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 민간 헬기 추락…탑승자 4명 전원 사망
입력 2017.11.08 (17:10) | 수정 2017.11.08 (17:21) 인터넷 뉴스
日 민간 헬기 추락…탑승자 4명 전원 사망
일본에서 민간 물자수송 헬기가 추락해 탑승자 4명이 모두 숨졌다고 NHK가 보도했다.

오늘 오후 일본 군마 현 우에노 마을에 대형 헬기가 추락해 탑승자 4명이 모두 숨졌다고 소방당국이 밝혔다. 경찰은 사망자 4명의 신원 확인 작업을 벌이는 동시에 추락 당시 상황과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8일 오후 2시 반쯤 군마현 우에노 마을에서 헬기가 추락했다는 통보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경찰과 소방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다리 위에 추락한 헬기가 화염에 휩싸여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추락한 헬기는 도호항공의 이른바 '슈퍼 퓨마' 기종으로 물자를 수송 중이었던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사고 헬기는 8일 오후 2시 3분 야마나시 현 하야카와의 헬기장을 이륙한 뒤 약 1시간 30분 간 비행해 도치기 현 하가마치의 헬기장으로 향할 예정이었다. 비행 계획에 따르면, 조종사 등 4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에노 마을 사무소에 따르면, 추락장소는 사무소에서 약 500 미터 떨어진 다리 위였다. 목격자는 "너무 낮게 날고 있다고 생각하며 보고 있는데, 헬기가 추락했다"고 말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도호항공에 따르면, 헬기에는 60대 기장 등 모두 4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야마나시 현에서 도치기 현으로 물자를 수송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현장 인근에 있었던 주민은 "(헬기가) 상공을 선회하고 있는데 이상하다고 생각했다. '부들부들' 소음이 나면서 곧바로 추락했다"고 전했다. 또 "추락순간은 보이지 않았지만 '쿵'하는 났다. 현장에 가보니 다리 난간이 불타고 있었고, 주위에는 헬리콥터가 산산이 무숴져 떨어져 있었다"고 말했다.

사고 헬기는 프랑스의 항공기 제조업체 아에로스파시알 사가 제조한 'AS332형'기종으로, 길이 약19미터의 대형 헬기이다. 승무원 2명 외에 20여 명을 태울 수 있고, 물자 수송 등에도 사용되고 있다.

한편, 도쿄전력에 따르면, 헬기가 추락한 군마현 우에노 마을에서는 사고 직후인 오후 2시 반쯤부터 정전이 발생해, 한때 약 600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기기도 했다. 도쿄전력은 헬기 사고와의 관계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日 민간 헬기 추락…탑승자 4명 전원 사망
    • 입력 2017.11.08 (17:10)
    • 수정 2017.11.08 (17:21)
    인터넷 뉴스
日 민간 헬기 추락…탑승자 4명 전원 사망
일본에서 민간 물자수송 헬기가 추락해 탑승자 4명이 모두 숨졌다고 NHK가 보도했다.

오늘 오후 일본 군마 현 우에노 마을에 대형 헬기가 추락해 탑승자 4명이 모두 숨졌다고 소방당국이 밝혔다. 경찰은 사망자 4명의 신원 확인 작업을 벌이는 동시에 추락 당시 상황과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8일 오후 2시 반쯤 군마현 우에노 마을에서 헬기가 추락했다는 통보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경찰과 소방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다리 위에 추락한 헬기가 화염에 휩싸여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추락한 헬기는 도호항공의 이른바 '슈퍼 퓨마' 기종으로 물자를 수송 중이었던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사고 헬기는 8일 오후 2시 3분 야마나시 현 하야카와의 헬기장을 이륙한 뒤 약 1시간 30분 간 비행해 도치기 현 하가마치의 헬기장으로 향할 예정이었다. 비행 계획에 따르면, 조종사 등 4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에노 마을 사무소에 따르면, 추락장소는 사무소에서 약 500 미터 떨어진 다리 위였다. 목격자는 "너무 낮게 날고 있다고 생각하며 보고 있는데, 헬기가 추락했다"고 말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도호항공에 따르면, 헬기에는 60대 기장 등 모두 4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야마나시 현에서 도치기 현으로 물자를 수송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현장 인근에 있었던 주민은 "(헬기가) 상공을 선회하고 있는데 이상하다고 생각했다. '부들부들' 소음이 나면서 곧바로 추락했다"고 전했다. 또 "추락순간은 보이지 않았지만 '쿵'하는 났다. 현장에 가보니 다리 난간이 불타고 있었고, 주위에는 헬리콥터가 산산이 무숴져 떨어져 있었다"고 말했다.

사고 헬기는 프랑스의 항공기 제조업체 아에로스파시알 사가 제조한 'AS332형'기종으로, 길이 약19미터의 대형 헬기이다. 승무원 2명 외에 20여 명을 태울 수 있고, 물자 수송 등에도 사용되고 있다.

한편, 도쿄전력에 따르면, 헬기가 추락한 군마현 우에노 마을에서는 사고 직후인 오후 2시 반쯤부터 정전이 발생해, 한때 약 600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기기도 했다. 도쿄전력은 헬기 사고와의 관계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