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유엔군 사령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최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법사위, 법무부 예산 312억 증액…특수활동비 19억 비목변경
입력 2017.11.14 (22:34) | 수정 2017.11.14 (23:14) 인터넷 뉴스
법사위, 법무부 예산 312억 증액…특수활동비 19억 비목변경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14일(오늘) 전체회의를 열고 법무부 등 소관기관의 내년도 예산을 의결했다.

먼저 법무부 예산안은 일반회계 세출예산에서 23억8천300만 원을 감액하고, 336억8천200만 원을 증액해 총 312억9천900만 원을 증액했다.

법무부의 일반회계 총 세출예산 규모는 3조4천360억 원이다.

구체적인 감액 내용을 보면 과학수사 인프라 구축 등 연례적 집행 부진 사업경비 1억1천100만 원, 진술 조력인 사업경비 6천만 원,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수당 2천만 원, 정부법무공단 보조금 2천300만 원 등을 감액했다.

반면 무선도청탐지장치 구입비 10억 원, 공항 출입국심사장 보안관리요원 확충비 20억 원, 형사보상금 100억 원, 수용자 건강보험 부담금 42억 원, 피해자 국선변호사 수당 및 인건비 18억5천900만 원 등을 증액했다.

특히 지난 6월 '돈 봉투 만찬 사건'에서 논란이 된 검찰 특수활동비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특수활동비 19억2천700만 원을 특정업무경비 등으로 비목을 변경했다. 당초 정부가 제출한 특수활동비는 154억1천300만 원이다.

또 대법원의 경우 세목별로 3억900만 원이 줄고, 115억7천700만 원이 늘어나 총세출 예산 규모가 1조5천520억9천만 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감사원의 일반회계 세출예산은 1천301억3천만 원, 헌법재판소는 454억9천만 원 규모다.

[사진 출처 : 서울=연합뉴스]
  • 법사위, 법무부 예산 312억 증액…특수활동비 19억 비목변경
    • 입력 2017.11.14 (22:34)
    • 수정 2017.11.14 (23:14)
    인터넷 뉴스
법사위, 법무부 예산 312억 증액…특수활동비 19억 비목변경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14일(오늘) 전체회의를 열고 법무부 등 소관기관의 내년도 예산을 의결했다.

먼저 법무부 예산안은 일반회계 세출예산에서 23억8천300만 원을 감액하고, 336억8천200만 원을 증액해 총 312억9천900만 원을 증액했다.

법무부의 일반회계 총 세출예산 규모는 3조4천360억 원이다.

구체적인 감액 내용을 보면 과학수사 인프라 구축 등 연례적 집행 부진 사업경비 1억1천100만 원, 진술 조력인 사업경비 6천만 원,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수당 2천만 원, 정부법무공단 보조금 2천300만 원 등을 감액했다.

반면 무선도청탐지장치 구입비 10억 원, 공항 출입국심사장 보안관리요원 확충비 20억 원, 형사보상금 100억 원, 수용자 건강보험 부담금 42억 원, 피해자 국선변호사 수당 및 인건비 18억5천900만 원 등을 증액했다.

특히 지난 6월 '돈 봉투 만찬 사건'에서 논란이 된 검찰 특수활동비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특수활동비 19억2천700만 원을 특정업무경비 등으로 비목을 변경했다. 당초 정부가 제출한 특수활동비는 154억1천300만 원이다.

또 대법원의 경우 세목별로 3억900만 원이 줄고, 115억7천700만 원이 늘어나 총세출 예산 규모가 1조5천520억9천만 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감사원의 일반회계 세출예산은 1천301억3천만 원, 헌법재판소는 454억9천만 원 규모다.

[사진 출처 : 서울=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