상'이라는 이름으로 당헌격인 당장에 삽입돼 채택된 것으로 확인됐다.

19차 당 대회 대표 2천 2백여명은 오늘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명칭이 들어간 당장 개정안을 이의 제기 없이 통과시켰다.

당 대표들은 시진핑 집권 2기의 권력 진용인 제19기 중앙위원회 중앙위원과 후보위원 3백여 명과 중앙기율검사위 위원들을 선임하고, 당장의 개정안을 표결 처리한 뒤 폐막했다.

내일(25일) 오전엔 공산당 중앙위원회 1차 전체회의, 즉 19기 1중전회를 열고 정치국 상무위원 7명을 포함한 당 지도부를 선임하고 대외에 공개한다.

공산당의 당헌격인 당장에는 마르크스레닌주의와 마오쩌둥 사상, 덩샤오핑 이론, 3개 대표론, 과학발전관에 이어 '시진핑 사상'이 당의 지도 사상으로 들어가게 됐다. 특히, 장쩌민, 후진타오 전 국가 주석들도 본인 이름이 당장에 들어가지 못했는데, '시진핑'이란 이름이 당장에 들어가, 시 주석이 당내 절대 권력을 공고화했음을 드러냈다. 아울러 '사상'이란 표현이 들어가면서 덩샤오핑 이론을 넘어 마오쩌둥과 같은 급의 위상을 갖췄음을 드러냈다.

개정된 당장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업의 전체 구도는 5위 1체, 전략은 4개 전면이라고 언급해 시 주석의 통치 방침이 모두 반영됐음을 보여줬다. 이는 시진핑의 정치 철학인 샤오캉 사회 확립, 심화 개혁, 의법치국, 종엄치당 등 '4가지 전면' 전략과 경제,정치,문화,사회,생태 문명 건설 등 '5위 1체' 국정운영 전략이 모두 당헌에 들어갔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당 대회 이후, 시 주석과 리커창 총리를 제외한 나머지 5명의 상무위원은 이른바 '7상8하' 즉, 67세는 유임하고 68세는 은퇴한다는 관례에 따라 물러나고 새 인물들로 채워질 것으로 보인다.

상무위원이 유력한 인사로는 한정 상하이시 서기와, 리잔수 중앙판공청 주임, 왕양 부총리, 자오러지 당 중앙조직부장, 왕후닝 중앙정책연구실 주임 등이 있다.
  • 中 당대회 폐막…‘시진핑 사상’ 당헌 삽입
    • 입력 2017.10.24 (10:46)
    • 수정 2017.10.24 (14:36)
    인터넷 뉴스
中 당대회 폐막…‘시진핑 사상’ 당헌 삽입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가 일주일 간의 일정을 마치고 오늘(24일) 폐막한 가운데 시 주석의 통치이념이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사상'이라는 이름으로 당헌격인 당장에 삽입돼 채택된 것으로 확인됐다.

19차 당 대회 대표 2천 2백여명은 오늘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명칭이 들어간 당장 개정안을 이의 제기 없이 통과시켰다.

당 대표들은 시진핑 집권 2기의 권력 진용인 제19기 중앙위원회 중앙위원과 후보위원 3백여 명과 중앙기율검사위 위원들을 선임하고, 당장의 개정안을 표결 처리한 뒤 폐막했다.

내일(25일) 오전엔 공산당 중앙위원회 1차 전체회의, 즉 19기 1중전회를 열고 정치국 상무위원 7명을 포함한 당 지도부를 선임하고 대외에 공개한다.

공산당의 당헌격인 당장에는 마르크스레닌주의와 마오쩌둥 사상, 덩샤오핑 이론, 3개 대표론, 과학발전관에 이어 '시진핑 사상'이 당의 지도 사상으로 들어가게 됐다. 특히, 장쩌민, 후진타오 전 국가 주석들도 본인 이름이 당장에 들어가지 못했는데, '시진핑'이란 이름이 당장에 들어가, 시 주석이 당내 절대 권력을 공고화했음을 드러냈다. 아울러 '사상'이란 표현이 들어가면서 덩샤오핑 이론을 넘어 마오쩌둥과 같은 급의 위상을 갖췄음을 드러냈다.

개정된 당장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업의 전체 구도는 5위 1체, 전략은 4개 전면이라고 언급해 시 주석의 통치 방침이 모두 반영됐음을 보여줬다. 이는 시진핑의 정치 철학인 샤오캉 사회 확립, 심화 개혁, 의법치국, 종엄치당 등 '4가지 전면' 전략과 경제,정치,문화,사회,생태 문명 건설 등 '5위 1체' 국정운영 전략이 모두 당헌에 들어갔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당 대회 이후, 시 주석과 리커창 총리를 제외한 나머지 5명의 상무위원은 이른바 '7상8하' 즉, 67세는 유임하고 68세는 은퇴한다는 관례에 따라 물러나고 새 인물들로 채워질 것으로 보인다.

상무위원이 유력한 인사로는 한정 상하이시 서기와, 리잔수 중앙판공청 주임, 왕양 부총리, 자오러지 당 중앙조직부장, 왕후닝 중앙정책연구실 주임 등이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