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상] 故 김주혁 SUV차량 블랙박스…“음주·약물 없었다”
입력 2017.11.14 (17:44) | 수정 2017.11.14 (21:59)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故 김주혁 SUV차량 블랙박스…“음주·약물 없었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지난달 불의의 사고로 숨진 배우 고(故) 김주혁 씨가 사고 당시 탑승했던 SUV 차량의 블랙박스가 공개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일 김씨의 '지바겐' 차량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조수석 의자 밑에서 블랙박스를 발견했다며, 오늘(14일) 뒤늦게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하지만 해당 블랙박스에는 사고 당시 전방 영상은 기록돼 있지만 음성이 나오지 않아 현재 국과수가 음성 녹음 여부를 정밀 감정하고 있다.

경찰은 이와함께 고 김주혁 씨의 최종 사인이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뼈 골절 등 머리 손상으로 판단된다'는 국과수의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국과수 측은 특히, 고 김주혁씨가 사고 당시 술을 마시거나 약물을 먹은 상태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으며, 약물 검사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 등 특기할 만한 약물·독물이 검출되지 않았다고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된 심근경색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국과수는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씨의 부검에서 사고 원인을 특정할 만한 유의미한 결과가 나오지 않음에 따라 김씨 사고의 경위는 여전히 오리무중인 상황이다.

김씨의 자세한 사고 원인은 국과수가 현재 진행 중인 김씨의 벤츠 SUV '지바겐' 차량에 대한 감정 결과가 나와야 좀 더 구체적으로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 감정은 한 달가량 더 걸릴 전망이다.
  • [영상] 故 김주혁 SUV차량 블랙박스…“음주·약물 없었다”
    • 입력 2017.11.14 (17:44)
    • 수정 2017.11.14 (21:59)
    인터넷 뉴스
[영상] 故 김주혁 SUV차량 블랙박스…“음주·약물 없었다”
지난달 불의의 사고로 숨진 배우 고(故) 김주혁 씨가 사고 당시 탑승했던 SUV 차량의 블랙박스가 공개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일 김씨의 '지바겐' 차량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조수석 의자 밑에서 블랙박스를 발견했다며, 오늘(14일) 뒤늦게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하지만 해당 블랙박스에는 사고 당시 전방 영상은 기록돼 있지만 음성이 나오지 않아 현재 국과수가 음성 녹음 여부를 정밀 감정하고 있다.

경찰은 이와함께 고 김주혁 씨의 최종 사인이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뼈 골절 등 머리 손상으로 판단된다'는 국과수의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국과수 측은 특히, 고 김주혁씨가 사고 당시 술을 마시거나 약물을 먹은 상태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으며, 약물 검사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 등 특기할 만한 약물·독물이 검출되지 않았다고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된 심근경색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국과수는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씨의 부검에서 사고 원인을 특정할 만한 유의미한 결과가 나오지 않음에 따라 김씨 사고의 경위는 여전히 오리무중인 상황이다.

김씨의 자세한 사고 원인은 국과수가 현재 진행 중인 김씨의 벤츠 SUV '지바겐' 차량에 대한 감정 결과가 나와야 좀 더 구체적으로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 감정은 한 달가량 더 걸릴 전망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