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洪 “원수라도 이길 사람으로…지방선거 대폭 물갈이 공천”
입력 2017.11.14 (22:43) | 수정 2017.11.14 (23:15) 인터넷 뉴스
洪 “원수라도 이길 사람으로…지방선거 대폭 물갈이 공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4일(오늘) 내년 6월 지방선거 공천 문제와 관련, "나와 원수지간이라 해도 (선거에) 이길 사람으로 공천하겠다"며 대대적인 물갈이 공천을 예고했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한국당 정치대학원 19기 수료식 인사말을 통해 "이번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공천 매뉴얼을 만들고, 대폭적인 물갈이 공천을 하게 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생존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특히 개인적인 인연이나 친분에 따라 공천권을 휘두르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공천권자와의 개인적인 인연을 가지고 공천하면 당이 망한다"며 "지난 총선 때 '진박'(진짜 친박) 공천을 했으니 국민들이 얼마나 역겨움을 느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나와 원수지간이라도 당선될 후보라는 판단이 되면 당을 위해서 반드시 공천하겠다. 아무리 개인적인 인연이 있고 나를 극렬히 지지해도 당선 안 될 것 같으면 절대 공천하지 않는다"며 '사천'(私薦) 가능성을 일축했다.

홍 대표는 바른정당 잔류파에 대해서는 "이제 나머지는 '잔류 배신자들'이니까 더이상 안 받는다"며 "국회의원 몇 사람 더 있어 본들 선거나 정권획득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의원을 '아르바이트'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 노후보장용으로 생각하는 사람 100명이 있다고 해도 정당이 되지 않는다"며 "(당을 위해 싸우는) '전사'만 있으면 그 당은 이긴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또 당 지지율이 회복세로 들어섰다며 내년 지방선거에서의 선전을 자신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7·3 전당대회 때 7%대이던 당 지지율이 20%대 중반까지 갔다. 당이 되살아나기 시작했다. 야당 지지율은 안정적인 25%만 되면 된다"며 "그러면 우리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선거에 동원만 제대로 한다면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서울=연합뉴스]
  • 洪 “원수라도 이길 사람으로…지방선거 대폭 물갈이 공천”
    • 입력 2017.11.14 (22:43)
    • 수정 2017.11.14 (23:15)
    인터넷 뉴스
洪 “원수라도 이길 사람으로…지방선거 대폭 물갈이 공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4일(오늘) 내년 6월 지방선거 공천 문제와 관련, "나와 원수지간이라 해도 (선거에) 이길 사람으로 공천하겠다"며 대대적인 물갈이 공천을 예고했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한국당 정치대학원 19기 수료식 인사말을 통해 "이번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공천 매뉴얼을 만들고, 대폭적인 물갈이 공천을 하게 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생존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특히 개인적인 인연이나 친분에 따라 공천권을 휘두르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공천권자와의 개인적인 인연을 가지고 공천하면 당이 망한다"며 "지난 총선 때 '진박'(진짜 친박) 공천을 했으니 국민들이 얼마나 역겨움을 느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나와 원수지간이라도 당선될 후보라는 판단이 되면 당을 위해서 반드시 공천하겠다. 아무리 개인적인 인연이 있고 나를 극렬히 지지해도 당선 안 될 것 같으면 절대 공천하지 않는다"며 '사천'(私薦) 가능성을 일축했다.

홍 대표는 바른정당 잔류파에 대해서는 "이제 나머지는 '잔류 배신자들'이니까 더이상 안 받는다"며 "국회의원 몇 사람 더 있어 본들 선거나 정권획득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의원을 '아르바이트'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 노후보장용으로 생각하는 사람 100명이 있다고 해도 정당이 되지 않는다"며 "(당을 위해 싸우는) '전사'만 있으면 그 당은 이긴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또 당 지지율이 회복세로 들어섰다며 내년 지방선거에서의 선전을 자신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7·3 전당대회 때 7%대이던 당 지지율이 20%대 중반까지 갔다. 당이 되살아나기 시작했다. 야당 지지율은 안정적인 25%만 되면 된다"며 "그러면 우리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선거에 동원만 제대로 한다면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서울=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