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관방, 韓공식만찬 ‘위안부피해자’ 초대에 “日 입장 제기”
입력 2017.11.07 (18:04) 수정 2017.11.07 (22:21) 국제
日관방, 韓공식만찬 ‘위안부피해자’ 초대에 “日 입장 제기”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한 가운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공식 만찬에 초대된 것과 관련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한국 측에 외교 루트를 통해 우리나라(일본) 입장을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청와대 만찬에 위안부 피해자가 초대받은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2015년 한일 합의를 거론한 뒤, 한국 정부에 항의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스가 장관은 "합의는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을 한일 양국이 확인했던 것으로, 국제사회가 높이 평가했다"고 주장하며, "한국 측에 끈질기게 모든 기회를 통해 합의의 착실한 실시를 요구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만찬에 '독도 새우'가 제공되는 것과 관련해서도 "북한 문제에 관해 한미일의 연대 강화가 요구되고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과 한국을 첫 방문지로 선택한 가운데 한미일의 밀접한 연대에 악영향을 끼치는 듯한 움직임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스가 장관은 위안부 문제와 독도 관련 문제에 대한 일본의 입장이 미국에 잘 전달됐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미국으로부터 완전히 이해를 얻고 있다"고 주장하며, "한국에 외교 루트를 통해 우리나라 입장을 확실히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

[사진출처 : 교도=연합뉴스]
  • 日관방, 韓공식만찬 ‘위안부피해자’ 초대에 “日 입장 제기”
    • 입력 2017.11.07 (18:04)
    • 수정 2017.11.07 (22:21)
    국제
日관방, 韓공식만찬 ‘위안부피해자’ 초대에 “日 입장 제기”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한 가운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공식 만찬에 초대된 것과 관련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한국 측에 외교 루트를 통해 우리나라(일본) 입장을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청와대 만찬에 위안부 피해자가 초대받은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2015년 한일 합의를 거론한 뒤, 한국 정부에 항의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스가 장관은 "합의는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을 한일 양국이 확인했던 것으로, 국제사회가 높이 평가했다"고 주장하며, "한국 측에 끈질기게 모든 기회를 통해 합의의 착실한 실시를 요구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만찬에 '독도 새우'가 제공되는 것과 관련해서도 "북한 문제에 관해 한미일의 연대 강화가 요구되고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과 한국을 첫 방문지로 선택한 가운데 한미일의 밀접한 연대에 악영향을 끼치는 듯한 움직임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스가 장관은 위안부 문제와 독도 관련 문제에 대한 일본의 입장이 미국에 잘 전달됐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미국으로부터 완전히 이해를 얻고 있다"고 주장하며, "한국에 외교 루트를 통해 우리나라 입장을 확실히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

[사진출처 : 교도=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