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기흥·박영선 사과 했다는데…사그러들지 않는 ‘갑질’ 비판
이기흥·박영선 사과 했다는데…사그러들지 않는 ‘갑질’ 비판
막말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를 찾아...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갓민정’, 한국 쇼트트랙 다관왕 계보 이을까?
대한민국의 세번째 금메달은 역시 '메달밭' 쇼트트랙에서 나왔다. 현재까지 전체 금메달 3개 중...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노영민 대사 “올해 안에 한중 정상회담 성사 최선의 노력중”
입력 2017.10.24 (13:15) 인터넷 뉴스
노영민 대사 “올해 안에 한중 정상회담 성사 최선의 노력중”
노영민 주중대사가 "올해 안에 한국과 중국 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노영민 대사는 오늘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중 한국대사관 국정감사에서 "지난 7월 독일에서 열린 한중정상회담의 기조에 따라 현재 주중대사관 차원에서도 접촉 중이다"라고 밝혔다.

노 대사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과 그것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국인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우리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석한다면 동북아 평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대사는 한중 자유무역협정 서비스 분야 추가 협상의 필요성을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대해 "올해 12월까지 협상 재개를 선언해야 한다"며 "현재 양국간에 접촉이 있다"고 설명했다.
  • 노영민 대사 “올해 안에 한중 정상회담 성사 최선의 노력중”
    • 입력 2017.10.24 (13:15)
    인터넷 뉴스
노영민 대사 “올해 안에 한중 정상회담 성사 최선의 노력중”
노영민 주중대사가 "올해 안에 한국과 중국 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노영민 대사는 오늘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중 한국대사관 국정감사에서 "지난 7월 독일에서 열린 한중정상회담의 기조에 따라 현재 주중대사관 차원에서도 접촉 중이다"라고 밝혔다.

노 대사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과 그것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국인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우리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석한다면 동북아 평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대사는 한중 자유무역협정 서비스 분야 추가 협상의 필요성을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대해 "올해 12월까지 협상 재개를 선언해야 한다"며 "현재 양국간에 접촉이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